다니엘 캠프 박재웅 변호사 Park Legal

일반

뉴질랜드에서 낙태 시술받은 16세 미만 3명 중 1명은 부모에게 비밀로 해

by OneChurch posted Oct 1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3.jpg

©chooselife.org.nz

 

공식 통계에 따르면 낙태 시술을 받은 16세 미만 여성의 3분의 1은 낙태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패밀리퍼스트(Family First)에 따르면 뉴질랜드 통계청 조사 결과, 지난 2017년 16세 미만 여성 99명이 낙태 시술을 받았고 이 중 30여 명은 부모나 보호자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지난 10년 동안 16세 미만 여성에게 시행된 낙태 시술은 2000건에 달하며, 한 해 평균 200건 꼴이다. 약 600-700명이 부모에게 낙태 사실을 말하지 않은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국회의원들이 주장했던 수치보다 3배 이상 높다. 이것은 현행 법이 수많은 가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뜻이다. 통계 자료 중 단 한 가지 긍정적인 수치는 미성년자 낙태가 급격히 줄었다는 것이다." 패밀리퍼스트 대표 밥 맥코스크리(Bob McCoskrie)는 말했다.
 

"16세 미만 여성의 낙태 시술은 연간 약 60건에 불과하며 이 중 부모에게 임신 또는 낙태 사실을 알리지 않은 여성은 10명도 되지 않는다"는 2016년 국회 특별위원회(Select Committee) 보고서는 결국 사실이 아니었던 것이다.

 

"낙태감독위원회(Abortion Supervisory Committee) 또한 특별위원회에서 잘못된 내용을 발표했다. 당시 위원장 린다 할로웨이(Linda Holloway)는 '대부분의 십대 여성이 낙태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고 있으며, 부모에게 알리지 않는 십대 여성은 소수에 불과하다'는 객관성이 떨어지고 검증되지 않은 주장을 하며 사실을 왜곡했다."

 

"현재 법은 동물원으로 학교 소풍을 갈 때, 네트볼 경기에 참여할 때, 심지어 진통제를 먹을 때에도 부모의 허락을 받게 하고 있다. 그러나 낙태 시술을 받을 때만큼은 부모의 허락이 필요 없다. 아이러니하게도 낙태 시술로 합병증이 생겨 추가 조치가 필요할 때는 부모의 동의를 구하고 있다."
 

해외에서 입증된 연구에 따르면 낙태를 부모에게 알리는 법을 시행한 이후 미성년자 낙태가 15% 감소했을 뿐 아니라 십대 임신, 자살, 위험한 성행위 또한 줄었고 성적 학대의 피해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패밀리퍼스트는 부모에게 낙태 사실을 알리지 않아도 되는 뉴질랜드의 현행 법 때문에 타격을 입었다고 호소하는 가정들이 많다고 전했다. 전문 의료인과 교사, 사회 복지사들도 우려를 표했다.
 

현 뉴질랜드 법은 국민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2010년 큐리아 마켓리서치가 1,000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5명 중 4명이 부모에게 낙태를 알리는 부모고지법을 지지했다. 2012년에는 청소년(15-21세)들을 상대로 '미성년 자녀가 임신하여 낙태를 고려한다면 이 사실을 부모에게 알려야 하는가?'라는 질문의 여론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청소년 3명 중 2명은 부모에게 말해야 한다고 답했다. 34%는 반대했고, 여성보다 남성이 찬성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하지만 남녀 상관없이 대다수의 청소년이 부모에게 알려야 한다고 답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My Christian Daily

https://mychristiandaily.com/in-new-zealand-one-in-three-pregnant-teens-keep-abortion-a-secret/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의 신선한 공기 면세점에서 100달러에 판매

    Kiwiana가 출시한 뉴질랜드 공기 ©Daily Mail   뉴질랜드 공기를 담은 캔이 면세점에서 $100에 판매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신선한 뉴질랜드 공기’가 들어있는 캔 4개가 오클랜드 국제공항 면세점에서 $98.99에 판매되고 있다고 ...
    Date2018.10.12 Category일반
    Read More
  2. '대마초 합법화로 사회 문제 해결할 수 없다' 뉴질랜드 경찰협회 경고

    '대마초 합법화에 대한 경찰의 대처'라는 주제로 경찰 총회 열려 ©NZ Herald '기호용 대마초의 합법화는 대마초 합법화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말처럼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묘책이 될 수 없다' 지난 11일 웰링턴에서 열린 경찰...
    Date2018.10.12 Category마약
    Read More
  3. 노숙자에게 세탁과 샤워 무료로 제공하는 자동차 오클랜드에 등장

    노숙자들을 위한 이동식 샤워부스/세탁실 ©NEWSHUB   오클랜드에 노숙인들에게 세탁기와 샤워 시설 이용을 무료로 제공하는 자동차가 등장했다.   휴고(Hugo)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자동차에는 세탁기 2대와 건조기 2대, 샤워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4년 전 ...
    Date2018.10.12 Category홈리스
    Read More
  4. 오클랜드에서 거처 없이 생활하는 홈리스는 800명, 공식 집계 결과

    하우징퍼스트 관계자 해밀턴, 고프 오클랜드 시장, 피어스 교수가 홈리스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STUFF   오클랜드 시 전체의 노숙인 수를 파악하는 홈리스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오클랜드시의회(Auckland Council) 지원으로 오클랜드하우...
    Date2018.10.12 Category홈리스
    Read More
  5. 오클랜드에 2억 달러 규모의 초호화 빌딩 건축 예정

    1층 마켓 플레이스 ©RNZ   오클랜드 스카이타워 옆에 2억 달러 규모의 초고층 빌딩이 들어설 예정이다.   스카이타워 옆 65 Federal Street에 위치하게 될 이 빌딩에는 아파트 226채, 233개의 객실을 보유한 5성급 호텔, 옥상 정원이 들어서며, 1층은 마켓 플...
    Date2018.10.11 Category일반
    Read More
  6. 뉴질랜드에서 낙태 시술받은 16세 미만 3명 중 1명은 부모에게 비밀로 해

    ©chooselife.org.nz   공식 통계에 따르면 낙태 시술을 받은 16세 미만 여성의 3분의 1은 낙태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패밀리퍼스트(Family First)에 따르면 뉴질랜드 통계청 조사 결과, 지난 2017년 16세 미만 여성 99명이 낙태 시...
    Date2018.10.11 Category일반
    Read More
  7. 뉴질랜드 두 번째 몰몬교 사원, 오클랜드에 들어선다

    현재 수리 중인 해밀턴 몰몬교 사원에 이어 두번째 사원이 오클랜드에 들어설 예정 ©MORMON   뉴질랜드의 두 번째 몰몬교 사원이 오클랜드에 건설될 예정이다.   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몰몬교) 회장 러셀 넬슨(Russell Nelson)은 미국 유타주에서 열린 몰...
    Date2018.10.11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8. 방송인 던칸 가너 '체벌금지법 때문에 자녀 훈육 더 어렵다'

    The AM Show 진행자 던칸 가너 ©The AM Show   픽턴(Picton)의 한 남성이 자녀를 체벌하여 기소되는 사건으로 체벌금지법에 대한 논쟁이 또다시 불거졌다.   이 남성은 울고 떼쓰는 4살짜리 아이를 훈계하기 위해 엉덩이를 한 번 쳤다는 이유로 기소되었다. ...
    Date2018.10.10 Category교육
    Read More
  9. 티마루 사파리 투어, 인도의 시각장애인들에 성경 보급하는 이색적인 모금운동

    티마루 사파리 투어 코스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알리스터 파이크 ©STUFF   토요일 오후 멋진 교회를 둘러보는 자동차 드라이브만으로 인도의 시각장애인과 환자들을 도울 수 있는 모금 행사가 있다.   뉴질랜드 성서공회(New Zealand Bible Society)의 티마...
    Date2018.10.10 Category교계
    Read More
  10. 거듭되는 유류세 인상에 10월 26일 전국 휘발유 불매 시위 예정

    ©Getty Image 이달 말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반대한 휘발유 불매 시위가 전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휘발유 불매 운동은 국민에게 심한 타격을 입히는 부당한 유류세 인상에 반대하는 시위로, 현재 7,000명 이상이 오는 10월 26일 전국의 모든 주유소에...
    Date2018.10.09 Category일반
    Read More
  11. 필딩 교회에서 열린 애완동물 축복 예배, 각종 동물 참석으로 흥미진진

    축복 기도를 기다리고 있는 7살 강아지 맥 ©STUFF 지난 일요일 필딩(Feilding)의 세인트존스 성공회교회(St John's Church)에서 반려동물들의 건강과 평안을 기원하는 예배가 열려 수많은 동물들이 축복을 받았다. 강아지, 고양이, 송아지, 양 등 성...
    Date2018.10.09 Category교계
    Read More
  12. 라면, 쌀 2번이나 도둑맞은 교회, 배고픈 도둑 위해 기발한 아이디어 내놓아 

    배고픈 도둑 위한 아이디어 내놓은 교회 관계자 필립 워런(오른쪽)과 마이클 오셔 ©Whanganui Chronicle 황가누이 이스트(Whanganui East)에 있는 올세인츠교회(All Saints Church)의 식당으로 이용되는 홀은 두 차례나 도둑을 맞았다. 하지만 도둑은 모...
    Date2018.10.09 Category교계
    Read More
  13. 뉴질랜드 상륙 쿡 선장 동상에 비키니 낙서 수난, “원주민 죽인 부끄러운 역사”

    ©THE GUARDIAN "원주민 죽인 부끄러운 역사" 호주 등서 '반달리즘' 벌어져 영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탐험가로 꼽히는 제임스 쿡(1728~1779) 선장이 뉴질랜드 상륙 250주년을 앞두고 뉴질랜드와 호주에서 수난을 겪고 있다. 쿡 선장은 서방인으로...
    Date2018.10.09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뉴질랜드 장로교단 총회, 정부의 안락사 법안 반대 결의

    ©123rf.com 뉴질랜드 장로교단은 올해 열린 총회에서 현재 국회에서 추진되고 있는 안락사 법안을 반대하기로 결의했다. 장기적으로 볼 때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한 법안이라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이번 총회에서 300여 명이 현재 뉴질랜드 정부...
    Date2018.10.09 Category교계
    Read More
  15. 제일당의 뉴질랜드 가치 존중 법안, 인종차별 논란

    ©Newshub   지난 일요일 타우랑가에서 열린 뉴질랜드 제일당 총회에서 이민자들로 하여금 뉴질랜드의 법과 문화 등 뉴질랜드 고유의 가치를 존중하도록 하는 법안을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제일당이 추진하고 있는 뉴질랜드 가치 존중 법안은 이민자, 난민들...
    Date2018.10.09 Category정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46 247 248 249 ... 298 Next
/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