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일반

뉴질랜드에서 기독교식 기도로 회의를 여는 지방의회 여전히 많아

by OneChurch posted Sep 04,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2.jpg

지방자치단체협회장 데이브 컬은 각 의회가 회의를 여는 방식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STUFF

 

센트럴혹스베이지방의회(Central Hawke's Bay District Council)는 지역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하나님의 도움"을 구하는 기도로 회의를 시작한다.

 

이 지방의회는 마오리 부족이 참석했을 경우에는 마오리식 기도인 카라키아(karakia)로 시작하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기독교식 기도와 함께 회의를 시작하고 있다.

 

알렉스 워커(Alex Walker) 센트럴혹스베이 시장은 지역의 역사가 갖는 특성상 하나님의 인도를 구하는 기도를 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방의회들은 오랫동안 유지되어 온 지역의 전통을 따르고 있으며 회의 시작 기도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지방의회는 기도문에 하나님을 언급하는 것에 대한 공식 입장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지역 마오리 부족과의 오랜 문화적 교류에 대한 언급은 하고 있습니다"

 

Untitled-3.jpg

기독교식 기도로 회의를 시작하는 지방의회가 여전히 많다 ©ISTOCK

 

크라이스트처치 북부의 후루누이지방의회(Hurunui District Council)는 독특하게 시의원들이 자신의 능력을 선언하며 회의를 시작한다.

 

후루누이지방의회는 비종교적인 지역 특성상 기도 대신 "주민들에게 유익을 가져다주는 책임 있는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충실이 우리의 능력을 사용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회의를 열고 있다.
 

이 외에도 전국의 많은 지역의회 및 지방의회, 시의회들이 일종의 기도로 회의를 시작하는 전통을 유지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기도로 회의를 여는 의회는 13곳이며, 카라키아로 회의를 여는 의회는 26곳, 두 가지 모두 사용하는 의회는 19곳이다.
 

뉴질랜드지방자치단체협회에 따르면 각 의회는 회의를 여는 방식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지역사회의 가치를 표현하는 것이 될 수도 있고, 이전 의원들의 공헌을 기리는 것일 수도 있고, 미히 파카타우(mihi whakatau)와 같은 공식적인 환영사로 회의를 열 수도 있다고 협회장은 말한다.
 

인권위원회(Human Rights Commission)의 수석 법률자문은 일부 공공 기관의 경우 마오리 문화의 공존을 인정하는 선언과 함께 시작하기도 하며, 오랜 전통에 따라 기도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의 종교 역사를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매시대학교(Massey University)의 피터 라인햄(Peter Lineham) 교수는 기도로 회의를 여는 의회들은 대부분 "매우 오랜 기간 동안" 그렇게 해온 경우라고 말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규모가 큰 의회들은 대부분 기도를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누군가 항의하는 사람이 나타나면 결국 없어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라인햄 교수에 따르면, 최근에는 유럽의 기독교식 기도가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자리에서 카라키아가 대신 사용되고 있으며, 추세에 따라 그 수도 늘고 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Stuff

https://www.stuff.co.nz/national/106447070/prayers-remain-commonplace-for-opening-council-business-around-new-zealand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웨이코 대학살' 일으킨 이단 종교집단 '다윗파' 탈출한 오클랜드 자매

    TVNZ 프로그램을 통해 다윗파에서 겪은 이야기를 전하는 그레이스와 포이아 자매 ©1NEWS   자매인 그레이스(Grace)와 포이아(Poia)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처럼 보이지만 끔찍한 참사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들이다.   오클랜드 남부 출신인 이 자매는 20세기의 가...
    Date2018.09.05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2. 동성 결혼 축복 허용으로 성공회 교회들 줄줄이 교단 탈퇴

    ©STUFF 동성 결혼 축복을 허용하기로 한 성공회 교단의 결정으로 인해 뉴질랜드 성공회가 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수백 명에 달하는 크라이스트처치 교구에 속한 4개 교회의 성도들은 지난 6, 7월 동성 결혼을 축복하는 것은 성경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Date2018.09.05 Category교계
    Read More
  3. 뉴질랜드 해안가서 4.2m짜리 ‘거대 오징어’ 발견

    ©오션 언더/FACEBOOK   몸길이가 4.2m쯤 되는 거대한 오징어 한 마리가 최근 뉴질랜드의 한 해안가에서 발견돼 화제가 되고 있다.   뉴질랜드 헤럴드선 등 외신에 따르면, 해당 오징어는 지난 26일 뉴질랜드 수도 웰링턴의 남쪽 해안에 있는 레드록스에서 발...
    Date2018.09.04 Category일반
    Read More
  4. 뉴질랜드에서 기독교식 기도로 회의를 여는 지방의회 여전히 많아

    지방자치단체협회장 데이브 컬은 각 의회가 회의를 여는 방식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STUFF 센트럴혹스베이지방의회(Central Hawke's Bay District Council)는 지역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하나님의 도움"을 구하는 기도로 회의를 ...
    Date2018.09.04 Category일반
    Read More
  5. 웰링턴의 초등학교, 성경 수업을 놓고 고민에 빠져...

    학교 앞에서 종교 수업 반대 전단지를 돌리며 학부모들에게 접근한 비종교교육네트워크 관계자 ©STUFF 웰링턴에 있는 칸달라초등학교(Khandallah School)가 종교 수업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웰링턴 북부의 공립학교인 칸달라초등학교는 2016년과 2017년...
    Date2018.09.04 Category교육
    Read More
  6. 뉴질랜드 재활용 쓰레기 완벽 가이드 1편

    위기에 처한 뉴질랜드의 재활용 쓰레기 ©Newshub 쓰레기 소각장에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쌓여 있는 것을 보면 "어차피 일반 쓰레기로 처리될 거면 왜 재활용 쓰레기를 분류해야 할까?”라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하지만 뉴질랜드와 같은 ...
    Date2018.08.31 Category일반
    Read More
  7. 성경 수업 불만 표한 학부모 VS 학교, 설문조사 결과에 따랐다

    성경 수업에 불만인 학부모와 아들 ©STUFF 오클랜드 북부의 한 학교 학부모가 성경 수업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벳시 티핑(Betsy Tipping)의 8살 난 아들은 웰스포드초등학교(Wellsford School)에 재학 중이다. 티핑은 학생이 성경 수업 참여를 원치 ...
    Date2018.08.31 Category교육
    Read More
  8. 창립 50주년 맞은 파머스턴노스 교회, 이민자 교회로서 성장한 비결

    교회 창립 50주년 행사에서 공연을 펼치는 어린이 ©STUFF   파머스턴노스의 사모아회중교회(Congregational Christian Church of Samoa)는 지난 1968년 3 가정이 모여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제는 하나의 커다란 공동체로 성장했다.   예배를 드리...
    Date2018.08.31 Category교계
    Read More
  9. 크라이스트처치대성당 협동 복원 사업, 오랜 기다림끝에 협약 체결

    대성당 복원은 7~10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STUFF   지진으로 손상된 크라이스트처치대성당(Christ Church Cathedral) 협동 복원 사업 협약이 마침내 체결되었다. 자세한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을 예정이며 구체적인 공사 일정과 비용도 아직 결정되...
    Date2018.08.30 Category교계
    Read More
  10. 어린이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교회, 동화 속 인공등반 체험 선사

    아름답게 탄생한 이퀴퍼스교회의 인공벽 앞에서 포즈를 취한 콘포드 목사 부부 ©EMILY IRELAND   와이라라파(Wairarapa)에 단 하나밖에 없는 인공 등반벽이 멋진 예술작품으로 탄생해 실내벽 등반을 하는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   마스터튼...
    Date2018.08.30 Category교계
    Read More
  11. 아동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라타나교회 목사 결국 사임

    아동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라타나교회 느헤미야 목사 ©Facebook   마오리 기독교 신앙의 중심지로 알려진 라타나교회(Ratana Church)의 담임목사가 아동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사실이 헤럴드지를 통해 교회 지도자들에게 알려지면서 해당 목사는 결국 목사직...
    Date2018.08.30 Category교계
    Read More
  12. NZ 최초의 매트리스 재활용 프로젝트, 티마루에서 시행돼

    티마루의 폐기물 최소화 프로젝트 담당자인 클락이 매트리스 재활용 센터를 방문했다 ©STUFF   티마루(Timaru)에서 뉴질랜드 최초의 매트리스 재활용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다.   티마루지역의회(Timaru District Council) 폐기물 최소화 프로젝트 매니저 루스 ...
    Date2018.08.29 Category일반
    Read More
  13. 중국의 수입 중단으로 무용지물이 되어버린 뉴질랜드의 플라스틱 쓰레기

    중국으로 수출하던 플라스틱 쓰레기는 이제 다른 나라로 수출해야 한다 ©STUFF   중국이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을 금지하면서 말보로(Marlborough) 지역에서 발생하는 수 톤 가량의 재활용 플라스틱 쓰레기가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말보로지역의회(Marlbo...
    Date2018.08.29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소득격차 확대 걱정” 의원 급여인상 철회한 뉴질랜드 총리

    자신다 아던 총리 ©연합뉴스 3% 인상 계획 철회하고 동결…여야 초당파적 지지로 화답 뉴질랜드 총리가 소득 격차가 확대돼 걱정이라며 애초 예정된 국회의원의 급여인상 계획을 전격적으로 철회해 초당파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이같은 결정은 또...
    Date2018.08.29 Category정치
    Read More
  15. 뉴질랜드, 개인 회사에 의료용 대마초 재배 허가

    대마초 ©서울중앙지검 제공=연합뉴스 자료 사진   뉴질랜드에서 개인 회사가 처음으로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재배할 수 있게 됐다.   2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히쿠랑이캐너비스사는 정부로부터 의료용 대마초 재배 허가를 받았다고 밝히고, 재배한 대마초...
    Date2018.08.28 Category마약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48 249 250 251 ... 296 Next
/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