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일반

웰링턴 도심 길거리에 최첨단 '스마트 쓰레기통' 등장

by OneChurch posted May 3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5.jpg

스마트 쓰레기통 ©Wellington City Council

 

5월 24일부터 웰링턴 도심 길거리에는 최신 기술이 도입된 일반 쓰레기 및 재활용 쓰레기통이 설치된다. 이는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립시다(Let’s Put Litter in its Place)"라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현재 말보로(Marlborough), 퀸스타운레이크스(Queenstown Lakes), 로토루아(Rotorua), 타우랑가(Tauranga) 그리고 웰링턴 일대에 '스마트 쓰레기통' 설치가 진행 중이다.

 

AE Tilley가 제조한 새로운 컨셉의 이 쓰레기통은 사람들이 쉽게 쓰레기를 재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결합한 뉴질랜드 최초의 시도이다. 전국의 쓰레기통 단일화, 다양한 언어 표지판 부착, 그리고 쓰레기가 넘치기 전에 수거해가는 최첨단 시스템으로 보다 효율적인 관리가 예상된다.
 

쓰레기 재활용 홍보를 위해 결성된 패키징포럼(The Packaging Forum)이 기획한 이 시도는 많은 지방자치단체들과 교통국 등의 지원을 받고 있다. 이들은 사람들이 더욱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쓰레기통 개발을 통해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과거에는 쓰레기통이 눈에 띄지 않고 거리와 조화를 이루도록 만들었지만,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재활용 쓰레기와 일반 쓰레기를 특정 색상으로 구분하여 오히려 쓰레기통이 눈에 띄게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전국에 동일한 쓰레기통을 설치하는 것이죠."
 

"빨간색으로 표시된 일반 쓰레기통을 재활용 쓰레기통 양옆에 설치할 것입니다. 자신이 버릴 쓰레기가 재활용인지 아닌지 확실하지 않을 때 사람들은 보통 가장 먼저 손에 닿는 쓰레기통에 버리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일반 쓰레기통을 양끝에 두면 환경오염을 더 줄일 수 있다고 해외에서도 입증되었습니다. 또한 중국어, 한국어, 일본어, 영어, 마오리어로 된 표지판을 쓰레기통에 부착할 예정입니다."
 

"스마트 쓰레기통을 설치한 타우랑가의 경우, 재활용 쓰레기통에 버려진 쓰레기 중 14%만이 재활용 불가능한 쓰레기였고, 일반 쓰레기통에 버려진 쓰레기 중 27%는 재활용 쓰레기로 나타났습니다. 자신이 버릴 쓰레기가 재활용인지 아닌지 모를 때에는 일반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또는 저희 앱 'Waste Time App'을 통해 재활용 쓰레기가 어떤 것인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제는 쓰레기통도 스마트 쓰레기통으로 발전하는 시대입니다. 쓰레기통이 가득 차면 알림 기능이 있어서 수거 날이 아니더라도 그때그때 수거해가도록 최첨단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스템은 특히 관광 지역과 외진 지역의 쓰레기통을 관리할 때 효율적입니다."
 

웰링턴 시장 저스틴 레스터(Justin Lester)는 길거리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를 줄이고 재활용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될 이 최첨단 스마트 시스템과 함께 웰링턴이 다이내믹한 경제 도시로 발전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부로부터 172만 달러를 지원받은 240만 달러 규모의 이 프로젝트는 현재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립시다 - 이곳에서는 그렇게 해야 합니다(“Let’s put litter in its place – it’s just how we do things around here”)"라는 공익 캠페인을 전국적으로 진행 중이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Scoop

http://www.scoop.co.nz/stories/AK1805/S00547/wellington-city-launches-new-recycling-and-waste-technology.htm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 '성매매 합법화' 힐리 훈장 받는다

    뉴질랜드의 지난 2003년 성매매 합법화에 기여한 공로로 뉴질랜드매춘조합(NZPC) 공동 대표를 지낸 캐서린 힐리가 4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서훈하는 뉴질랜드 공로훈장을 받게 됐다.(BBC 캡처) ©News1   뉴질랜드에서 성매매 합법화에 기여한 공로로 ...
    Date2018.06.06 Category일반
    Read More
  2. 로토루아, 올 겨울 노숙자들을 위한 쉼터 마련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로토루아의 여러 단체가 합력하여 노숙자 쉼터를 계획했다 ©NZ Herald 홈리스들을 지원해달라는 로토루아 시민들의 외침에 마침내 올 겨울 홈리스들을 위한 쉼터가 마련될 예정이다. 지난 월요일 로토루아레이크스 지방의회(Roorua...
    Date2018.06.05 Category홈리스
    Read More
  3. 데스티니교회 브라이언 타마키, 이제 자신을 '사도'라 칭해

    데스티니교회 창립 20주년 기념예배에서 설교를 하는 타마키 ©NZ Herald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의 리더 브라이언 타마키(Brian Tamaki)가 화염에 휩싸여 심각한 화상을 입은 최근 경험을 담은 책을 출간했다. 그는 당시 유체 이탈을 경험했고 죽...
    Date2018.06.05 Category교계
    Read More
  4. '트럼프 조롱 디자인' 선보인 뉴질랜드 업체 '뭇매'

    ©FACEBOOK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한 주류업체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조롱하는 디자인의 제품을 내놓았다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30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클...
    Date2018.06.01 Category일반
    Read More
  5. 뉴질랜드 경찰 최초로 무슬림 라마단 행사 개최

    ©NZ Herald 뉴질랜드 경찰이 역사상 최초로 경찰서에서 이슬람 행사를 연다. 뉴질랜드 경찰은 마누카우(Counties Manukau) 경찰서에서 라마단이 끝나고 먹는 이슬람 식사인 이프타르(Iftar) 만찬 행사를 열 예정이다. 이러한 이슬람 행사가 경찰서에서 ...
    Date2018.06.01 Category일반
    Read More
  6. 오클랜드 무슬림이 뉴질랜드 주민들 라마단 행사에 초대한다

    ©Ahmadiyya NZ *다음 내용은 뉴질랜드 가운데 무슬림의 상황을 전하고자 SCOOP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를 원처치가 번역 및 재구성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뉴질랜드의 아흐마디야(Ahmadiyya) 무슬림 공동체는 이웃 뉴질랜드인들을 초대해 무슬림들이 지키...
    Date2018.06.01 Category일반
    Read More
  7. 어린이들을 위한 '진짜 멋있는 예수님 이야기' 책 무료로 주문하세요~

    ©Bible Society NZ 뉴질랜드 성서공회(Bible Society)는 전국의 어린이들에게 예수님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비전을 가지고, 2018년 부활절에 맞추어 10만 명의 뉴질랜드 어린이들에게 'The Super Cool Story of Jesus(진짜 멋있는 예수님 이야기)'...
    Date2018.06.01 Category교계
    Read More
  8. 뉴질랜드 예비 워홀자에게 추천하는 3색 여행지

    알프스 투 오션 사이클 트레일 ©Alps 2 Ocean cycle trail   뉴질랜드는 청춘들의 꿈의 목적지 중 하나다.   천혜의 자연환경에 치안도 잘 되어 있어 '워킹 홀리데이' 제도를 운영하는 21개국 중에서도 살기 좋은 나라로 손꼽힌다. 특히 봄과 여름엔 북섬에서...
    Date2018.06.01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 최고봉 암벽서 사람 얼굴 형상 발견 화제

    아오라키 마운트쿡 암벽 사람 얼굴 형상 ©Newshub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최고봉 아오라키 마운트 쿡 암벽에서 사람 얼굴 형상이 사진에 찍혀 화제다.   뉴질랜드 언론인 뉴스허브는 크라이스트처치 미술관 주인이자 아마추어 사진...
    Date2018.06.01 Category일반
    Read More
  10. "뉴질랜드서 한국인 17명 태운 관광버스 사고...15명 부상"

    ©YTN   뉴질랜드 남섬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전 8시 쯤 한국인 관광객 17명이 탄 버스가 배수로로 굴러 15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뉴질랜드 현지매체 RNZ에 따르면 퀸즈타운에서 출발한 관광버스가 테아나우 근방 빙판에서 굴러 배수로에 빠지...
    Date2018.06.01 Category일반
    Read More
  11. 웰링턴 도심 길거리에 최첨단 '스마트 쓰레기통' 등장

    스마트 쓰레기통 ©Wellington City Council   5월 24일부터 웰링턴 도심 길거리에는 최신 기술이 도입된 일반 쓰레기 및 재활용 쓰레기통이 설치된다. 이는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립시다(Let’s Put Litter in its Place)"라는 캠...
    Date2018.05.31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선정된 웰링턴, 데이트 비용도 저렴해

    살기 좋은 50개 도시 중 1위를 차지한 웰링턴 ©STUFF   도이체방크(Deutsche Bank)가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50개 도시 중에 웰링턴이 1위로 선정되었다.    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은 취리히(Zurich), 코펜하겐(Copenhagen), 에든버러(Edinburgh), ...
    Date2018.05.31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발작, 경련, 폭력성 일으키는 신종 합성 마약 유통...지난 1년 30명 사망

    ©NZ Herald 복용 후 사망에 이르게 하는 치명적인 신종 합성 마약이 현재 오클랜드에서 유통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도 치사율 높은 합성 마약이 유통되면서 단 몇 주 안에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검시관과 경찰이 대대적인 경고에 나서는 전례 없는 ...
    Date2018.05.31 Category마약
    Read More
  14. [에브리바디 잇] 마지막 3편 - 환경, 사회, 굶주림 문제를 모두 해결한다

    오클랜드의 굶주린 사람들을 배불리 먹이는 에브리바디 잇 레스토랑 ©NZ Herald 오클랜드에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수백 명의 사람들이 일주일에 한 번 무료로 식사할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에브리바디 잇(Everybody Eats)'이다. 뉴질랜드 최...
    Date2018.05.30 Category일반
    Read More
  15. 사이먼 브릿지스 국민당 대표, 낙태 법 개정할 이유 없다

    뉴질랜드 국민당 대표 사이먼 브릿지스 ©STUFF   '낙태는 흔치 않은 일이어야 하며, 안전하고 합법적이어야 해'   국민당(National Party) 대표 사이먼 브릿지스(Simon Bridges)는 뉴질랜드의 낙태 법을 개정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브릿지스 대표는 RNZ...
    Date2018.05.29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4 125 126 127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