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마약

발작, 경련, 폭력성 일으키는 신종 합성 마약 유통...지난 1년 30명 사망

by OneChurch posted May 3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2.jpg

©NZ Herald

 

복용 후 사망에 이르게 하는 치명적인 신종 합성 마약이 현재 오클랜드에서 유통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도 치사율 높은 합성 마약이 유통되면서 단 몇 주 안에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검시관과 경찰이 대대적인 경고에 나서는 전례 없는 일이 있었다.

 

뉴질랜드에서는 2017년 6월 이후 합성 마약과 관련해 약 3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최근 몇 주간 오클랜드에서 2명이 사망했다.
 

올해만 해도 세인트 존(St John) 구급센터가 합성 마약 복용 관련 사고로 출동한 것이 약 400건에 달한다.

 

세인트 존 관계자는 특히 지난 2개월 동안 출동 요청이 급증했으며, 일주일에 최대 30건에 달했다고 전했다.
 

올해는 작년과 증상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관계자는 최근 유통되고 있는 합성 마약이 목숨을 앗아갈 만큼 치명적이고 폭력성도 띤다고 설명했다.

 

"작년에는 발작이나 경련을 일으키는 환자가 많았는데 올해는 이런 증상은 거의 볼 수 없습니다. 성분에 변화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는 대부분 의식을 잃는 경우가 많고 종종 호흡 부전이 있습니다. 의식이 회복되면 혼돈 상태에 빠지거나 불안, 폭력성을 보일 때가 많습니다."
 

지난 몇 주간 오클랜드에서는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아직 정확히 합성 대마초와 연관되었다고 입증되지는 않았지만 합성 대마초로 의심되는 물질을 흡연한 직후 발생한 것이다.
 

현재 검시관이 사인을 조사 중이다.
 

현행법상 향정신성 물질을 제조, 소지, 판매, 공급한 혐의로 적발되면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현재 국민당(National)과 NZ제일당(NZ First)의 지지로 최대 형량을 2년에서 8년으로 상향 조정하는 법 개정이 추진 중이다.

 

만약 법안이 통과되면 대마초를 비롯한 C급(Class-C) 마약 공급 혐의는 최대 형에 처해질 수 있다.
 

오클랜드 서부의 22세 칼럼 존스(Calum Jones)는 합성 마약을 하지 않겠다고 가족과 약속한 지 몇 시간 뒤인 지난해 9월 숨진 채로 발견되었다. 
 

현재 처벌 강화 법안을 지지하고 있는 그의 부모는 정부에 마약 중독 환자와 그 가족에 대한 지원을 촉구했다.

 

한편 오늘 타우포(Taupō) 법원에서는 지난해 8월 합성 마약으로 사망한 49세 남성에 대한 사인 심문이 진행되었다.

 

자택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된 이 남성은 부정맥, 호흡 정지를 비롯해 뇌 혈류 차단으로 인해 회복 불가능한 뇌 손상을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기존보다 강력한 합성 마약으로 다수의 사망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이루어진 첫 사인 심문이었다. 

 

합성 마약은 천연 대마초보다 효과가 85배 더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NZ Herald

https://www.nzherald.co.nz/nz/news/article.cfm?c_id=1&objectid=12060187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 최고봉 암벽서 사람 얼굴 형상 발견 화제

    아오라키 마운트쿡 암벽 사람 얼굴 형상 ©Newshub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최고봉 아오라키 마운트 쿡 암벽에서 사람 얼굴 형상이 사진에 찍혀 화제다.   뉴질랜드 언론인 뉴스허브는 크라이스트처치 미술관 주인이자 아마추어 사진...
    Date2018.06.01 Category일반
    Read More
  2. "뉴질랜드서 한국인 17명 태운 관광버스 사고...15명 부상"

    ©YTN   뉴질랜드 남섬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전 8시 쯤 한국인 관광객 17명이 탄 버스가 배수로로 굴러 15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뉴질랜드 현지매체 RNZ에 따르면 퀸즈타운에서 출발한 관광버스가 테아나우 근방 빙판에서 굴러 배수로에 빠지...
    Date2018.06.01 Category일반
    Read More
  3. 웰링턴 도심 길거리에 최첨단 '스마트 쓰레기통' 등장

    스마트 쓰레기통 ©Wellington City Council   5월 24일부터 웰링턴 도심 길거리에는 최신 기술이 도입된 일반 쓰레기 및 재활용 쓰레기통이 설치된다. 이는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립시다(Let’s Put Litter in its Place)"라는 캠...
    Date2018.05.31 Category일반
    Read More
  4.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선정된 웰링턴, 데이트 비용도 저렴해

    살기 좋은 50개 도시 중 1위를 차지한 웰링턴 ©STUFF   도이체방크(Deutsche Bank)가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50개 도시 중에 웰링턴이 1위로 선정되었다.    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은 취리히(Zurich), 코펜하겐(Copenhagen), 에든버러(Edinburgh), ...
    Date2018.05.31 Category일반
    Read More
  5. 발작, 경련, 폭력성 일으키는 신종 합성 마약 유통...지난 1년 30명 사망

    ©NZ Herald 복용 후 사망에 이르게 하는 치명적인 신종 합성 마약이 현재 오클랜드에서 유통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도 치사율 높은 합성 마약이 유통되면서 단 몇 주 안에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검시관과 경찰이 대대적인 경고에 나서는 전례 없는 ...
    Date2018.05.31 Category마약
    Read More
  6. [에브리바디 잇] 마지막 3편 - 환경, 사회, 굶주림 문제를 모두 해결한다

    오클랜드의 굶주린 사람들을 배불리 먹이는 에브리바디 잇 레스토랑 ©NZ Herald 오클랜드에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수백 명의 사람들이 일주일에 한 번 무료로 식사할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에브리바디 잇(Everybody Eats)'이다. 뉴질랜드 최...
    Date2018.05.30 Category일반
    Read More
  7. 사이먼 브릿지스 국민당 대표, 낙태 법 개정할 이유 없다

    뉴질랜드 국민당 대표 사이먼 브릿지스 ©STUFF   '낙태는 흔치 않은 일이어야 하며, 안전하고 합법적이어야 해'   국민당(National Party) 대표 사이먼 브릿지스(Simon Bridges)는 뉴질랜드의 낙태 법을 개정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브릿지스 대표는 RNZ...
    Date2018.05.29 Category일반
    Read More
  8. NZ 아던 총리 “낙태는 더 이상 범죄 행위로 분류되어서는 안 된다” 주장

    자신다 아던 총리의 기자회견 모습 ©1NEWS 현재 뉴질랜드 법률위원회(Law Commission)에서 낙태를 형법이 아닌 보건법으로 다루는 법 개정을 두고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 중인 가운데,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뉴질랜드 총리가 낙태를 범죄로 분류함...
    Date2018.05.29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 내년에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 실시할 가능성 높아

    ©123rf 뉴질랜드 정부가 내년에 대마초 합법화 법안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총선이 열리는 2020년에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 수 있다는 당 내 의견을 토대로 2019년에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방안을 현재 ...
    Date2018.05.29 Category마약
    Read More
  10. 파티의 도시 퀸스타운에 가려진 어두운 그림자, 중독증 환자 2배로 껑충

    퀸스타운에서 술 파티를 벌이는 사람들 ©ODT   퀸스타운에서 중독증 치료를 받는 환자들의 수가 2년 만에 두 배로 증가했다.   의료 전문가들은 휴양지로 인기 높은 퀸스타운에 이를 감당할 의료 시설 및 자원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서던디스...
    Date2018.05.25 Category일반
    Read More
  11. 사우스캔터베리 지역 주민들의 넉넉한 인심에 통가 사람들 감동받아

    모금운동을 시작한 티마루 통가교회 사람들 ©STUFF 사이클론 기타(Gita)로 피해를 입은 통가 주민들을 돕기 위해 모금 운동을 벌인 티마루(Timaru)의 한 교회가 예상치 못한 4대의 운송 컨테이너를 주민에게 기증받으면서, 결국 이를 채우기 위한 모금 ...
    Date2018.05.25 Category교계
    Read More
  12. "관광객 홍수에 못살겠다" …뉴질랜드도 관광객 규제 동참

    【크라이스트처치=AP/뉴시스】규모 7.8 강진이 발생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에서 14일 독일인 관광객 2명이 폐쇄된 도로가 다시 열리기를 기다리면서 자동차 밖에 나와 여유를 즐기고 있다. 2016.11.14 ©뉴시스      이탈리아 베네치아, 스페인 바르...
    Date2018.05.24 Category일반
    Read More
  13. NZ 성서공회, 전국 10만명 어린이에게 '진짜 멋있는 예수님 이야기' 책 선물해

    The Super Cool Story of Jesus ©Bible Society   뉴질랜드 성서공회(Bible Society)는 전국의 수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인 덕분에 'The Super Cool Story of Jesus(진짜 멋있는 예수님 이야기)' 책 8만 권을 뉴질랜드 어린이들에게 나누어줄 수 있었다고 전했...
    Date2018.05.24 Category교계
    Read More
  14. '하나님의 집'이 뉴질랜드 '사람들의 집'으로 팔리고 있다

    부동산 시장에 나온 타라나키 오타케호의 세인트존스 교회 ©STUFF   뉴질랜드 부동산 시장에는 터무니없이 비싸고 비좁은 주택만 나와있는 것이 아니다. 훨씬 넓고 훌륭한 집도 있다. 바로 교회이다.   새하얀 울타리, 드넓은 정원, 웅장하고 높은 천장, 많은...
    Date2018.05.23 Category교계
    Read More
  15. 뉴질랜드 정부 예산안 공개…사회보장 지출 확대

    자신다 아던 총리 ©KEVIN STENT/STUFF 자신더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집권 후 처음으로 공개한 예산안에는 사회 보장 지출을 크게 확대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17일 다우존스 등 외신에 따르면 그랜트 로버트슨 뉴질랜드 재무장관은 예산안을 공개하며 "...
    Date2018.05.23 Category정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4 125 126 127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