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좋은씨앗교회

마약

뉴질랜드, 내년에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 실시할 가능성 높아

by OneChurch posted May 2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123rf

 

뉴질랜드 정부가 내년에 대마초 합법화 법안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총선이 열리는 2020년에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 수 있다는 당 내 의견을 토대로 2019년에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방안을 현재 논의 중이다.
 

대마초 합법화 찬반 국민투표 안은 당초 노동당과 녹색당 간의 연정 협상 조건(confidence and supply)으로,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의 당 역시 투표를 찬성하고 있다.

 

앤드류 리틀(Andrew Little) 법무부 장관은 현재 정부가 2020년보다는 내년에 투표를 진행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다.

 

"두 가지 이슈를 두고 논의 중인데, 하나는 어차피 총선이 치러질 2020년에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는 것이 편리하다는 것과,
 

다른 하나는, 총선이 대마초 합법화 투표와 함께 치러질 필요는 없다는 의견입니다. 아직 이 논의가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기 때문에 앞으로 조금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리틀 법무부 장관은 국민투표를 실시하기 이전에 정부가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충분한 정보가 국민들에게 제공되어야 하고, 국민들이 의견을 표현할 기회 또한 충분히 제공되어야 합니다. 따라서 2019년 말이나 되어야 투표가 실시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아직 대마초 합법화 법안에 대한 구체적인 체계는 잡히지 않았다고 법무 장관은 전했다.
 

"아직 어떤 체계가 될지 구상 근처에도 가지 못했습니다. 일단 국민투표 틀을 먼저 잡아놓고 그와 관련된 구체적인 논의를 거쳐 여러 옵션들이 결정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국민투표 질문을 어떻게 잡느냐도 중요할 것입니다. 국민들에게 타당하고 의미 있는 답을 얻어낼 수 있는 질문을 정해서 국민투표에 부치고, 투표 결과에 따라 다음 단계로 나아가거나 그렇지 않으면 폐기하게 될 것입니다."
 

마약중독재단(Drug Foundation) 대표 로스 벨(Ross Bell) 역시 국민투표에 내걸 질문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동의했다.

 

"국민 보건, 청소년 보호, 보건 및 교육에 투입될 재정 확충, 이 모든 사안을 포괄하는 질문을 한 문장으로 어떻게 만들지가 관건입니다."
 

"정부에게 이는 큰 과제일 것입니다. 공중 보건 및 국민 참여가 매우 잘 이루어져야 하는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Untitled-2.jpg

녹색당의 클로에 스워브릭 의원 ©RNZ

 

녹색당(Green) 클로에 스워브릭(Chlöe Swarbrick)은 국민투표 실시 방법에 대해서도 여전히 논의 중이며 녹색당 간부회는 물론 다른 정당들과도 최선의 방책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Radio NZ

https://www.radionz.co.nz/news/political/357982/nz-may-vote-on-marijuana-legalisation-in-2019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Z 아던 총리 “낙태는 더 이상 범죄 행위로 분류되어서는 안 된다” 주장

    자신다 아던 총리의 기자회견 모습 ©1NEWS 현재 뉴질랜드 법률위원회(Law Commission)에서 낙태를 형법이 아닌 보건법으로 다루는 법 개정을 두고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 중인 가운데,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뉴질랜드 총리가 낙태를 범죄로 분류함...
    Date2018.05.29 Category일반
    Read More
  2. 뉴질랜드, 내년에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 실시할 가능성 높아

    ©123rf 뉴질랜드 정부가 내년에 대마초 합법화 법안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총선이 열리는 2020년에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 수 있다는 당 내 의견을 토대로 2019년에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방안을 현재 ...
    Date2018.05.29 Category마약
    Read More
  3. 파티의 도시 퀸스타운에 가려진 어두운 그림자, 중독증 환자 2배로 껑충

    퀸스타운에서 술 파티를 벌이는 사람들 ©ODT   퀸스타운에서 중독증 치료를 받는 환자들의 수가 2년 만에 두 배로 증가했다.   의료 전문가들은 휴양지로 인기 높은 퀸스타운에 이를 감당할 의료 시설 및 자원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서던디스...
    Date2018.05.25 Category일반
    Read More
  4. 사우스캔터베리 지역 주민들의 넉넉한 인심에 통가 사람들 감동받아

    모금운동을 시작한 티마루 통가교회 사람들 ©STUFF 사이클론 기타(Gita)로 피해를 입은 통가 주민들을 돕기 위해 모금 운동을 벌인 티마루(Timaru)의 한 교회가 예상치 못한 4대의 운송 컨테이너를 주민에게 기증받으면서, 결국 이를 채우기 위한 모금 ...
    Date2018.05.25 Category교계
    Read More
  5. "관광객 홍수에 못살겠다" …뉴질랜드도 관광객 규제 동참

    【크라이스트처치=AP/뉴시스】규모 7.8 강진이 발생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에서 14일 독일인 관광객 2명이 폐쇄된 도로가 다시 열리기를 기다리면서 자동차 밖에 나와 여유를 즐기고 있다. 2016.11.14 ©뉴시스      이탈리아 베네치아, 스페인 바르...
    Date2018.05.24 Category일반
    Read More
  6. NZ 성서공회, 전국 10만명 어린이에게 '진짜 멋있는 예수님 이야기' 책 선물해

    The Super Cool Story of Jesus ©Bible Society   뉴질랜드 성서공회(Bible Society)는 전국의 수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인 덕분에 'The Super Cool Story of Jesus(진짜 멋있는 예수님 이야기)' 책 8만 권을 뉴질랜드 어린이들에게 나누어줄 수 있었다고 전했...
    Date2018.05.24 Category교계
    Read More
  7. '하나님의 집'이 뉴질랜드 '사람들의 집'으로 팔리고 있다

    부동산 시장에 나온 타라나키 오타케호의 세인트존스 교회 ©STUFF   뉴질랜드 부동산 시장에는 터무니없이 비싸고 비좁은 주택만 나와있는 것이 아니다. 훨씬 넓고 훌륭한 집도 있다. 바로 교회이다.   새하얀 울타리, 드넓은 정원, 웅장하고 높은 천장, 많은...
    Date2018.05.23 Category교계
    Read More
  8. 뉴질랜드 정부 예산안 공개…사회보장 지출 확대

    자신다 아던 총리 ©KEVIN STENT/STUFF 자신더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집권 후 처음으로 공개한 예산안에는 사회 보장 지출을 크게 확대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17일 다우존스 등 외신에 따르면 그랜트 로버트슨 뉴질랜드 재무장관은 예산안을 공개하며 "...
    Date2018.05.23 Category정치
    Read More
  9. '기도가 필요할 때 이용해보세요' 웰링턴 교회의 혁신적인 시도, 기도 앰뷸런스

    구급차를 개조해 만든 기도 앰뷸런스 ©Newshub   웰링턴의 성공회 교회는 더 많은 사람들이 기도할 수 있도록 새로운 방법을 고안해냈다. 바로 기도 앰뷸런스다.   교회에 나가기를 꺼리는 사람들이 편안히 기도할 수 있는 이동 기도실이다.   웰링턴 교구는 ...
    Date2018.05.22 Category일반
    Read More
  10. 동성 커플 주례 허용으로 뉴질랜드 성공회 분열 조짐이 보인다

    성공회 교회에서 동성 커플의 주례식을 허용하는 안 통과 ©123RF 보수 성향을 띄는 캔터베리(Canterbury) 성공회 교회들은 총회의 동성 커플 주례 허용 결정에 반대하여 뉴질랜드 성공회를 탈퇴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라카이아(Rakaia) 세인트마크스(...
    Date2018.05.22 Category교계
    Read More
  11. “홍수 피해 일가족 도우려다 마을 전체를 도왔어요” 뉴질랜드인들의 감동적인 이야기

    해밀턴 시내 스펙세이버스에서 일하는 스테이시와 수자타 ©NZ Herald 해밀턴 시내 스펙세이버스(Specsavers)에서 일하고 있는 수자타 나이커(Sujata Naicker)는 올해 초, 고향 피지에 있는 가족이 사이클론 조시(Cyclone Josie)로 인해 큰 홍수 피해를 ...
    Date2018.05.18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오클랜드 고교생, 교복입고 과감히 교내에서 대마초 흡연 동영상 생중계

    문제의 동영상 캡처 ©NZ Herald 오클랜드 남부의 서던 크로스 캠퍼스(Southern Cross Campus) 학교에 재학 중인 3명의 남학생이 교내에서 음료 캔을 이용해 대마초를 피우는 모습을 페이스북에 생중계해 충격을 주고 있다. 영상에는 서던 크로스 캠퍼스 ...
    Date2018.05.18 Category마약
    Read More
  13. 디저트 '파블로바' ​​발상지는?…수십 년 걸쳐 호주 뉴질랜드 원조 논쟁

    ©PIXABAY 5월 17일은 '세계 베이킹 데이'다. 모든 디저트 중 가장 호주 다운 디저트를 꼽으라면 머랭 케이크인 '파블로바'다. 부드럽고 바삭하게 구운 머랭 위에 생크림과 각종 과일을 토핑으로 얹어 만든다. 파블로바는 머랭 위에 크림...
    Date2018.05.18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뉴질랜드, 세계 최초 국회의사당에 인터섹스 깃발 게양

    국회의사당 앞에 게양된 인터섹스 깃발 ©JAN LOGIE/TWITTER 뉴질랜드는 지난 목요일 국회의사당에 인터섹스 깃발(intersex flag)을 게양한 세계 최초의 나라가 되었다. 인터섹스는 남성·여성으로 구분되는 특질과 다르게 태어난 사람을 일컫는 &#...
    Date2018.05.18 Category동성애
    Read More
  15. 교회가 시골 마을 주민들의 목소리가 되어줘야 한다!

    지난달 열린 국제농어촌교회협회에 참석한 각국 대표들 ©Otago Daily Times 전 세계 농어촌 교회들이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작은 시골 마을 주민들의 대변인이 되어주고 있다. 지난달 뉴질랜드 링컨대학(Lincoln University)에서 제6회 국제농어촌교회협...
    Date2018.05.17 Category교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5 126 127 128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