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일반

뉴질랜드, 달걀 품귀 현상에 닭 사육 붐... 전문가 경고

by OneChurch posted Jan 26,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RNZ

 

뉴질랜드에서 달걀 품귀 현상이 빚어지자 산란계를 집에서 직접 기르는 이들이 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달걀 공급 대란이 벌어진 것은 올해 1월 1일부터 닭을 좁은 쇠철창, 이른바 '배터리 케이지'에서 키우지 못하게 농업법이 변경되었기 때문이다. 소나 양처럼 방목하거나 우리에 가두더라도 일정 규모 이상의 공간에서 키우도록 강제했다.

 

배터리 케이지는 산란계들을 좁은 철재 우리 안에 가둬 키우는 공장형 밀집 사육 형태의 하나로, 위생 문제와 동물 복지 때문에 이미 대부분 유럽 국가에서는 2012년 금지됐다.

 

뉴질랜드 정부도 2012년부터 농가에서 배터리 케이지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이도록 독려해왔다.

 

전면 금지까지 10년 간의 대비 기간을 줬음에도 불구하고 달걀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자 뉴질랜드 일부 수퍼마켓은 고객 1인당 구매할 수 있는 달걀 개수를 제한하는 등 다양한 해법을 두고 있다.

 

이에, 1인당 달걀 소비가 다른 나라들보다 많은 뉴질랜드 소비자들은 달걀 값이 치솟는 가운데 닭을 직접 키워 달걀을 얻는 해법을 찾았다.

 

뉴질랜드 최대 온라인 경매사이트 '트레이드미'에 따르면 올들어 이 사이트에서 닭, 닭 사육관련 장비 등의 검색이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190% 폭증했다.

 

트레이드미 홍보실의 밀 실베스터는 "1월 이후 닭과 모이통, 닭장, 사료 등 기타 닭 관련 용품 검색건수가 6만5000건이 넘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는 도심을 조금만 벗어나면 마당이 넓은 집들이 많아 닭을 키우는 것이 크게 어렵지 않다.

 

그러나 닭 사육 열풍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뉴질랜드 동물학대방지협회(SPCA)의 개비 클렌지 최고경영자(CEO)는 "닭은 오래 산다"면서 "8~10년을 살고, 종에 따라 이보다 더 오래 살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생각 없이 닭사육에 뛰어들었다가 오랜 기간 애물단지를 끌어안고 살 수도 있다는 뜻이다.

 

클렌지는 또 암탉은 죽을 때까지 알을 낳는 것이 아니라면서 나이에 따라, 또 지역 기후에 따라 달걀을 낳는 행태가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닭을 순전히 달걀을 얻기 위한 목적으로 키우면 실망하게 된다면서 반려동물로 함께 살 생각이 없다면 키우지 않는 것이 낫다고 충고했다.

 

보건 전문가들도 경계하고 있다. 닭을 사육하다가 병균이 옮을 수 있기 때문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닭을 키우는 이들에게 닭과 달걀을 만질 때 특별히 신경 쓸 것을 권고하고 있다. 살모넬라균에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달갈 부족 현상은 뉴질랜드에서만 일어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조류 인플루엔자로 닭들이 대거 살처분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사료 비용이 치솟아 달걀 공급이 크게 달리면서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20일 CNN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달걀 가격 상승률이 다른 식품 가격 오름세를 크게 웃돌고 있다. 지난달 달걀 값은 1년 전보다 60% 가까이 폭등했다. 일본에서는 달걀 도매 가격이 사상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호주·뉴질랜드 4분기 물가상승률 30년 내 최고 수준

 

한편, 호주와 뉴질랜드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약 30년 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뉴질랜드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4분기 소비자 물가지수는 7.2%로 30년 만에 최고치에 가까운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7.1%)보다 높고 뉴질랜드 중앙은행 예측치(7.5%)보다는 낮았다.

 

호주는 지난해 4분기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7.8% 상승했다.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출처: 파이낸셜뉴스, RNZ

https://www.fnnews.com/news/202301220346590760

https://www.rnz.co.nz/news/national/482079/egg-shortage-prompts-spca-warning-on-chicken-ownership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 와이탕이 데이에 기독교가 지배적인 이유

    와이탕이 데이 새벽 예배 ©STUFF 이번 주말은 와이탕이 데이(Waitangi Day)가 낀 연휴다. 2월 6일 월요일은 와이탕이 데이이며 뉴질랜드의 공휴일이다. 1840년 2월 6일에 뉴질랜드의 건국 문서로 간주되는 와이탕이 조약(Te Tiriti o Waitangi)이 처음 ...
    Date2023.02.03 Category교계
    Read More
  2. 원인 모를 침수에 속수무책 '기적이 일어나길 기도'

    물이 들어오기 일보 직전에 있는 그리스도 생명 교회 ©NZ Herald 로스 고스넬(Ross Gosnell)의 오클랜드 집은 물 위에 떠있는 셈이다. 지난 금요일 엄청난 홍수가 오클랜드 전역을 강타하면서 오네훙아(Onehunga) Alfred St에 있는 그의 집 아래에서 물...
    Date2023.02.03 Category일반
    Read More
  3. '갈 곳 잃은 주민들... 빈집 찾습니다' 오클랜드 절박한 호소

    부부의 집 밖에 쌓인 젖은 가구와 물건들 ©RNZ   오클랜드 서부 테아타투 사우스(Te Atatū South)의 막다른 골목에서 부부가 물에 흠뻑 젖은 집기들을 찬찬히 살펴보고 있다.   보험에 들지 않은 부부는 통가에서 이민올 때 가져온 가족 사진, 가보, 결혼 예...
    Date2023.02.02 Category일반
    Read More
  4. '서로를 부둥켜안고 체온으로' 홍수에서 살아남은 거리의 가족들

    ©RNZ   지난 금요일 오클랜드 시민들이 집 안에서 쏟아지는 폭우에 발을 동동 구르는 동안, 갈 곳 없는 노숙인들은 오클랜드 최악의 홍수가 발생한 길거리에서 버텨야 했다.   36세 브렌다(Brenda)는 오클랜드 시내 퀸스트리트의 폐점된 가게 앞을 잠자리로 ...
    Date2023.02.02 Category홈리스
    Read More
  5. 오클랜드 홍수 사망자 4명: 사람들 돕던 그들

    ©NZ Herald 지난 금요일 오클랜드와 와이카토 전역에서 전례 없는 폭우가 쏟아져 홍수와 산사태로 인해 4명이 비극적으로 목숨을 잃었다. 카멜 세풀로니(Carmel Sepuloni) 부총리는 모든 오클랜드 시민과 뉴질랜드 국민이 유가족과 슬픔을 함께 나누고 ...
    Date2023.02.01 Category일반
    Read More
  6. 휘발유세 감면, 대중교통 할인 6월 말까지 연장

    크리스 힙킨스 신임 총리(가운데) ©Newshub 오늘 오클랜드를 방문 중인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총리는 휘발유 소비세 인하와 대중교통 요금 반값 할인을 6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RUC(Road User Charge) 감면도 6월 말까지 계속된다. 정부...
    Date2023.02.01 Category일반
    Read More
  7. 오클랜드 홍수 대피소 현장, 모래주머니 없어 유치원 모래 파내

    적십자 관계자 ©RNZ   지난 금요일 오클랜드에 전례 없는 집중호우로 홍수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대피소에 계속해서 도착하고 있다.   오클랜드 폭우로 인해 집에 물이 가득 차고 목숨이 위태로워진 일부 시민들은 자동차에서 또는 이웃집에서 밤을 지새웠다....
    Date2023.01.31 Category일반
    Read More
  8. 오클랜드 비상사태 7일 연장, 안전지침, 건강과 식품조리 유의

    Scenic drive 412 - 420 도로가 파손된 모습 ©Twitter 홍수, 비 피해 상황 *2월 3일(금) 오후 3시 업데이트 ​ 오늘 종료 예정이던 오클랜드의 비상사태가 7일 더 연장되었다. 웨인 브라운 시장은 7일 연장되었지만 상황이 허락한다면 조기 종료될 수 있...
    Date2023.02.05 Category일반
    Read More
  9. 시의원 제공 안전 지침, 오클랜드 비상사태 선포, 대피소 마련, 폭우 홍수, 정전

    ©Twitter *28일 오전 10시 업데이트 노스쇼어 시의원 제공 안전 지침 ‼️ 아는 사람이 실종되었다고 생각되면 경찰에 연락하십시오. ‼️ 꼭 필요한 이동이 아니면 자제해주세요. ‼️ 수도는 마시기에 안전합니다. ‼️ 공원과 해변은 폐쇄되었습니다. ‼️ 더 ...
    Date2023.01.27 Category일반
    Read More
  10. '할머니와 약속 지켰다' 손자가 카누로 완성하는 특별한 성경

    ©STUFF   카누 제작자 존 미스키(John Misky)는 돌아가신 할머니와 20년 전에 한 약속을 마침내 지킬 수 있게 되었다. 지난 12월 3일 토요일 아침 포리루아(Porirua) 항구에서 그가 만든 카누가 드디어 항해를 시작했다.   10미터 길이의 항해용 카누는 금요...
    Date2023.01.27 Category교계
    Read More
  11. 뉴질랜드 코로나19 후유증 환자 30만 명 추정 '도움받지 못해'

    ©NZ Herald 기사 캡쳐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질랜드에 코로나19 장기 후유증(롱코비드) 환자가 30여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뉴질랜드 연구진이 밝혔다.   26일 NZ Herald가 보도한 기사에서, 린 러셀 박사와 모나 제프리스 박사가 이끄는 빅토리아...
    Date2023.01.2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2. 'BTS가 구멍난 삶 메꿔'…뉴질랜드에서 온 최고령 팬의 편지에 응원

    ©@marilynbooth786/TikTook   K팝이 해외에서 큰 사랑을 받는 가운데, 최근 그룹 BTS를 응원하는 최고령 아미(BTS 팬덤 명)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22일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한 해외 누리꾼 A 씨는 개인 SNS에 "여러분께 86세의 BTS 팬을 소개하려고 한다"...
    Date2023.01.27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뉴질랜드 최초의 '걷는 목회' 롭 퍼거슨 목사 소천, 시민들 추도 예배

    최초의 '걸어다니는 목회자' 롭 퍼거슨 목사의 생전 모습 ©STUFF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최초로 '걷는 목회'를 실천한 롭 퍼거슨(Rob Ferguson) 목사가 지난 12월 8일 소천해 추도 예배가 열릴 예정이다.   '걸어다니는 목회자: 워킹파스터(Walking Pastor)'로...
    Date2023.01.26 Category교계
    Read More
  14. 남-남 부부 의원 대리모로 딸 출산 '우리같은 부부 위해 법 가속화할 것'

    대리로로 딸을 얻은 동성애자 의원 타마티 코피 ©NZ Herald/Facebook 남-남 동성 부부인 뉴질랜드 노동당 의원 타마티 코피(Tamati Coffey)가 대리모를 통해 두 번째 딸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로토루아에 기반을 둔 국회의원이자 전직 기상캐스터인 그는...
    Date2023.01.26 Category동성애
    Read More
  15. 뉴질랜드, 달걀 품귀 현상에 닭 사육 붐... 전문가 경고

    ©RNZ   뉴질랜드에서 달걀 품귀 현상이 빚어지자 산란계를 집에서 직접 기르는 이들이 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달걀 공급 대란이 벌어진 것은 올해 1월 1일부터 닭을 좁은 쇠철창, 이른바 '배터리 케이지'에서 키우지 못하게 농업법이 변경되었기 때문이다...
    Date2023.01.26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 289 Next
/ 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