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일반

실종 뉴질랜드 남성 '우크라이나 구호활동 중 사망' 부모의 요청은...

by OneChurch posted Jan 25,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0.jpg

앤드류 백쇼 ©RNZ

 

우크라이나에서 구호 활동을 하다 행방불명된 47세 뉴질랜드 남성 앤드류 백쇼(Andrew Bagshaw)가 결국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에서 음식과 약품 등을 전달하고 주민을 대피시키는 자원봉사 활동을 해왔다.

 

한 여성 노인을 대피시키려던 중 그들의 차가 포탄에 맞으며 목숨을 잃었다고 백쇼의 가족이 성명을 통해 밝혔다.

 

그의 부모는 '아들은 구호 작업이 끝날 때까지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크라이스트처치에 살고 있는 그의 부모 수 여사(Dame Sue)와 필 백쇼(Phil Bagshaw) 교수는 오늘 아침 기자회견에서 아들은 동료 크리스 패리와 함께 격전지인 솔레다르(Soledar)에서 여성 노인을 구출하려다 그들이 타고 있던 차가 포탄에 맞았다고 밝히면서 구호활동을 하다 세상을 떠난 아들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Untitled-9.jpg

앤드류 백쇼의 부모 ©Newshub

 

그들은 더 위험한 구호 활동이 시작되면서 9월에 아들과의 연락이 끊겼다고 했다.

 

영국에서 태어나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유전학 연구원으로 일한 백쇼는 지난 4월부터 우크라이나에서 자원봉사를 시작했다.

 

뉴질랜드에 살고 있는 백쇼의 부모는 “아들은 배낭과 여행 책자만 가지고 우크라이나로 출발했다”고 회상했다.
 

백쇼의 아버지는 “가지 말라고 설득했으나 시간 낭비라는 것을 금방 깨달았다”며 “아들과 그의 동료들이 수백명의 사람들을 구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백쇼는 전쟁으로 고립된 우크라이나 지역 주민들에게 음식, 물, 약품을 가져다주고, 전쟁터에서 버려진 수많은 동물들도 구했다.

 

Untitled-11.jpg

구호활동을 하는 앤드류 백쇼의 생전 모습.

 

백쇼의 아버지는 아들이 군대가 피하는 격전지 난민들에게도 기꺼이 뛰어드는 타고난 인도주의자라고 말했다.

백쇼는 전쟁으로 인해 버려진 수많은 반려동물들을 보고 괴로워했다고 전해졌다.

©RNZ

 

한편, 어머니 수 여사는 2월 24일부터 계속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러시아가 대량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백쇼의 어머니는 “러시아는 수많은 사람들을 굶주리게 하여 학살하고 있습니다. 마리우폴에서도 그랬습니다. 철저히 부도덕한 전쟁 범죄가 매일 계속되고 있습니다”라며 러시아를 비난했다.

 

"우리는 UN에 가서 값진 양복, 호화로운 생활, 멋진 말을 하고 있는 유엔 이사국 대표들에게 지금 사람들이 계속 죽어나가고 있다고 깨우쳐주고 싶습니다. 우크라이나만이 아닙니다. 전쟁은 여기저기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전쟁이 아무것도 해결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할 때입니다."

 

우크라이나로 구호 활동을 떠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뉴질랜드인들에게는 "매우 위험한 일이지만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다른 사람을 구하려고 가서 정작 자신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릴까 봐 바라지 않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곳 사람들에게 물과 음식을 가져다줄 사람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포토저널리스트 로렐 코어(Laurel Chor)는 백쇼가 "조용하고 내성적인 성격이지만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서슴지 않을 사람"이라고 말했다.


백쇼의 부모는 아들을 추모하기 위해 기부를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아동 병원이나 우크라이나 피난민들의 반려동물 보호 기관인 UAnimals에 기부할 것을 요청했다.

 

Untitled-12.jpg

우크라이나에서 구호활동을 하던 앤드류 백쇼 ©Grzegorz Rybak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저작권자 ⓒ 원처치 뉴질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https://www.newshub.co.nz/home/new-zealand/2023/01/andrew-bagshaw-family-of-kiwi-aid-worker-killed-in-ukraine-very-proud-says-russia-is-committing-genocide.html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실종 뉴질랜드 남성 '우크라이나 구호활동 중 사망' 부모의 요청은...

    앤드류 백쇼 ©RNZ   우크라이나에서 구호 활동을 하다 행방불명된 47세 뉴질랜드 남성 앤드류 백쇼(Andrew Bagshaw)가 결국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에서 음식과 약품 등을 전달하고 주민을 대피시키는 자...
    Date2023.01.25 Category일반
    Read More
  2. 뉴질랜드에서 가장 사진 많이 찍히는 교회 '도와줄 사람 필요해'

    ©Stuff   뉴질랜드에서 가장 사진이 많이 찍히는 곳이자 뉴질랜드 관광 홍보 캠페인에 늘 등장하는 교회가 도움을 청해 나섰다. 바로 남섬 테카포 호숫가(Lake Tekapo)에 있는 선한목자의교회(Church of the Good Shepherd)다.   예배를 드리는 교회지만 뉴질...
    Date2023.01.25 Category교계
    Read More
  3. ‘난 이제 지쳤어요’ 지도자들의 ‘번아웃’ 호소

    BBC 기사 ©BBC 웹사이트 캡쳐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지난 19일 직무를 수행할 에너지가 고갈됐다며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아던 총리의 사퇴 선언은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겼다. 21일 영국 BBC 방송은 아던 총리의 감성적 사퇴 연설 이후 세계인들이...
    Date2023.01.25 Category정치
    Read More
  4. 매년 1월 뉴질랜드 국회의원들이 라타나 교회로 모이는 이유

    ©Stuff   라타나? 신앙과 정치를 하나로 모은 마을   매년 1월이 되면 뉴질랜드 국회의원들과 수백 명의 사람들이 라타나 파(pā, 마오리 마을)로 향한다 - 일종의 연례행사다. 라타나 파(Rātana pā)는 황가누이(Whanganui)와 불스(Bulls) 사이에 있는 북섬의 ...
    Date2023.01.24 Category정치
    Read More
  5. 뉴질랜드, 6월부터 원하는 대로 신분증 성별 바꿀 수 있어 

    ©The Gender Spectrum Collection 올해 6월부터 뉴질랜드인들은 별도의 증명 서류 없이 출생증명서나 신분증에 기록된 자신의 법적 성별을 원하는 대로 변경할 수 있다. 지난해 국회가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출생사망혼인가족관계 등록 법 개정안(BD...
    Date2023.01.24 Category일반
    Read More
  6. 뉴질랜드 신규확진 13,880명, 사망 79명, 입원 242명 '매년 백신 맞을까?'

    ©RNZ   보건부는 지난 일주일 동안 뉴질랜드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3880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스스로 결과를 보고하지 않거나 감염되었어도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 제외)   이 중 5,357명은 재감염 환자다.   7일 동안 하루 평균 1,979명의 신규 확...
    Date2023.01.24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7. 뉴질랜드 새로운 총리는 크리스 힙킨스, 부총리는 최초의 통가 출신 세풀로니

    ©NZ Herald   '해결사' 별명, 전 코로나19 대응 장관   전격 사임 소식을 발표한 자신다 아던 총리의 후임으로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44세) 교육부 장관이 차기 뉴질랜드 총리로 선출됐다.   아던의 총리로서의 마지막 집무는 24일로 예정되었으며, ...
    Date2023.01.24 Category정치
    Read More
  8. 뉴질랜드 소수민족 교회, 문해력 기술 제공으로 이민자 교인들 삶 변화

    ©Ignite Colleges   "우리 공동체를 위한 해법은 우리 공동체 안에 있습니다."   뉴질랜드의 교회들이 교육기관과 협력하여 사모아 이민자들이 취업 기술을 얻을 수 있는 교육의 통로를 만들어주었다.   디지털 문해력과 수리력을 향상하여 고용으로 이어질 ...
    Date2023.01.20 Category교계
    Read More
  9. 뉴질랜드, 2021년 3월 이후 처음으로 순 이민자 증가

    ©RNZ 뉴질랜드 순 이민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말까지 지난 12개월 동안 순 이민자는 5,700명을 기록했다. 순 이민자 수는 이주 입국자에서 출국자를 뺀 숫자다. 통계청(Stats NZ)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2021년 3월 이...
    Date2023.01.20 Category통계
    Read More
  10. 전격 사임 발표 하루 뒤 아던 총리 '오랜만에 잘 잤다'

    사임 발표 하루 뒤에 만난 아던 총리 ©NZ Herald   어제 전격적으로 총리직 사임과 정계 은퇴를 발표한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사임을 발표하고 나서 오랜만에 잘 잤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20일 지방 도시 네이피어 공항에서 취재 기자들에게 사임...
    Date2023.01.20 Category정치
    Read More
  11. '기독교 중심 벗어나기' 올해부터 바뀌는 뉴질랜드 학교의 수업 2편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총격 사건 추모식에 모인 사람들 ©Stuff 뉴질랜드 언론매체 Stuff는 올해부터 뉴질랜드 초중학교의 종교(성경 수업) 교육 과정이 다문화 시대를 맞아 달라진다는 내용과 함께 다음과 같은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뉴질랜드는 ...
    Date2023.01.19 Category교계
    Read More
  12. 뉴질랜드 축제에서 치명적인 신종 마약 발견, 우려

    강력한 환각제이자 각성제인 25B-NBOH ©NZ Drug Foundation 뉴질랜드 마약피해방지재단(Drug Foundation)은 환각제인 LSD로 속여 판매되고 있는 신종 마약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올해 초 최대 뮤직 페스티벌인 Rhythm and Vines에서 입장객들이 성분 검...
    Date2023.01.19 Category마약
    Read More
  13. [속보]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사임, 이제 어떻게 되나?

    ©RNZ   조금 전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가 사임 의사를 발표했다. 그는 올해 총선에 재도전하지 않을 것이며 2월 7일자로 총리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여름 휴가 동안에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2023년에 총리직을 지...
    Date2023.01.19 Category정치
    Read More
  14. '기독교 중심 벗어나기' 올해부터 바뀌는 뉴질랜드 학교의 수업 1편

    ©뉴질랜드 언론 Stuff의 보도 기사 화면 캡쳐 뉴질랜드 언론매체 Stuff는 올해부터 뉴질랜드 초중학교의 종교(성경 수업) 교육 과정이 다문화 시대를 맞아 달라진다는 내용과 함께 다음과 같은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뉴질랜드는 초기 기독교 선교사를 통...
    Date2023.01.18 Category교계
    Read More
  15. 신문에 게재된 뉴질랜드 목사 '사랑을 나누는 것은 미세한 차이를 만든다'

    ©NZ Herald   뉴질랜드의 목회자 론 길더(Ron Gilder)는 오타고 데일리 타임즈(Otago Daily Times) 신문에 '사랑을 나누는 것은 미세한 차이를 만든다'는 제목으로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교회 모임에 조금 일찍 도착한 나는 일찍 온 사람들과 서서 이야...
    Date2023.01.18 Category교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 289 Next
/ 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