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정치

‘난 이제 지쳤어요’ 지도자들의 ‘번아웃’ 호소

by OneChurch posted Jan 25,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BBC 기사 ©BBC 웹사이트 캡쳐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지난 19일 직무를 수행할 에너지가 고갈됐다며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아던 총리의 사퇴 선언은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겼다. 21일 영국 BBC 방송은 아던 총리의 감성적 사퇴 연설 이후 세계인들이 그의 솔직함에 감동했다고 보도했다. 정치인으로서 자신이 지쳤다고 인정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세계 지도자들은 많은 특권을 누리고 있지만, 그들은 종종 끊임없는 이동과 긴 업무 시간, 그리고 휴식없는 상황에 늘 대처해야 하는 현실에 놓여있다고 방송은 지적했다.

 

아던 총리는 19일 기자회견에서 “내가 떠나는 이유는 이런 특권적인 역할(총리직)에는 적임자일 때와 그렇지 않을 때를 알아야 하는 책임이 따르기 때문”이라며 “나는 이 직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연료통(tank)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BBC는 “정치인들이 번아웃된 상태를 인정하는 것은 드문 일이지만, 한 나라를 이끄는 일의 스트레스가 그 정도로 크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1999년부터 2008년까지 9년간 뉴질랜드를 이끌었던 헬렌 클라크 전 총리는 BBC 인터뷰에서 “오전 7시에 비행기를 타는 일이 많았는데, 그런 날은 오전 5시에 일어났고 하루 업무를 마친 뒤 잠드는 시간은 밤 12시를 넘겼다”며 “웰링턴에서 밤새 일을 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또 “시대를 막론하고 지도자들이 받는 압박은 항상 컸지만, 소셜미디어와 24시간 돌아가는 뉴스, 인터넷 낚시질, 음모론 같은 것들이 넘치는 이 시대에 그런 압박은 부쩍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아던 총리처럼 최근 몇 년 사이 번아웃을 호소하며 자리에서 물러난 공직자들은 적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2020년 3월 네덜란드 보건장관이었던 브뤼노 브라윈스는 의회에서 대정부 질문을 받다가 쓰러진 뒤 사의를 표명했다. 2021년 4월 오스트리아의 루돌프 안쇼버 보건장관도 코로나19 최전선에서 과로에 시달렸다며 사의를 밝혔다.

 

영국 리즈 대학의 대릴 오코너 심리학 교수는 “번아웃의 주요 인자 중 하나는 직무 스트레스”라면서 특히 총리 같은 최고 지도자에게는 그런 스트레스가 끊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코너 교수는 “일반적인 사람들은 대부분 일상에서 (스트레스를 주는) 스위치를 잠시 끌 수 있지만, 한 나라의 총리처럼 대중의 눈에 노출돼 있고 매우 어려운 직무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그럴 여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차기 총리에 “당신이 하고 싶은 대로 하라” 조언

 

크리스 힙킨스 신임 뉴질랜드 총리가 오늘(25일) 41대 총리로 공식 취임했다.

 

그는 “에너지가 차 있고 앞으로 놓인 도전들에도 기대가 된다”고 선서에서 밝히면서 “인플레이션의 팬데믹”에 맞서 기본으로 돌아가는 경제 정책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오늘 부총리로는 카멜 세풀로니 의원이 취임했다. 그는 남태평양 사모아의 이주 노동자 집안 출신으로, 남태평양 군도민 출신 중 최초로 부총리직에 올랐다. 그는 사회개발, 고용, 예술, 문화예술부 장관직도 겸직한다.

 

아던은 2017년 37세의 나이로 뉴질랜드 최연소 총리에 올라 ‘자신다 마니아’ 열풍을 낳았으며 뉴질랜드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총리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고물가 충격 속에 구설 논란에 휘말리며 차기 지도자 선호도에서 30%선 아래로 떨어진 뒤 19일 돌연 사임 의사를 표명했다.

 

그의 갑작스러운 사임을 두고 세간에서는 살해 위협과 각종 비판 여론에 시달렸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아던 총리는 이날 “부정적인 여론 때문에 사임하는 게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4살 딸을 둔 그는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뜻을 전했다. 다만 오는 4월까지는 의원직을 유지할 예정이다.

 

아던 총리는 오늘 총리직을 떠나면서 "총리로 일하면서 뉴질랜드 국민들의 사랑과 연민, 공감, 친절을 경험했으며 이것이 내가 주로 경험한 것들이다"라며 악성 여론 때문에 사퇴한다는 세간의 해석을 부인했다.

 

자신의 뒤를 이을 차기 총리와는 20년 지기 친구라고 소개하면서 “당신이 하고 싶은 대로 하라”며 “이는 자신만의 영역을 개척하기 위한 것”이라고 조언했다.

 

'살해 위협'

 

뉴질랜드 경찰은 최근 3년간 아던 총리에 대한 위협이 3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개별 위협의 동기를 일일이 분류할 수는 없지만, 코로나19 백신 의무 접종 반대론자,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사건 이후 아던 총리가 제안한 총기 규제법에 반발하는 이들이 위협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지난 1년간 다수의 남성이 아던 총리를 암살하겠다고 위협한 혐의로 체포되거나 형사 고발을 당했으며, 한 남성은 국가의 전력망 연결을 파괴하려 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출처: 메일경제, 뉴스1, 한겨레, RNZ

https://www.mk.co.kr/news/world/10615165

https://www.news1.kr/articles/4931206

https://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1076705.html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오클랜드 홍수 대피소 현장, 모래주머니 없어 유치원 모래 파내

    적십자 관계자 ©RNZ   지난 금요일 오클랜드에 전례 없는 집중호우로 홍수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대피소에 계속해서 도착하고 있다.   오클랜드 폭우로 인해 집에 물이 가득 차고 목숨이 위태로워진 일부 시민들은 자동차에서 또는 이웃집에서 밤을 지새웠다....
    Date2023.01.31 Category일반
    Read More
  2. 오클랜드 비상사태 7일 연장, 안전지침, 건강과 식품조리 유의

    Scenic drive 412 - 420 도로가 파손된 모습 ©Twitter 홍수, 비 피해 상황 *2월 3일(금) 오후 3시 업데이트 ​ 오늘 종료 예정이던 오클랜드의 비상사태가 7일 더 연장되었다. 웨인 브라운 시장은 7일 연장되었지만 상황이 허락한다면 조기 종료될 수 있...
    Date2023.02.05 Category일반
    Read More
  3. 시의원 제공 안전 지침, 오클랜드 비상사태 선포, 대피소 마련, 폭우 홍수, 정전

    ©Twitter *28일 오전 10시 업데이트 노스쇼어 시의원 제공 안전 지침 ‼️ 아는 사람이 실종되었다고 생각되면 경찰에 연락하십시오. ‼️ 꼭 필요한 이동이 아니면 자제해주세요. ‼️ 수도는 마시기에 안전합니다. ‼️ 공원과 해변은 폐쇄되었습니다. ‼️ 더 ...
    Date2023.01.27 Category일반
    Read More
  4. '할머니와 약속 지켰다' 손자가 카누로 완성하는 특별한 성경

    ©STUFF   카누 제작자 존 미스키(John Misky)는 돌아가신 할머니와 20년 전에 한 약속을 마침내 지킬 수 있게 되었다. 지난 12월 3일 토요일 아침 포리루아(Porirua) 항구에서 그가 만든 카누가 드디어 항해를 시작했다.   10미터 길이의 항해용 카누는 금요...
    Date2023.01.27 Category교계
    Read More
  5. 뉴질랜드 코로나19 후유증 환자 30만 명 추정 '도움받지 못해'

    ©NZ Herald 기사 캡쳐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질랜드에 코로나19 장기 후유증(롱코비드) 환자가 30여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뉴질랜드 연구진이 밝혔다.   26일 NZ Herald가 보도한 기사에서, 린 러셀 박사와 모나 제프리스 박사가 이끄는 빅토리아...
    Date2023.01.2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6. 'BTS가 구멍난 삶 메꿔'…뉴질랜드에서 온 최고령 팬의 편지에 응원

    ©@marilynbooth786/TikTook   K팝이 해외에서 큰 사랑을 받는 가운데, 최근 그룹 BTS를 응원하는 최고령 아미(BTS 팬덤 명)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22일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한 해외 누리꾼 A 씨는 개인 SNS에 "여러분께 86세의 BTS 팬을 소개하려고 한다"...
    Date2023.01.27 Category일반
    Read More
  7. 뉴질랜드 최초의 '걷는 목회' 롭 퍼거슨 목사 소천, 시민들 추도 예배

    최초의 '걸어다니는 목회자' 롭 퍼거슨 목사의 생전 모습 ©STUFF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최초로 '걷는 목회'를 실천한 롭 퍼거슨(Rob Ferguson) 목사가 지난 12월 8일 소천해 추도 예배가 열릴 예정이다.   '걸어다니는 목회자: 워킹파스터(Walking Pastor)'로...
    Date2023.01.26 Category교계
    Read More
  8. 남-남 부부 의원 대리모로 딸 출산 '우리같은 부부 위해 법 가속화할 것'

    대리로로 딸을 얻은 동성애자 의원 타마티 코피 ©NZ Herald/Facebook 남-남 동성 부부인 뉴질랜드 노동당 의원 타마티 코피(Tamati Coffey)가 대리모를 통해 두 번째 딸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로토루아에 기반을 둔 국회의원이자 전직 기상캐스터인 그는...
    Date2023.01.26 Category동성애
    Read More
  9. 뉴질랜드, 달걀 품귀 현상에 닭 사육 붐... 전문가 경고

    ©RNZ   뉴질랜드에서 달걀 품귀 현상이 빚어지자 산란계를 집에서 직접 기르는 이들이 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달걀 공급 대란이 벌어진 것은 올해 1월 1일부터 닭을 좁은 쇠철창, 이른바 '배터리 케이지'에서 키우지 못하게 농업법이 변경되었기 때문이다...
    Date2023.01.26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실종 뉴질랜드 남성 '우크라이나 구호활동 중 사망' 부모의 요청은...

    앤드류 백쇼 ©RNZ   우크라이나에서 구호 활동을 하다 행방불명된 47세 뉴질랜드 남성 앤드류 백쇼(Andrew Bagshaw)가 결국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에서 음식과 약품 등을 전달하고 주민을 대피시키는 자...
    Date2023.01.25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뉴질랜드에서 가장 사진 많이 찍히는 교회 '도와줄 사람 필요해'

    ©Stuff   뉴질랜드에서 가장 사진이 많이 찍히는 곳이자 뉴질랜드 관광 홍보 캠페인에 늘 등장하는 교회가 도움을 청해 나섰다. 바로 남섬 테카포 호숫가(Lake Tekapo)에 있는 선한목자의교회(Church of the Good Shepherd)다.   예배를 드리는 교회지만 뉴질...
    Date2023.01.25 Category교계
    Read More
  12. ‘난 이제 지쳤어요’ 지도자들의 ‘번아웃’ 호소

    BBC 기사 ©BBC 웹사이트 캡쳐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지난 19일 직무를 수행할 에너지가 고갈됐다며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아던 총리의 사퇴 선언은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겼다. 21일 영국 BBC 방송은 아던 총리의 감성적 사퇴 연설 이후 세계인들이...
    Date2023.01.25 Category정치
    Read More
  13. 매년 1월 뉴질랜드 국회의원들이 라타나 교회로 모이는 이유

    ©Stuff   라타나? 신앙과 정치를 하나로 모은 마을   매년 1월이 되면 뉴질랜드 국회의원들과 수백 명의 사람들이 라타나 파(pā, 마오리 마을)로 향한다 - 일종의 연례행사다. 라타나 파(Rātana pā)는 황가누이(Whanganui)와 불스(Bulls) 사이에 있는 북섬의 ...
    Date2023.01.24 Category정치
    Read More
  14. 뉴질랜드, 6월부터 원하는 대로 신분증 성별 바꿀 수 있어 

    ©The Gender Spectrum Collection 올해 6월부터 뉴질랜드인들은 별도의 증명 서류 없이 출생증명서나 신분증에 기록된 자신의 법적 성별을 원하는 대로 변경할 수 있다. 지난해 국회가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출생사망혼인가족관계 등록 법 개정안(BD...
    Date2023.01.24 Category일반
    Read More
  15. 뉴질랜드 신규확진 13,880명, 사망 79명, 입원 242명 '매년 백신 맞을까?'

    ©RNZ   보건부는 지난 일주일 동안 뉴질랜드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3880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스스로 결과를 보고하지 않거나 감염되었어도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 제외)   이 중 5,357명은 재감염 환자다.   7일 동안 하루 평균 1,979명의 신규 확...
    Date2023.01.24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9 40 41 42 ... 296 Next
/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