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교계

뉴질랜드 소수민족 교회, 문해력 기술 제공으로 이민자 교인들 삶 변화

by OneChurch posted Jan 20,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6.jpg

©Ignite Colleges

 

"우리 공동체를 위한 해법은 우리 공동체 안에 있습니다."

 

뉴질랜드의 교회들이 교육기관과 협력하여 사모아 이민자들이 취업 기술을 얻을 수 있는 교육의 통로를 만들어주었다.

 

디지털 문해력과 수리력을 향상하여 고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모아인 교회들과 교육 기관은 디지털 문해력 및 산술 과정을 만들었다. 지난해 말 오클랜드 사모아인 80여 명이 이 과정을 수료했다.

 

디지털 문해능력이란, 디지털 환경에서 정보에 대한 판단, 소통능력을 가지고 디지털을 실용적, 기능적으로 다루는 능력이다.

 

과거에는 글을 모르는 사람을 문맹이라고 칭했다면 현대에는 디지털 환경을 활용하지 못하는 것을 디지털 문맹이라 부를 만큼 현대 사회에서 디지털 활용 능력은 매우 중요하다.

 

지난해 말 학생들은 오타라(Otara) 세인트폴교회(St Paul's Church)에서 졸업식을 가졌다. 남태평양 이민부 장관과 뉴질랜드 감리교회 사모아인 총회 목사와 기쁨의 악수를 나누었다.

 

지난해 5월부터 전문대학 Ignite Colleges가 9개 교회의 학생들에게 무료로 디지털 문해력, 수리력 프로그램과 기술을 제공해왔다. 과정은 각 교회 공동체의 필요에 맞게 조정되었다.

 

현대 사회의 기본이 되는 디지털 기술을 접하지 못하는 기성세대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것이 목적이었다.

 

코로나19 이후로 교회 모임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는데, 디지털 기술이 없는 사모아인 교인들에게 이는 어려운 문제였다. 이 코스는 그들이 일상 상황에서 일어나는 인터넷 보안, 온라인 모임 운영, 이메일 계정 설정, 이메일 작성 등을 통해 디지털 기술을 터득하게 했다.

 

이 프로그램은 스킬스컨설팅그룹(Skills Consulting Group) 주관, 뉴질랜드 감리교단과 11개 사모아인 교회의 협력으로 이루어졌다.

 

전문대학 Ignite Colleges는 학습 도구와 프로그램을 교회에 제공하고, 교회 지도자들은 학생과 대학 사이의 연결 고리 역할을 하면서 마을을 결집시켰다.

 

11개의 교회 중 9개 교회가 이 과정에 참여했다.

 

나머지 교회는 2023년 과정에 참여할 예정이며, 스킬스컨설팅그룹은 사모아인 외에 다른 남태평양 이민자들로 확대할 방법도 모색 중이다.

 

스킬스컨설팅그룹 관계자 마누 팔렐레이(Manu Palelei)는 뉴질랜드인의 약 5분의 1이 낮은 문해력과 수리력으로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남태평양 출신 성인 이민자의 절반 이상이 산술 능력이 낮고 3분의 1은 문해력이 낮습니다. 이는 일상 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얻을 수 있는 기회도 제한합니다."

 

그녀는 정부가 남태평양 출신 이민자들의 성과를 높이는 것이 중요함을 인식하고 대학교육전략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나은 교육은 학생의 온 가족에게 혜택을 주고 재정적인 안정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는 이번에 졸업한 사모아인 교인들이 각자 취업에 성공할 수 있는 많은 기술과 지식을 갖추어 자신과 가족에게 더 밝고 만족스러운 미래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전했다.

 

 

신문에 게재된 뉴질랜드 목사 '사랑을 나누는 것은 미세한 차이를 만든다'

 

신앙 애니메이션 ‘윙페더 사가’ 한달 조회수 360만 흥행 '무료 시청'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저작권자 ⓒ 원처치 뉴질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http://www.voxy.co.nz/national/5/410211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EW

    오클랜드 홍수 대피소 현장, 모래주머니 없어 유치원 모래 파내

    적십자 관계자 ©RNZ   지난 금요일 오클랜드에 전례 없는 집중호우로 홍수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대피소에 계속해서 도착하고 있다.   오클랜드 폭우로 인해 집에 물이 가득 차고 목숨이 위태로워진 일부 시민들은 자동차에서 또는 이웃집에서 밤을 지새웠다....
    Date2023.01.31 Category일반
    Read More
  2. Update

    시의원 제공 안전 지침, 오클랜드 비상사태 선포, 대피소 마련, 폭우 홍수, 정전

    ©Twitter *28일 오전 10시 업데이트 노스쇼어 시의원 제공 안전 지침 ‼️ 아는 사람이 실종되었다고 생각되면 경찰에 연락하십시오. ‼️ 꼭 필요한 이동이 아니면 자제해주세요. ‼️ 수도는 마시기에 안전합니다. ‼️ 공원과 해변은 폐쇄되었습니다. ‼️ 더 ...
    Date2023.01.27 Category일반
    Read More
  3. '할머니와 약속 지켰다' 손자가 카누로 완성하는 특별한 성경

    ©STUFF   카누 제작자 존 미스키(John Misky)는 돌아가신 할머니와 20년 전에 한 약속을 마침내 지킬 수 있게 되었다. 지난 12월 3일 토요일 아침 포리루아(Porirua) 항구에서 그가 만든 카누가 드디어 항해를 시작했다.   10미터 길이의 항해용 카누는 금요...
    Date2023.01.27 Category교계
    Read More
  4. 뉴질랜드 코로나19 후유증 환자 30만 명 추정 '도움받지 못해'

    ©NZ Herald 기사 캡쳐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질랜드에 코로나19 장기 후유증(롱코비드) 환자가 30여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뉴질랜드 연구진이 밝혔다.   26일 NZ Herald가 보도한 기사에서, 린 러셀 박사와 모나 제프리스 박사가 이끄는 빅토리아...
    Date2023.01.27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5. 'BTS가 구멍난 삶 메꿔'…뉴질랜드에서 온 최고령 팬의 편지에 응원

    ©@marilynbooth786/TikTook   K팝이 해외에서 큰 사랑을 받는 가운데, 최근 그룹 BTS를 응원하는 최고령 아미(BTS 팬덤 명)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22일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한 해외 누리꾼 A 씨는 개인 SNS에 "여러분께 86세의 BTS 팬을 소개하려고 한다"...
    Date2023.01.27 Category일반
    Read More
  6. 뉴질랜드 최초의 '걷는 목회' 롭 퍼거슨 목사 소천, 시민들 추도 예배

    최초의 '걸어다니는 목회자' 롭 퍼거슨 목사의 생전 모습 ©STUFF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최초로 '걷는 목회'를 실천한 롭 퍼거슨(Rob Ferguson) 목사가 지난 12월 8일 소천해 추도 예배가 열릴 예정이다.   '걸어다니는 목회자: 워킹파스터(Walking Pastor)'로...
    Date2023.01.26 Category교계
    Read More
  7. 뉴질랜드, 달걀 품귀 현상에 닭 사육 붐... 전문가 경고

    ©RNZ   뉴질랜드에서 달걀 품귀 현상이 빚어지자 산란계를 집에서 직접 기르는 이들이 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달걀 공급 대란이 벌어진 것은 올해 1월 1일부터 닭을 좁은 쇠철창, 이른바 '배터리 케이지'에서 키우지 못하게 농업법이 변경되었기 때문이다...
    Date2023.01.26 Category일반
    Read More
  8. 실종 뉴질랜드 남성 '우크라이나 구호활동 중 사망' 부모의 요청은...

    앤드류 백쇼 ©RNZ   우크라이나에서 구호 활동을 하다 행방불명된 47세 뉴질랜드 남성 앤드류 백쇼(Andrew Bagshaw)가 결국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에서 음식과 약품 등을 전달하고 주민을 대피시키는 자...
    Date2023.01.25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에서 가장 사진 많이 찍히는 교회 '도와줄 사람 필요해'

    ©Stuff   뉴질랜드에서 가장 사진이 많이 찍히는 곳이자 뉴질랜드 관광 홍보 캠페인에 늘 등장하는 교회가 도움을 청해 나섰다. 바로 남섬 테카포 호숫가(Lake Tekapo)에 있는 선한목자의교회(Church of the Good Shepherd)다.   예배를 드리는 교회지만 뉴질...
    Date2023.01.25 Category교계
    Read More
  10. ‘난 이제 지쳤어요’ 지도자들의 ‘번아웃’ 호소

    BBC 기사 ©BBC 웹사이트 캡쳐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지난 19일 직무를 수행할 에너지가 고갈됐다며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아던 총리의 사퇴 선언은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겼다. 21일 영국 BBC 방송은 아던 총리의 감성적 사퇴 연설 이후 세계인들이...
    Date2023.01.25 Category정치
    Read More
  11. 매년 1월 뉴질랜드 국회의원들이 라타나 교회로 모이는 이유

    ©Stuff   라타나? 신앙과 정치를 하나로 모은 마을   매년 1월이 되면 뉴질랜드 국회의원들과 수백 명의 사람들이 라타나 파(pā, 마오리 마을)로 향한다 - 일종의 연례행사다. 라타나 파(Rātana pā)는 황가누이(Whanganui)와 불스(Bulls) 사이에 있는 북섬의 ...
    Date2023.01.24 Category정치
    Read More
  12. 뉴질랜드 신규확진 13,880명, 사망 79명, 입원 242명 '매년 백신 맞을까?'

    ©RNZ   보건부는 지난 일주일 동안 뉴질랜드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3880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스스로 결과를 보고하지 않거나 감염되었어도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 제외)   이 중 5,357명은 재감염 환자다.   7일 동안 하루 평균 1,979명의 신규 확...
    Date2023.01.24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3. 뉴질랜드 새로운 총리는 크리스 힙킨스, 부총리는 최초의 통가 출신 세풀로니

    ©NZ Herald   '해결사' 별명, 전 코로나19 대응 장관   전격 사임 소식을 발표한 자신다 아던 총리의 후임으로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44세) 교육부 장관이 차기 뉴질랜드 총리로 선출됐다.   아던의 총리로서의 마지막 집무는 24일로 예정되었으며, ...
    Date2023.01.24 Category정치
    Read More
  14. 뉴질랜드 소수민족 교회, 문해력 기술 제공으로 이민자 교인들 삶 변화

    ©Ignite Colleges   "우리 공동체를 위한 해법은 우리 공동체 안에 있습니다."   뉴질랜드의 교회들이 교육기관과 협력하여 사모아 이민자들이 취업 기술을 얻을 수 있는 교육의 통로를 만들어주었다.   디지털 문해력과 수리력을 향상하여 고용으로 이어질 ...
    Date2023.01.20 Category교계
    Read More
  15. 뉴질랜드, 2021년 3월 이후 처음으로 순 이민자 증가

    ©RNZ 뉴질랜드 순 이민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말까지 지난 12개월 동안 순 이민자는 5,700명을 기록했다. 순 이민자 수는 이주 입국자에서 출국자를 뺀 숫자다. 통계청(Stats NZ)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2021년 3월 이...
    Date2023.01.20 Category통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255 Next
/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