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정치

뉴질랜드 총리, 투표연령 16세로 낮추는 법안 추진

by OneChurch posted Nov 23,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2.jpg

©Pool image

 

뉴질랜드 대법원이 투표 연령을 18세로 규정한 것은 젊은이들의 인권을 침해한 것이다는 획기적인 판결을 했다. 이번 판결은 젊은이들의 미래에 큰 영향을 미칠 기후위기와 같은 문제에 대해 투표를 통해 의사표현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 '메이크잇16(Make It 16)'이라는 단체가 제기한 소송에서 비롯됐다.

뉴질랜드 권리장전에 따르면 16세부터는 최저 임금이 보장되고 운전면허를 딸 수 있는 등 연령에 따른 차별에서 자유로워진다. 따라서 대법원은 18세부터 선거권을 부여하는 선거법이 권리장전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같이 대법원이 현행 선거법이 차별적이라고 판단하면서 이제 공은 뉴질랜드 의회로 넘어갔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법무부 장관은 현재 선거법이 국가의 헌법과 모순된다는 것을 의회에 공식적으로 알려야 하고, 국회의원들은 그 모순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할 책임을 지고 있기 때문이다.

 

제일 먼저 뉴질랜드 사상 최연소 총리로 취임한 자신다 아던 총리가 발빠르게 움직였다. 뉴질랜드 주요 언론은 21일 대법원 판결이 나온 직후 아던 총리가 투표 연령을 16세로 바꾸는 법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날 아던 총리는 모든 사람들의 의견을 의회에 모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선거법 개정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투표 연령을 낮추는 선거법 개정은 순조롭게 이뤄지기는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 뉴질랜드에서 선거법을 개정하려면 전체 의원의 75% 이상 찬성표를 얻어야 하는데 야당인 국민당 일부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서다.

 

이번 판결을 끌어낸 메이크잇16 캠페인의 공동 책임자인 케이든 티플러는 "이번 판결은 역사"라며 "의회는 (이번 판결이 가진) 법적·도덕적 메시지를 무시하지 말라"고 밝혔다. 투표연령 하향에 회의적인 야당을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메이크잇 운동은 기후 변화 대응에 소극적인 정부를 비판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수만 명의 청소년이 목소리를 높인 것에서 시작한 운동으로 알려졌다. 그들은 대규모 변화를 만들 수 있는 법안에 그들의 발언권을 높이는 방법의 하나로 투표 연령을 낮추자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몇 년 동안 투표 연령을 낮추려는 국제적인 캠페인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의 저명한 학자인 데이비드 런시먼 교수는 인구 고령화로 젊은 사람들이"수적으로 대단히 열세"라고 말하고, 젊은이들이 결과를 감수해야 할 것이기 때문에 장기적인 민주적 결정에 대해 발언권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 대부분의 나라가 투표 연령을 18세로 정했지만, 브라질, 쿠바, 오스트리아, 몰타는 16세 이상에게 투표권을 부여했다. 스코틀랜드에서는 16세부터 스코틀랜드 의회 선거에서 투표할 수 있지만, 영국 총선에서는 18세 이상만 투표할 수 있다.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출처: 아시아투데이

https://www.asiatoday.co.kr/view.php?key=20221122010012086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 총리, 투표연령 16세로 낮추는 법안 추진

    ©Pool image   뉴질랜드 대법원이 투표 연령을 18세로 규정한 것은 젊은이들의 인권을 침해한 것이다는 획기적인 판결을 했다. 이번 판결은 젊은이들의 미래에 큰 영향을 미칠 기후위기와 같은 문제에 대해 투표를 통해 의사표현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
    Date2022.11.23 Category정치
    Read More
  2. 국민투표 이후 나타난 뉴질랜드 대마초, 흡연 변화와 아이러니

    ©Family first NZ   최근 뉴질랜드 보건부가 시행한 조사(NZ Health Survey)에 따르면, 지난 2020년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가 실시된 이후 1년 동안 국민들의 대마초 사용이 꾸준히 감소했다.   국민투표를 앞두고 대마초 합법화에 대한 국민들의 열띤 찬반 ...
    Date2022.11.22 Category마약
    Read More
  3. 한국 티머니, 뉴질랜드에 '버스-철도 결제·환승 시스템' 수출

    전광삼 티머니 부사장(가운데)과 마이클 우드 뉴질랜드 교통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지난 14일 뉴질랜드 웰링턴 철도 AFC 시스템 오픈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티머니   티머니가 뉴질랜드 수도에 '철도-버스간 환승 시스템' 기반을 마련한다...
    Date2022.11.22 Category일반
    Read More
  4. 뉴질랜드 지방 의회 '코로나19 확산에 규제 다시 적용'

    ©123rf   뉴질랜드의 한 지역 의회가 코로나19 규제를 다시 도입해 전염병 확산 관리에 나섰다.   뉴질랜드 마나와투 구의회(Manawatū District Council)는 직원들 사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증가하고 3차 오미크론 유행이 시작된 만큼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
    Date2022.11.18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5. '크리스마스는 스트레스가 많은 시즌' 102년을 섬긴 오클랜드 시티미션

    오클랜드 시티미션에서 봉사하고 있는 헬렌 로빈슨 ©RNZ   노숙인(홈리스)은 최대 30년까지 삶을 빼앗길 수 있습니다. 노숙 생활은 육체적, 정신적, 영적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오클랜드 시티미션(Auckland City Mission)과 같은 자선단체들이 말 그...
    Date2022.11.18 Category교계
    Read More
  6. 뉴질랜드 장로교, 화이트 리본 데이 특별 예배 요청 메시지

    ©PCANZ   2022년 11월 25일 화이트 리본 데이를 앞두고 뉴질랜드장로교단(PCANZ) 총회장 해미쉬 갤러웨이(Hamish Galloway) 목사가 교회들에게 예배 요청과 함께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화이트 리본 데이(White Ribbon Day)는 전 세계의 개인, 교회 ...
    Date2022.11.18 Category교계
    Read More
  7. 수교 60주년 한-뉴질랜드 총리 회담.. 아던 총리, 위로와 안보 우려 표명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중 17일 오후 태국 방콕 로즈우드 호텔에서 열린 한·뉴질랜드 양자회담 한국의 한덕수 국무총리가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악수를 하고 있다. ©NZME   뉴스1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
    Date2022.11.18 Category정치
    Read More
  8. '뉴질랜드 역사상 최초' 미혼 출산이 혼인관계 출산 앞섰다

    ©123RF   뉴질랜드에서 결혼하지 않은 부모에게서 태어난 아기의 수가 결혼한 부모에게서 태어난 아기의 수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오늘 통계청(Stats NZ)은 9월 30일 기준, 지난 1년 동안의 출생, 사망 수치를 발표했다. 전년보다 출생은 633명 감소했고 사...
    Date2022.11.17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인들 최대 걱정거리 1-10위가 말해주는 것'

    ©Family first NZ   최근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현재 뉴질랜드인들이 가장 걱정하는 문제는 예상대로 '높은 생활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패밀리퍼스트(Family First NZ)는 뉴질랜드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지금 가장 걱정하는 3가지 문제가 무엇...
    Date2022.11.17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올 크리스마스 아이들 배와 스타킹 채우기에 나선 3개 단체

    ©STUFF   남섬 북부 말버러(Marlborough)의 자선단체 3곳이 물가고, 생활비 위기와 씨름하는 가정들을 위해 매우 분주하게 성탄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구세군이 의뢰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많은 사람들이 크리스마스를 기념할 형편이 안 된다...
    Date2022.11.16 Category교계
    Read More
  11. 공원에서 열리는 커뮤니티 크리스마스 캐롤 행사 다시 찾아와

    ©BAY OF PLENTY TIMES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주춤했던 지역별 크리스마스 캐롤 행사들이 다시 시민들 곁을 찾아오기 시작했다.   코로만델 인근 황가마타(Whangamata)에서는 Williamson Park에서 열리는 거대한 야외 크리스마스 캐롤 행사가 올해 성탄절 이...
    Date2022.11.16 Category교계
    Read More
  12. 뉴질랜드 인플레이션, 물가고 영향에 반려동물 유기 속출

    ©Newshub   전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반려견을 키우는 비용이 너무 높아 유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3일 뉴스허브(Newshub)를 비롯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최대 경제 중심 도시 오클랜드에서 생계비 상승 등으로 인해 기르던 반려...
    Date2022.11.16 Category일반
    Read More
  13. 뉴질랜드 보건부 '코로나19 상황' 긴급 브리핑

    ©RNZ   올여름, 지난 겨울 대유행 때처럼 '하루 11,000명까지 오를 수 있다'   이번 여름은 지난 겨울과 비슷한 대규모 코로나19 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하루 11,000명이 감염되고 100명씩 입원하는 정점에 달할 수 있다고 보건 당국자들은 ...
    Date2022.11.16 Category코로나19
    Read More
  14. '집집마다...' 300개의 무지개 깃발 걸고 나선 뉴질랜드 지역, 왜?

     300개의 프라이드 플래그가 걸릴 예정이다. ©RNZ   오클랜드의 한 지역 전체가 '동성애 혐오를 환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표하기 위해 프라이드 깃발(동성애자 상징 깃발)을 게양하기로 결의해 나섰다.   *pride flag(프라이드 깃발): 성 소수자들이 자신의...
    Date2022.11.15 Category동성애
    Read More
  15. 제2의 하버브리지로 다리? 터널? 오클랜드 시민들 의견 받는다

    ©RNZ   정부는 오클랜드 시민들을 대상으로 제2의 오클랜드 하버브리지로 어떤 방식을 선호하는지 설문 조사를 시작했다.   마이클 우드(Michael Wood) 교통부 장관은 노후되고 교통 체증이 심한 오클랜드 하버브리지를 보완하기 위해 와이테마타 하버(Waitem...
    Date2022.11.15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 284 Next
/ 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