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ibetto 카페 건강나라

기관단체

뉴질랜드 조찬기도회, "연합으로 향하는 움직임"

posted Nov 21,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KakaoTalk_20221121_084308275_01.jpg

NZCN이 주최한 조찬기도회 ©ONECHURCH

 

“그러므로 이제부터 너희는 외인도 아니요 나그네도 아니요 오직 성도들과 동일한 시민이요 하나님의 권속이라. 너희는 사도들과 선지자들의 터 위에 세우심을 입은 자라 그리스도 예수께서 친히 모퉁잇돌이 되셨느니라 그의 안에서 건물마다 서로 연결하여 주 안에서 성전이 되어 가고 너희도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 (에베소서 2:19-22) 바울은 “함께 지어져 간다” 는 말을 현재진행형으로 사용했다. 이 말씀에 따라 교회는 서로 연합하고, 하나의 성전을 이룬다. 왜냐하면 동일한 시민, 하나님의 권속이기 때문이다.

 

뉴질랜드 크리스찬 네트워크(NZ Christian Network 이하 NZCN)가 주관한 뉴질랜드 내 교회들을 서로 연결하고 함께 기도하기 위해 조찬기도회로 모였다. NZCN은 2002년에 뉴질랜드 교회가 더욱 단합되고 효과적일 수 있도록 교단 간 교회 지도자들로 구성·설립된 협력 네트워크이다. 이 단체는 성경을 기반으로 한 성경적-복음주의적 관점을 가지고 역사적인 기독교 신앙을 지지한다. 하나님의 몸 된 교회를 섬기되 교회들과 뉴질랜드 사회를 향해 교단간의 연합된 목소리를 내고, 기도, 교제, 네트워킹을 위한 기반을 제공한다.

 

KakaoTalk_20221121_084308275.jpg

커뮤니티를 위한 기도 ©ONECHURCH

 

이에 지난 11월 17일, 약 400여명의 뉴질랜드 교회지도자들이 기도와 교제를 위한 조찬기도회로 모였다. 예배와 함께 시작된 조찬기도회는 크게 네 가지를 두고 함께 기도했다. 커뮤니티, 교회, 가족, 미래를 위해 기도했다.

 

“지역사회를 위한 기도”에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위해 그들이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를 느끼며,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도했다.

 

“교회사역을 위한 기도”에 성령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회복의 시간을 경험하고, 교회 안에서 복음전하는 담대함이 향상되며, 믿음과 소망이 새 성도들에게 있기를 위해 기도했다.

 

“가족관계를 위한 기도”에 모든 사람들이 좋은 관계를 맺고,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열망을 깨닫고, 사랑으로 보살펴주며, 특히 부모가 가정안에서 신앙의 모델이 되기를 위해 기도했다.

“다음세대를 위한 기도”에 ‘갓 러브스 유 투어’를 통해 복음의 역사가 일어나기를 바라고, 다음세대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깨닫고, 하나님이 주신 지혜로 세대를 이끌어가는 리더가 되기를 위해 기도했다.

 

KakaoTalk_20221121_084308275_02.jpg

한인 목회자 연합 ©ONECHURCH

 

조찬이 진행되면서, 한인 목회자들도 한 자리에 모였다. 함께 교제를 하며, 서로를 위해 격려했다. 오한협(오클랜드한인교회협의회)에서도 조찬기도회를 지원하며, 서로 지속된 관계 유지와 연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클랜드 교회 지도자 모임에서 헌신하는 김동빈 강도사(사랑의 교회)는 “교단, 교파를 초월해 목회자들이 함께 연합하며,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자리가 참으로 귀하다”라며, “앞으로도 뉴질랜드의 목회자들이 사랑으로 연합해 온전한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 가기를 원한다. ‘백보불여 백인일보’ 한사람이 백 걸음을 가는 것보다 백사람이 한걸음을 가는 것이 낫다는 말처럼, 복음 사역을 위해 목회자들이 서로 연합과 협동을 통해 함께 지어져 가기를 소망한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송성한 기자 onechurchnz@gmail.com

 

<저작권자 ⓒ 원처치 뉴질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단독 인터뷰] 28년차 국민 여배우 김지영, "모든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 생각한다"

    배우 김지영 ©나무위키   배우 김지영 ©ONECHURCH   2023년 1월, 국민 여배우 김지영 씨는 2주간의 일정으로 영화 촬영을 위해 오클랜드 뉴린과 마누레와 지역을 방문했다. 김지영 배우는 원처치 구독자들과 뉴질랜드 교민들에게 계묘년 새해 설날을 맞이해 ...
    Date2023.01.24 Category일반 file
    Read More
  2. M28. 다음세대를 위한 제자훈련캠프, "우리의 연합으로 치유케하심"

    저녁 집회 ©M28   2023년 1월 2일부터 7일까지 M28(Movement28) 제 2기 캠프가 열렸다. M28은 뉴질랜드 한인 1.5세, 2세 다음세대를 위한 제자훈련캠프이다. 2기 캠프는 왕가레이 근처에 위치한 YWAM Zion에서 열렸다. 대상은 11학년부터 대학교 신입생까지이...
    Date2023.01.24 Category일반 file
    Read More
  3. [탐방] 계묘년 설 명절, 에덴장로교회 김태원 목사 "둘째아들 같은 믿음으로"

    설교하는 김태원 담임목사 ©ONECHURCH   2023년 계묘년 설날 주일, 에덴장로교회(담임 김태원 목사)에서 온 성도가 하나님 앞에 예배를 드렸다. 이현민 부목사의 찬양으로 시작된 예배는 강은애 집사의 기도, 김태원 목사의 설교로 진행됐다. 김태원 목사는 ...
    Date2023.01.24 Category교회탐방 file
    Read More
  4. 뉴질랜드 제 5대 밀알선교단장 및 특수학교장 박충성 목사 취임 열려..

    신임단장 박충성 목사 ©ONECHURCH   예수님께서는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어야만 열매가 맺는 원리를 가르쳐주셨다. 지난 15년간 한 알의 밀이 되어 자신은 죽고, 많은 열매를 맺은 단장의 퇴임과, 새 단장의 이임식이 있었다. 한국 설명절 첫날인 1월 2...
    Date2023.01.22 Category기관단체 file
    Read More
  5. 노스코트 도서관, 설맞이 축제 이벤트 열려...

    찬송가를 부르는 중국공연팀 ©ONECHURCH   2023년 계묘년 새해(1월 22일)을 맞이해 노스코트 도서관에서는 특별한 새해맞이 이벤트가 진행됐다. 지난 1월 14일, 저마다 계묘년 새해 복을 기원하며, 서로를 축복하고, 각국의 문화를 알리는 설맞이 축제이다.  ...
    Date2023.01.18 Category기관단체 file
    Read More
  6. 웰링턴 교민, 시니어 황정록 아티스트 '아바타2: 물의 길' 제작 이끌어

    아바타 포스터 및 황정록 시니어 아티스트©ONECHURCH   물의 철학, 영화 ‘아바타 2’가 한국 상영기준 누적 천만 관객을 눈 앞에 두고 있다. 17일 집계 현재 950만명으로 영화관 상영 3주 연속 1위를 지키고 있다. 북미에서도 1위를 달성해 글로벌 누적 수입이...
    Date2023.01.18 Category일반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42 Next
/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