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질랜드 가방 속 어린이’ 모친 추정 여성 검거... '한인회 입장 전해'

by OneChurch posted Sep 15,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1News

 

뉴질랜드에서 여행가방 속 주검으로 발견된 어린이들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한국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한국 경찰청은 뉴질랜드 인터폴과의 국제공조 끝에 국내 도피 중인 뉴질랜드 가방 속 시신 사건의 피의자 40대 A씨를 울산 소재 아파트에서 검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여성은 한국 국적을 상실한 뒤 뉴질랜드 국적을 취득한 한국계 뉴질랜드인이다.

 

A씨는 뉴질랜드 경찰 측으로부터 2018년쯤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에서 뉴질랜드인 자녀 2명(당시 각 7, 10살)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이후 2018년 7월 한국에 입국해 도피생활을 지속해왔다.

 

어린이 주검이 담긴 가방은 지난달 11일 경매로 팔리면서 발견됐다. 시신은 이 가방 안에서 최소 3~4년 보관된 것으로 추정됐다. A씨의 남편은 2017년 말 암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는 지난 8월 A씨에 대한 최초 공조요청 접수 이후 뉴질랜드 인터폴과 공조해 A씨의 국내 체류기록, 진료기록, 전화번호 등 소재를 추적해왔다. 뉴질랜드 인터폴은 A씨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발부받았다.

 

A씨의 소재 첩보를 입수한 울산중부경찰서 형사팀은 주변 폐쇄회로(CC)TV 확인과 잠복수사 끝에 이날 오전 1시쯤 울산 소재 아파트에 은신 중인 A씨를 검거했다.

 

검거된 A씨에 대해서는 법원의 범죄인 인도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법원의 판단에 따라 뉴질랜드 측에 신병인도 여부가 결정된다.

 

경찰은 A씨를 서울중앙지검으로 인계를 할 예정이다. 이후 서울고등법원에서 범죄인 인도 심사가 진행된 뒤 법원의 판단에 따라 이 여성의 뉴질랜드 인도 여부가 결정된다.

 

강기택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장은 “이번 피의자 검거는 뉴질랜드 인터폴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A씨를 끈질기게 추적한 끝에 이루어졌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도피사범 검거를 위해 국내외 법집행기관 간 국제공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경향신문)

 

경찰서에서 나온 후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여행 가방 속 시신 사건'의 피의자로 추정되는 한국계 뉴질랜드인 여성이 15일 취재진의 질문에 "내가 안했다"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이날 정오께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되기 전 울산중부경찰서를 나온 40대 여성 A씨는 "자녀를 왜 살해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내가 안했어요"라고 짧게 답했다.

또 "창고에 왜 유기했냐"는 질문에도 "내가 안했어요"라고 담담하지만 강한 어조로 말했다. "울산으로 왜 왔냐"는 질문 등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검정색 니트와 스키니 청바지 차림에 검정 샌들을 신은 A씨는 황토색 코트로 머리부터 어깨까지 덮어 얼굴을 완전히 가린 상태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두세차례 "내가 안했어요"라고 답했다.

A씨는 이날 오전 경찰서 구내식당에서 제공하는 점심을 먹고 간단한 사전 조사를 마친 뒤 낮 12시 3분께 중부서 형사과를 나왔다. 경찰서를 나온지 1분도 채 안돼 검찰 호송차에 올랐다. (출처: 뉴시스)

https://newsis.com/view/?id=NISX20220915_0002013941&cID=10814&pID=10800

 

뉴질랜드 입장

 

한편, 뉴질랜드 헤럴드는 뉴질랜드 경찰이 두 아이를 살해한 혐의로 42세 여성을 체포했음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체포 영장은 뉴질랜드와 한국 간의 범죄인 인도 조약에 따라 뉴질랜드 경찰이 체포 영장을 신청하여 한국 법원에서 발부되었다.

 

뉴질랜드 경찰은 여성을 뉴질랜드로 송환하도록 신청했으며 범죄인 인도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구금 상태를 유지하도록 요청했다.

 

경찰은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해외에서 용의자를 구금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한국 경찰의 협조와 뉴질랜드 인터폴 직원들의 협조에 의해 가능했다"면서 "현재 법원에서 사건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경찰은 더 이상 언급할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여성이 언제 법정에 설 지, 언제 뉴질랜드로 올지, 경찰이 한국을 방문할지에 대한 세부 사항을 밝히지 않았다.

 

단지 뉴질랜드와 해외에서 많은 조사를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가족의 비극 - 한인회 '안타까움'


김미진 오클랜드 한인회 부회장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이 사건은 가족의 비극이었고 이곳 뉴질랜드 한인사회에 충격으로 다가왔다. 아이들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너무나 유감"이라고 NZ헤럴드에 전했다.

 

김 부회장은 (검거된) 여성의 어머니와 연락을 주고받은 한 한인에 따르면, 여성이 2017년 남편의 사망 이후 깊은 우울증에 빠져 거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면서,

 

"정부와 한인사회 모두에서 정신 건강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더 큰 지원을 해야 할 필요성이 드러난 것 같다"고 했다.

 

김 부회장은 여성이 뉴질랜드로 송환되면 한인회는 재판 과정에서 여성이 필요로 하는 모든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너무나 슬픈 일이며 한인사회가 애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방 사건이 처음 알려진 오클랜드 지역의 시의원 다니엘 뉴먼(Daniel Newman)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충격과 고통에 빠졌던 지역사회가 용의자 검거로 인해 그런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어 안도된다고 말했다.

 

"끔찍한 사건으로 (경매 가방에서 시신을 발견한) Clendon [Park]의 가족과 지역사회가 경멸의 시선을 받았었습니다. 사건에 대한 빠른 결론이 내려져서 우리 지역사회가 아픔을 끝낼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그는 경찰의 노력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뉴질랜드 경찰과 한국 경찰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범죄인 인도 절차

 

뉴질랜드 경찰협회(NZ Police Association)의 크리스 케이힐 회장은 검거된 42세 여성에 대한 조사는 매우 복잡하고 심층적인 조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범죄인 인도 사건에 대한 오랜 경험이 있는 인권 및 형사 변호사인 토니 엘리스(Tony Ellis) 박사는 여성이 사건에 대해 어떤 변호를 하고 항변을 하느냐, 혐의를 인정하느냐에 따라 뉴질랜드로 송환되는데 1년이 걸릴 수도 있고, 한 달이 걸릴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관련 기사:

뉴질랜드 경찰, 가방 속 시신 어린이 신원 확보, 아버지는 암으로 사망

 

뉴질랜드 언론, 한인사회 '가방 속 시신 사건' 충격 반응 보도

 

 

원처치 뉴질랜드 onechurchnz@gmail.com

Copyright(c) Onechurch. All rights reserved.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의 수고를 생각해주세요.)

https://www.nzherald.co.nz/nz/bodies-in-suitcases-woman-arrested-in-south-korea-on-two-murder-charges-faces-extradition-to-new-zealand/HE4GO5RVPH3AV6WQY2WUIGGIMM/


  1. 리바이브 패밀리 워크숍 "가족이 조율 되면 자녀의 행동이 달라진다"

    9월과 10월 한국어와 영어로 열리는 리바이브패밀리 워크숍을 기획한 봉원곤 가족치료사는 "기타줄을 잘 조율하면 아름다운 소리가 나듯이 가족끼리의 필요와 요구를 잘 조율해주면 가족이 행복해지고 아이들의 행동이 바르게 변화된다." *여러분의 자녀가 말...
    Date2022.09.16 Category기관단체 file
    Read More
  2. ‘뉴질랜드 가방 속 어린이’ 모친 추정 여성 검거... '한인회 입장 전해'

    ©1News 뉴질랜드에서 여행가방 속 주검으로 발견된 어린이들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한국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한국 경찰청은 뉴질랜드 인터폴과의 국제공조 끝에 국내 도피 중인 뉴질랜드 가방 속 시신 사건의 피의자 40대 A...
    Date2022.09.15 Category일반 file
    Read More
  3. "어려운 교민 경기, 감사 인사로 이겨내요!" ... '추석 인사 카드' 소개

    ©GODPEOPLE 2022년 추석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추석을 맞은 한국은 최대 명절을 맞았음에도 태풍 힌남노 피해, 여전히 줄지 않는 코로나19 확진자와 경기 침체 소식 등으로 그리 밝지만은 않은 추석 연휴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이는 뉴질랜드 교...
    Date2022.09.10 Category일반 file
    Read More
  4. 오클랜드산들교회 설립 7주년 감사예배 드려 "모든 것이 여기까지 인도하신 하나님의 은혜"

    지난 9월 4일 주일 오클랜드산들교회가 설립 7주년 맞이하며 첫 번째 공식 행사로 감사예배를 드렸다. '내 백성을 위로하라'(이사야 40:1) 말씀을 교회 표어로 정한 후 주님만 바라보며 묵묵히 걸어온 오클랜드산들교회가 7주년을 맞이했다. 개척 이...
    Date2022.09.09 Category교회 file
    Read More
  5. 9월 10일 열리는 뉴질랜드 'K-페스티벌', K-드라마·팝·한식 축제

    ©K-festival New Zealand K-페스티벌실행위원회   뉴질랜드에서 다양한 한국 문화를 선보이는 '2022 K-페스티벌'이 오는 10일(토) 오클랜드 핸더슨 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코로나 시대를 넘어 모두가 행복하자는 의미의 '해피 투게더(Happy Together)'...
    Date2022.09.08 Category일반 file
    Read More
  6. "접하기 쉽지 않은 유익한 강연들" ... <숨, 쉼> 광복절 기념 세미나 개최해

    광복절 세미나에서 강연을 한 김형균 목사와 케네스 웰스 박사 ©ONECHURCH 지난 8월 8일 월요일부터 8월 20일 토요일까지 네 차례에 걸쳐 비영리 문화공간 <숨, 쉼>에서 개최한 2022 광복절 기념 행사가 있었다. <숨, 쉼>은 이번 행사 가운데 두번의 세...
    Date2022.09.06 Category기관단체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