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한국

한국 헌법재판소, 형법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

by OneChurch posted Apr 11, 2019 Views 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8.jpg

낙태죄 폐지 선고를 앞두고, 헌법재판소 앞에서는 찬반 양측이 대거 몰렸다 ©크리스천투데이

 

재판관들 헌법불합치 4, 단순위헌 3, 합헌 2

2020년 말까지 해당 법률 개정해야

 

대한민국 헌법재판소에서 11일 낙태죄에 대해 ‘헌법불합치’ 판결을 내렸다. 이는 1953년 낙태죄 조항 도입 이후 66년 만이다.

 

헌법재판소는 2012년 낙태죄를 합헌으로 결정했으나, 불과 7년만에 입장이 달라진 것이다.

 

이날 오후 헌법재판소는 1층 대심판정에서 자기낙태죄와 동의낙태죄를 규정한 형법 269조와 270조에 대해 산부인과 의사 A씨가 낸 헌법소원 사건(2017헌바127)에서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은 헌법불합치 4, 단순위헌 3, 합헌 2의 의견을 냈다.

 

헌법불합치란 어떤 조항이 위헌성이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특정 시점까지는 유효하다고 판단하는 결정이다. 해당 법률이 사실상 위헌이지만, 즉각 무효화에 따르는 법의 공백과 사회적 혼란을 피하기 위해, 개정할 때까지 한시적으로 그 법을 존속시키는 결정이다.

 

해당 시점 이후로 법 조항이 개정되지 않으면, 바로 효력을 잃는다. 낙태죄 법안은 2020년 말까지 법안을 개정해야 한다.

 

헌법불합치는 위헌 결정과는 달리 기존에 낙태죄로 처벌을 받았던 사람들이 재심을 통해 무죄로 판단받을 수는 없다.

 

지난 2012년 헌법재판소는 “낙태죄 조항으로 제한되는 사익인 임부의 자기결정권이 위 조항을 통해 달성하려는 태아의 생명권 보호라는 공익보다 결코 중하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지만, 7년만에 뒤집힌 것이다.

 

현재 자기낙태죄를 규정한 형법 269조 1항은 부녀가 약물, 기타 방법으로 낙태한 때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동의낙태죄를 규정한 형법 270조 1항은 의사나 한의사 등이 동의를 얻어 낙태 시술을 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동의가 없었을 땐 징역 3년 이하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낙태죄 유지 운동을 펼쳐온 ‘낙태법 유지를 바라는 시민연대’ 측은 헌법재판소의 선고 직후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이들은 “2012년 (합헌 결정) 당시 결정문에서는 ‘인간의 생명은 고귀하고, 이 세상에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존엄한 인간 존재의 근원이며, 이러한 생명에 대한 권리는 기본권 중의 기본권이다. 태아가 비록 그 생명의 유지를 위하여 모(母)에게 의존해야 하지만, 그 자체로 모(母)와 별개의 생명체이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인간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므로 태아에게도 생명권이 인정되어야 하며, 태아가 독자적 생존능력을 갖추었는지 여부를 그에 대한 낙태 허용의 판단 기준으로 삼을 수는 없다’고 합헌을 선고했다”며 “이후 의학기술의 발달로 임신 6주부터 태아의 심장 박동을 들을 수 있는 지금, 2012년의 선고를 뒤집는 헌법불합치 결정은 시대착오적이며 비과학적인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또 “헌법 정신은 ‘모든’ 생명의 보호라고 되어 있으며, 민법에서도 생명의 시기는 수태(受胎)한 때를 기준으로 하고 있으며, 2008년 헌법재판소 결정도 생명의 시기는 수정과 착상의 과정을 거치면서 시작되고, 형성 중인 생명도 생명이라는 점에서 태아가 생명권의 주체가 된다고 보았다”며 “이처럼 법정신이나 실정법이 태아가 생명임을 인정하고 있는데, 태중의 무고한 생명을 죽이는 행위를 국가가 법으로 허용한다는 것이 얼마나 모순된 결정인가”라고 성토했다.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박해 증가하는 이란 기독교, 그러나 폭발적 성장”

    예배드리고 있는 이란 여성들의 모습 ©한국오픈도어선교회   사도행전에 나타난 초대교회와 같이 기독교는 박해에 직면했을 때 확장되었고, 박해받는 이란 기독교 역시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미국 오픈도어즈가 최근 밝혔다.   오픈도어즈는 공식 홈...
    Date2019.04.11 Category국제
    Read More
  2. 한국 헌법재판소, 형법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

    낙태죄 폐지 선고를 앞두고, 헌법재판소 앞에서는 찬반 양측이 대거 몰렸다 ©크리스천투데이   재판관들 헌법불합치 4, 단순위헌 3, 합헌 2 2020년 말까지 해당 법률 개정해야   대한민국 헌법재판소에서 11일 낙태죄에 대해 ‘헌법불합치’ 판결을 내렸다. 이...
    Date2019.04.11 Category한국
    Read More
  3. [글로벌 돋보기] 재난 상황에서의 동물 구조, 외국은 어떻게?

    2도 화상 입은 믹스견 올리비아 ©비즈n   ‘목줄’과 ‘울타리’가 없었더라면 동물들은 살았을까?기사가 나간 후 해외에서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에 대한 문의가 잇따랐다. 외국의 사례가 꼭 정답인 것만도 아니고, 문화나 역사 등 우리나라만의 실정도 감안해야 ...
    Date2019.04.11 Category한국
    Read More
  4. ‘목줄’과 ‘울타리’가 없었더라면 동물들은 살았을까?

    ©KBS   지난 주 강원도에서 있었던 최악의 산불은 진화됐지만 이를 계기로 '재난과 위기 상황에서 동물 구조'를 둘러싼 논란에는 불이 붙었다. 지난 7일 동물해방물결(동해물)이라는 동물권 단체는 "사람만 챙기는 국가 재난 대응, 이대로는 안 된다"는 성명...
    Date2019.04.11 Category한국
    Read More
  5. '동성애자는 지옥 간다' 발언으로 비난 산 럭비 선수, 이번엔 더 과격한 발언으로 반향 일으켜

    해당 인스타그램 게시물(왼쪽)과 이스라엘 폴라우 선수 ©Instagram/Getty   지난해 동성애자는 지옥에 갈 것이라는 발언으로 비난을 샀던 호주 럭비 선수 이스라엘 폴라우(Israel Folau)가 이번엔 인스타그램 게시물로 또 한 번 논란이 되고 있다.   폴라우 ...
    Date2019.04.11 Category호주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 91 Next
/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