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칼럼 모음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칼럼 모음

[본 칼럼은 원처치의 편집방향이나 의도와는 다를수 있습니다.]

원처치와 카톡 친구맺기 뉴질랜드 기독교학교 정보

김용환 자서전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by 원처치 posted Nov 2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orvan.jpg

2007년 세워진 바누아투 포트빌라의 KORVAN 기독간호학교의 모습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바누아투 타나 섬으로의 선교여행

 

바누아투의 수도 포트빌라(Port Vila)에 기독보건 간호학교가 세워지기까지에는 할 이야기가 많다. 특히 나의 고향친구와 신학교 동창이며 장로교 총회 증경 총회장 이었던 안영로 목사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가 없다. 지금부터 15년 전인 2002년, 안영로 목사는 당시 광주수피아고등학교 교목사역을 한 후 광주서남교회에서 사역하고 있었다. 여름철 휴가를 얻어 조용히 심신을 쉴 겸 친구를 찾아 아름다운 뉴질랜드를 방문한 안 목사에게 나는 이곳보다 더 좋은 곳에 가자며 바누아투를 소개했다. 심신의 휴식도 중요하지만 가장 의미 있고 뜻 있는 시간을 나의 선교지 바누아투에서 보내자고 설득하고 권하여 안 목사는 결국 엉뚱한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의 ‘타나(Tana)’라는 섬을 방문하게 되었다. 안 목사 또한 며칠간이라도 뜻 있고 의미 있는 휴가를 보내라는 친구의 요청이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이 들었던 모양이다. 우리는 즐거운 마음으로 바누아투 비행기 표를 사고 다음날 목적지 바누아투 타나 섬으로 직행을 하였다.

 

즐겁게 떠난 바누아투 행이었지만 바누아투 선교여행은 시작부터 어려움이 있었다. 그 당시 포트빌라에서 타나 섬으로 가는 지방비행기는 10여명만이 탈 수 있는 소형 비행기였다. 게다가 좁디좁은 10인용 비행기 내의 좌석들은 너무도 불편하고 고개도 마음대로 움직이기가 어려워, 너무도 불편한 1시간의 비행시간을 견뎌야만 했다. 게다가 타나 섬에 도착해 오지에 들어가 일주간 현지인들과 함께 지내면서는 더 큰 어려움이 있었다. 오지에서 현지인과 같이 식사며 숙식을 해보니 선교사역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어렵고 힘들었다. 심히 더운 날씨에 몸은 땀으로 몸이 범벅이 되고 음식은 식성에 전혀 맞지 않았다. 게다가 모기 때는 밤낮없이 물어대는 바람에 밤에는 땅바닥에 누워 모기를 쫒으면서 지내는 일주일은 너무도 힘든 시간들이었다. 아마 안 목사에게는 오지 원주민들의 생활상을 그대로 경험한 것이 평생을 두고 처음 겪는 선교사역 체험이었을 것이다. 휴가차 지상의 마지막 천국이라 불리는 뉴질랜드에 쉬겠다고 왔던 안 목사는 친구 선교사의 권면으로 엉겁결에 오지 선교지에 오게 되며 일주일간의 생전 처음 경험하는 오지 마을 원주민들과의 생활을 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그런 극한의 상황에도 우리는 매일같이 마을의 움막집들을 방문하여 원주민들을 위해 기도하고 위로하고 손을 잡아주며 선교사역을 하였다.

 

이렇게 일주일을 원주민 선교사역으로 보낸 후 수도 포트빌라로 돌아와 하루를 쉬며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하였다. 여러 가지 대화 끝에 우리는 오지 원주민 마을에 기독간호사를 파송하여 그들의 영육을 살리는 일을 해보자고 결의하게 되었는데, 이는 일주간의 사역 중에 가는 집마다 몸이 아파 누워있는 병자들을 다수 보았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이곳에 기독간호 학교를 세워 선교를 목적으로 학생들을 모집하여 훈련시킨 후 원주민 마을로 파송한다면 바누아투 원주민들의 영육을 치유하는 일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되어졌다. 이런 연유로 인하여 바누아투 포트빌라에 기독간호학교가 세워지게 된 것이다.

 

Who's 원처치

profile

그의 안에서 건물마다 서로 연결하여 주 안에서 성전이 되어 가고 너희도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 (에베소서 2:21~22)

Atachment
첨부 '1'

지난 칼럼 모음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칼럼 모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260 양철권 목회적 묵상 힘든 과정 속에서 계속해서 하나님을 의지하였다는 고백 힘든 과정 속에서 계속해서 하나님을 의지하였다는 고백 "비가 오는 날, 차를 주차하던 사람이 있었습니다. 아주 잠깐 사이에 차가 이상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 file 2017.06.08
259 양철권 목회적 묵상 희생으로 가지고 온 평화 희생으로 가지고 온 평화 "대장 되시는 그리스도가 자신의 희생으로 가지고 오신 평화는 누구도 그것을 빼앗을 수 없는 그런 평화" ANZAC(안작)이라는 말은 Aust... file 2018.04.27
258 양철권 목회적 묵상 환경오염(미세오염)에 대한 그리스도인의 자세 환경오염(미세오염)에 대한 그리스도인의 자세 "환경 문제는 그리스도인이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일" 얼마 전 한국 프로야구 게임이 취소되는 일이 생겼습니다. 보... file 2018.04.12
257 양철권 목회적 묵상 항상 기도하는 삶의 태도로 살자 항상 기도하는 삶의 태도로 살자 "세상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서 전혀 다른 생각과 행동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한국이 ‘정현’이란 테니스 선수 때... file 2018.01.31
256 양철권 목회적 묵상 하나님이 주신 선물 - 한글 하나님이 주신 선물 - 한글 "대한민국에서 복음 전파가 쉽게 이루어졌던 요인 가운데 하나는 우리 말과 글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 10월 9일은 한글날입니다. 조... file 2018.10.09
255 양철권 목회적 묵상 하나님이 살 힘을 주신다 하나님이 살 힘을 주신다 "그리스도인은 하나님께서 주시는 힘으로 걸어 나아가야 합니다" 제가 알고 지내는 분 중에 사랑하는 배우자를 먼저 보내고 혼자 되신 ... file 2018.01.17
254 이홍규의 Faith Talk 하나님의 제일 큰 관심사는 지금 누구를 향하고 있는가? 하나님의 제일 큰 관심사는 지금 누구를 향하고 있는가? 하루도 잠잠할 날이 없는 세상입니다. 하도 끔직한 일이 많이 벌어지다 보니 웬만한 사건 사고에는 이제... file 2017.06.22
253 양철권 목회적 묵상 하나님의 장기 프로젝트에 참여하자! 하나님의 장기 프로젝트에 참여하자! "당장 결과를 보는 일에 신경을 빼앗기지 말고,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헌신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일어나기를" 오클랜드 거... file 2017.11.07
252 양철권 목회적 묵상 하나님을 만나봤어? 하나님을 만나봤어? "이 시대의 그리스도인들이 힘을 잃고 있는 것은 예수님을 만난 경험이 없기 때문" 얼마 전 중국인과 이야기를 하다가 한국의 미세먼지의 심... file 2018.11.22
251 신다니엘 목회칼럼 하나님 안에서 즐거워하기 하나님 안에서 즐거워하기 “어떻게 우리 성도들이 하나님 안에서 즐거워할 수 있을까?” 최근에 로마서 말씀을 가지고 묵상하다가 로마서 5장 11절에... file 2017.10.19
250 신다니엘 목회칼럼 하나님 나라의 복음 하나님 나라의 복음 "예수께서 외치셨던 첫 메시지가 ‘하나님 나라’ ... 놀라운 하나님의 복음" 몇 년 전부터 목회의 현장 속에서 경험하고 느꼈던 ... file 2018.03.06
249 신다니엘 목회칼럼 하나님 나라가 이 땅에 임하게 하소서 하나님 나라가 이 땅에 임하게 하소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기도에 대하여 가르쳐 달라고 요청했을 때, 우리가 부르는 “주의 기도”를 가르쳐주셨... file 2018.05.02
248 신다니엘 목회칼럼 하나님 나라 복음의 패러다임 하나님 나라 복음의 패러다임 예수님께서 강조하셨던 복음은 “하나님 나라의 복음”이다. 따라서 우리는 하나님 나라의 복음의 관점으로 성경을 보고... file 2018.04.04
247 양철권 목회적 묵상 탐욕을 멀리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탐욕을 멀리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전쟁과 총기 사고의 뒤에 있는 탐욕은 우리의 일상에도 있습니다" 평창 겨울 올림픽이 조국 대한민국에서 안전하게 잘 진... file 2018.03.01
246 양철권 목회적 묵상 큰 꿈을 향해 도전하라 올림픽 개막식에서 가장 핫한 남자로 떠오른 통가 기수 타우파토푸아 ©AP=연합뉴스 큰 꿈을 향해 도전하라 "통가 선수 타우파토푸아 ... 또 대단한 것은 그... file 2018.02.10
245 한경섭의 키위교회 이야기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을 가다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을 가다 "예수살렘 성전의 통곡의 벽을 잡고 있는 이스라엘 사람들의 이미지가 데자뷰로 떠올랐다" 지난 10월에는 아내의 허리 디스크 치... file 2018.04.28
244 이홍규의 Faith Talk 코가 예민한 청정 크리스천 코가 예민한 청정 크리스천 "오래 젖어있다 보면 무언가에 익숙해지는 인간의 적응력은 화장실에서도 여실히 발휘되었습니다" 70년대 한국의 화장실은 참 허술하... 2 file 2017.11.11
243 양철권 목회적 묵상 케이블카 인생을 바라십니까? 어떤 책은 끝까지 읽는 것이 힘든 책이 있습니다. 중간 부분이 너무 어렵고 지루하기 때문입니다. 마치 높은 산을 오를 때 힘든 것처럼 그런 책은 몹시 책을 읽... file 2017.03.03
242 이홍규의 Faith Talk 케냐 선교사, 오클랜드 공항 통과하기   케냐 선교사, 오클랜드 공항 통과하기   "부당한 대우를 받을 때 그 이유가 무엇인지 분명히 알고 있었습니다. 그가 감사하고 존경스러웠습니다"   얼마 전 아... file 2018.07.12
241 절제회 칼럼 카바에서 마리화나로! 몸살을 앓는 남태평양 섬나라들 “남태평안 섬나라 사람들에게 성령의 열매인 절제가 절실합니다” 평화롭고, 조용하며, 왠지 하와이안 특유의 멜로디가 흥얼거려질 것 같은 남태평양... file 2019.04.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