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캠프 박재웅 변호사 Park Legal

일반

잃은 자에게서 더 가져가려는 자들

by OneChurch posted Feb 24,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푸케타푸 ©RNZ

 

사이클론으로 가장 심각한 피해를 입은 혹스베이 주민이 경찰에 도움을 간청했다.

 

현재 피난처에 머물고 있는 주민 리베카는 수요일 대낮에 한 무리가 홍수로 황폐해진 자신의 빈 집에 침입하려 했다는 전화를 받았다.

 

운전해 지나가던 이웃 주민이 분명 그 집에 사는 사람 같지 않은 무리가 집을 기웃거리고 있어 차를 세우고 그들에게 지금 무엇을 하느냐고 물었다. "그냥 수영하러 가려고 했다"고 그들은 말했다.

 

이상한 대답이었다. 그 집은 홍수로 떠밀려 온 진흙으로 뒤덮여 있는 빈 집이었다. 이웃은 정중하게 그들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했다.

 

이런 상황은 현재 혹스베이에서 '꽤 흔한 이야기'라고 리베카는 말한다.

 

리베카는 경찰에 전화를 걸었고 순찰차와 헬기가 신속히 출동했다. 하지만 자동차 번호판이나 정보가 없어 경찰이 할 수 있는 것은 그다지 없었다.

 

리베카는 "우리 집에는 홍수로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은데 그들이 대체 뭘 가져가려고 했는지 모르겠다"며 "이런 약탈자들에게 홍수 피해는 좋은 기회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혹스베이에서는 약탈 및 각종 범죄 사건이 증가해 치안 유지를 위해 100명의 경찰관이 추가로 배치됐다고 알려졌다. 시민들은 약탈 피해를 막기 위해 집 앞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하는 등 불안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리베카는 이미 홍수로 집이 황폐화되고 삶이 엉망이 된 자신의 가족을 약탈자들이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걸로는 충분하지 않아요. 누군가 와서 도와줘야 해요."

 

리베카는 가족이 목숨을 건져 그나마 운이 좋은 케이스라고 했다. 그러나 홍수로 집을 잃은 사실은 여전히 힘들다고... 모든 것을 잃은 홍수 피해자에게서 더 빼앗아가려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분개한 그녀는 목소리가 떨리고 있었다.

 

"다시 시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우리들에게서 더 가져가려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끔찍합니다."

 

Untitled-2.jpg

사이클론 가브리엘 당시 혹스베이의 나루로로 강이 범람해 심각한 홍수가 발생했고 주민들이 목숨을 잃었다. ©RNZ

 

그는 주민들끼리 지키는 것으로는 충분하지도 않고 위험하다면서 이런 약탈범들이 "갱단이든 누구든" 지역사회를 보호해 줄 군대나 경찰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간청했다.

 

"주민들은 지킬 수 없어요. 집에 들어오지 말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그러다 총에 맞거나 다치면 어떡해요?"

 

빈 집에 들어와 물건을 훔쳐갔다는 이야기는 동네에서 흔하게 들리고 있으며, 모든 것을 잃은 사람들이 더 두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리베카는 설명했다.

 

"이미 황폐해진 우리 같은 사람들을 이용하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로 인해 무력감을 느끼며 이웃으로부터 또 전화가 올까 봐, 또는 이웃이 집을 지켜주다가 총으로 위협을 당했을까 봐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했다.

 

"주민들은 공포에 떨고 있어요... 특히 아직 거기에 남아 있는 사람들은... 다시 거기 돌아가 사는 것도 상상하기 무섭습니다."

 

레베카는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통신도 아주 가끔씩 연결되어서 도움이 필요할 때 경찰에 연락하는 것조차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더 고립감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우리는 많은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현장에 있어야 합니다."

 

한편, 경찰은 혹스베이 지역에서 가정 폭력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오늘 호우 경보가 내려진 혹스베이 에스크 밸리 지역 주민들에게는 홍수 피해 예방 차원에서 대피령이 내려졌다.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저작권자 ⓒ 원처치 뉴질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https://www.rnz.co.nz/news/national/484777/victim-of-attempted-break-in-at-cyclone-damaged-puketapu-house-pleads-for-more-back-up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오클랜드, 코펜하겐/암스테르담보다 지속 가능성 높지만 혁신은 뒤처져

    ©123rf   오클랜드는 코펜하겐, 암스테르담보다 지속 가능성은 더 높지만 혁신 면에서는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클랜드를 미국의 포틀랜드(Portland), 오스틴(Austin), 일본의 후쿠오카(Fukuoka), 이스라엘의 텔아비브(Tel Aviv) 등 세계 25개 도...
    Date2023.08.09 Category일반
    Read More
  2. 뉴질랜드 '100% 재생에너지로만 전력 생산' 최초의 친환경 국가 될 것

    ©123rf   뉴질랜드 정부가 203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친환경)로만 전력을 생산하는 최초의 국가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정부는 목표 달성을 위해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BlackRock)과 손잡고 20억 달러 규모의 친환경 에너지 투자 기금을 조성하겠다고...
    Date2023.08.09 Category일반
    Read More
  3. 뉴질랜드서 대마초, 필로폰 저렴해지고 구매 더 쉬워져 '마약사용 증가'

    ©123RF   뉴질랜드에서 강력한 중독성 마약인 메스암페타민(필로폰)과 대마초가 점점 더 저렴해지고 있으며, 대마초를 구할 수 있는 방법 또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최근 뉴질랜드 마약 동향 조사에서 밝혀졌다.   매시대학교(Massey University) SHO...
    Date2023.08.08 Category마약
    Read More
  4. 한국 잼버리에 참가한 뉴질랜드 청소년들

    한국에서 열린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캠프장. ©AFP   한국에서 열린 세계스카우트잼버리에 참가한 뉴질랜드 스카우트 참가단이 폭염과 태풍 예고로 인해 대피했다.   앞서 폭염으로 이번 잼버리에 참가한 전 세계에서 온 수백 명이 열사병에 시달렸다.   전북 ...
    Date2023.08.08 Category일반
    Read More
  5. 정부 '오클랜드 하버 3개 터널' 계획 발표, 엇갈린 반응

    ©RNZ   지난 일요일 노동당(Labour) 정부는 오클랜드 하버(Waitematā)를 건너는 새로운 하버브리지로 3개의 터널 건설 계획을 총선 공약으로 발표했다. 2개는 자동차 전용 해저 터널이고 1개는 경전철(light rail) 터널로 최대 450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
    Date2023.08.08 Category일반
    Read More
  6. 빛과 소금 된 교회와 지자체의 협력, 뉴질랜드의 모범 사례로 수상

    뉴질랜드 지방정부 시상식에서 SuperCollab 상을 수상한 시장과 담임 목사, 지역의회 직원들. ©Hastings Leader NZ Herald   뉴질랜드의 한 지역 교회와 지자체의 협력이 지역사회에서 빛과 소금 역할을 한 모범 사례로 떠올라 뉴질랜드 정부가 주는 상을 받...
    Date2023.08.04 Category교계
    Read More
  7. 뉴질랜드 폴리텍 유학생 빠르게 증가,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기대

    ©RNZ   외국인 유학생들이 예상보다 빨리 뉴질랜드 폴리텍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뉴질랜드 폴리텍 연합 기관 테 푸켕아(Te Pūkenga)는 밝혔다.   테 푸켕아 소속 폴리텍들은 작년 약 2800명에서 올해는 4900명의 풀타임 유학생 등록을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
    Date2023.08.04 Category교육
    Read More
  8. 오클랜드 퀸스트리트 총격, 1명 사망, 1명 중상, 가해자 도주 'CBD 안전해' 경찰

    지난밤 총격 사건 발생으로 오클랜드 로어 퀸스트리트 지역이 차단되었다가 오늘(금) 오전에 차단이 풀렸다. ©RNZ   오클랜드 시내 로어 퀸 스트리트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두 사람이 중태에 빠졌다.   경찰은 목요일 오후 11시 30분경 Fort Street와 Queen...
    Date2023.08.04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 '성소수자 차별 금지하는 인권법 개정안' 국회 상정 

    ©NZ Parliament   성소수자 차별을 금지하는 인권법 개정안이 뉴질랜드 국회에 상정되었다.   엘리자베스 케레케레(Elizabeth Kerekere) 의원이 발의한 인권법(성 정체성 또는 성적 지향, 성징 변화에 따른 차별 금지) 개정안이 국회에 상정되어 법으로 제정...
    Date2023.08.03 Category동성애
    Read More
  10. 뉴질랜드 교회 단체 '코로나19 규제, 예배 권리 침해' 항소

    ©Thinkstock   교회와 이슬람 사원을 포함한 뉴질랜드의 종교 단체 연합이 정부의 코로나19 모임 제한 조치가 예배의 권리를 침해했다며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이어가고 있다.   1년 전 20개의 교회와 이슬람 사원을 포함한 종교 단체 연합 'Free To Be Churc...
    Date2023.08.03 Category교계
    Read More
  11. '휴대전화 밤새 충전하지 마세요' 배터리 전문가 경고

    ©123rf   최근 발생한 전기 스쿠터 배터리 폭발 사건을 계기로 배터리 전문가는 배터리 폭발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난 주말 웰링턴의 한 아파트에서 충전식 스쿠터 배터리가 폭발해 한 명이 위독한 상태에 빠졌다. 폭발은 유리가 깨지고 가...
    Date2023.08.03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증가하는 뉴질랜드 학생들의 학생 및 교사 폭행 사건, 그리고 원인

    ©123rf   뉴질랜드에서 교사 또는 학생을 폭행하여 정학당한 학생이 지난 11년 동안 66% 증가했으며, 교사들은 과거보다 더 많은 학교 폭력에 대응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지난주 오클랜드 앱섬걸스그래머스쿨(Epsom Girls Grammar School) 교사 두 명이 학...
    Date2023.08.02 Category교육
    Read More
  13. 뉴질랜드 온라인 입국, 세관 신고서 시행 '입국할 때 필요한 것'

    온라인 입국 신고서 화면 캡처 ©travellerdeclaration.govt.nz   뉴질랜드에 입국하는 모든 사람이 작성하는 입국 신고서와 세관 신고가 온라인 작성으로 가능해진다.   8월 말부터 오클랜드 국제공항에서 시작되며, 현재 이미 웰링턴, 크라이스트처치, 퀸스...
    Date2023.08.02 Category여행
    Read More
  14. 뉴질랜드도 '마음놓고 낙태할 수 있게' 낙태 안전구역 시행

    ©RNZ   뉴질랜드는 이달 25일부터 낙태 시술소 주변에서 낙태를 반대하거나 낙태 시술을 받는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낙태 안전 구역(safe areas)'을 시행하여 낙태를 마음 편히 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8월 25일부터 낙태를 원하는 사람...
    Date2023.08.01 Category일반
    Read More
  15. 뉴질랜드의 한 카톨릭 교회, 귀신 쫓는 퇴마의식으로 고발

    ©NZ Herald   남섬의 한 카톨릭 교회가 무허가로 퇴마식/구마(엑소시즘)식을 어린 아이들에게 행했다며 고발당했다. 퇴마식 혹은 구마식은 사람에게서 마귀나 귀신을 쫓아내는 의식을 말한다.   전문가는 구마식을 받은 사람이 장기적인 피해를 입을 가능성을...
    Date2023.08.01 Category교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 298 Next
/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