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젊은 여성 신발만 벗겨 줄행랑… 뉴질랜드 아시아계 남성 '공개 수배'

by OneChurch posted Sep 02,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Untitled-5.jpg

CCTV에 포착된 용의자 모습 ©NZ POLICE 뉴질랜드 경찰

 

뉴질랜드에서 젊은 여성들의 신발을 벗겨 달아나는 '신발 강탈사건'이 잇달아 발생해 경찰이 용의자를 공개수배했다.

 

지난 27일 스터프(Stuff)는 지난 6월 오클랜드 도심 아파트에서 한 남성이 젊은 여성의 신발을 빼앗기 위해 공격하는 사건이 두 차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뉴질랜드 텔레비전(TVNZ)의 범죄 보도 프로그램 '폴리스 텐7'에 출연해 해당 사건이 일어난 아파트 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용의자는 아파트로 들어가는 젊은 여성의 뒤를 따라 엘리베이터에 탔다. 여성이 내리자 그는 곧바로 여성을 복도에 쓰러뜨린 뒤 신발 한 짝을 벗겨 달아나려 했다. 그러나 여성의 비명에 아파트 주민들이 용의자를 막아섰고, 그는 신발을 돌려준 뒤 건물을 빠져나갔다.

 

이 남성은 10분 후 같은 수법으로 또 다른 여성을 노렸다. 인근에 있는 다른 아파트로 들어가는 젊은 여성을 뒤쫓은 뒤, 이번에는 아파트 계단에서 여성의 신발 한 짝을 벗겨 달아났다. 그는 이러한 범행을 저지르기 전 아파트 안에 설치된 CCTV를 정면으로 응시하기도 했다.

 

Untitled-6.jpg

CCTV에 포착된 용의자 모습 ©NZ POLICE 뉴질랜드 경찰

 

경찰은 "용의자는 키 180㎝ 정도의 단단한 체격으로, 20대 후반이나 30대 초반의 아시아계로 보인다"며 "청색 후드티와 청바지, 검은색 운동화, 의료용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피해자들이 이들만이 아닐지도 모른다"며 "이 남자는 신발 한 짝을 빼앗기 위해 주저하지 않고 더 큰 폭력을 가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범행의 재발을 막기 위해 용의자를 아는 시민들의 제보와 협조를 요청했다.

 

제보 전화: 0800 107 4636

 

6월 2일(수) 오클랜드 도심(CBD)에서 10분 만에 2차례의 공격이 발생했다. - Wakefield st. 5:45pm, Airedale st. 5:56pm

 

첫 번째 공격은 오후 6시 직전 한 여성이 오클랜드 시내 Wakefield St.를 걷고 있을 때 발생했다. 여성은 남성이 자신을 쫓아 아파트 안으로 들어오는지 몰랐었다. 그리고 10분 뒤에 Airedale st.에서 두 번째 공격이 발생했다.

 

Untitled-7.jpg

CCTV에 포착된 용의자 모습, 이 순간에는 안경을 착용하고 있다. ©NZ POLICE 뉴질랜드 경찰

 

Untitled-8.jpg

CCTV에 포착된 용의자 모습 ©NZ POLICE 뉴질랜드 경찰

 

 

출처: 뉴스1, Stuff

https://www.stuff.co.nz/national/crime/300392617/young-women-attacked-for-their-shoes-in-auckland-cbd-apartment-buildings-suspect-at-large

https://www.news1.kr/articles/?4417461


Articles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