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경찰, 몰래 재배 중이던 '1000만 달러' 대마 적발, 1700만 달러 자산 몰수

by OneChurch posted Dec 01,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Untitled-7.jpg

©NZ Herald

 

경찰의 대대적인 수사 작전으로 노스랜드(Northland)에서 대규모로 이루어지던 불법 대마 재배 조직범죄가 적발되었다.

 

경찰은 '페루비안 작전(Operation Peruvian)' 수행으로 범죄 조직이 재배 중이던 대마 6,500주를 압수해 폐기 처분했다. 이는 시가 천만 달러가 넘는 규모다.

 

노스랜드 중부 시골에서 적발된 이번 대마초 재배 범죄는 경찰이 앞서 '부시 작전'으로 검거했던 다른 대마 재배 범죄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대규모 상업적 대마 재배, 대마초 판매 및 공급, 자금 세탁 범죄를 소탕하기 위한 '부시 작전'도 계속 진행 중이다.

 

이번 수사 작전에서는 범죄 조직이 대마로 벌어들인 약 1700만 달러의 부동산, 자산, 현금을 압수했다.

 

카운티스 마누카우 경찰은 2개의 대규모 상업용 온실과 5개의 비닐하우스에서 재배 중이던 6500주 이상의 대마를 압수해 폐기 처분했다.

 

또 와이카토(Waikato)의 개조된 공장에서 키우던 1000주 이상의 대마도 적발해 처분했다.

 

경찰은 2가지의 수사 작전으로 노스랜드, 오클랜드 북부, 서부(Waitematā), 오클랜드 중부(Auckland City), 오클랜드 남부(County Manukau), 와이카토에서 엄청난 규모의 상업적 대마 재배 현장을 적발했다.

 

이번 주 페루비안 수사 작전으로는 37-54세 6명이 체포되어 카이코헤 지방 법원에 소환되었다.

 

현재까지 2가지 수사 작전으로 총 34명이 체포되었으며 이들은 마약 재배 및 공급과 관련된 100건 이상의 중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그리고 돈세탁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불법 마약의 재배, 제조, 공급 및 유통은 우리 지역 사회 내 모든 심각한 범죄의 주된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불법 마약 판매로 축적한 자산과 부를 몰수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자원을 사용해 수사를 벌일 것이다"라며 대마 관련 조직범죄를 뿌리 뽑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저작권자 ⓒ 원처치 뉴질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https://www.rnz.co.nz/news/national/479886/more-than-10-million-of-cannabis-17-million-in-assets-seized


Articles

48 49 50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