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캠프 박변호사

일반

'빨리 돈 버는 법' 뉴질랜드 젊은이들 유혹하는 멘토링 피라미드 조심

by OneChurch posted Sep 13,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7.jpg

©Unsplash

 

뉴질랜드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한 가짜 '멘토링' 피라미드 사기가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수수료를 받고 리더십 기술과 돈을 빨리 벌어 일찍 은퇴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고 속인다.

 

RNZ 기자는 길거리에서 '기업가'라고 주장하며 멘토링을 해주겠다고 접근하는 낯선 사람을 만났다는 주로 웰링턴에 거주하는 십여 명으로부터 이야기를 들었다. 주변 친구들이 이런 경험을 한 경우도 많았다.

 

일단 이들의 제안에 응하여 회원이 되면 리더십 기술을 가르쳐준다는 멘토에게 수수료를 지불하고 컨퍼런스 비용도 지불한다. 그리고 회원들은 결국 자신의 손해를 메우기 위해 새로운 회원 모집에 나서게 된다.

 

한 남성은 관심을 나타냈더니 여러 차례 전화가 왔고 매번 숙제를 내주었다고 한다. 그가 프로그램에 대해 질문하자 그의 멘토는 전화를 끊었다.

 

또 다른 사람은 이 프로그램에 가입한 친구 여럿이 있는데 모두 '경제적 자유', '9시 출근 5시 퇴근 삶 탈출'이라는 말을 자주 언급한다고 말했다.

 

매시대학(Massey University) 비즈니스 학부의 마케팅 교수인 보도 랭(Bodo Lang)은 낯선 사람이 돈을 대가로 멘토링을 제공한다고 접근하는 것은 경종을 울리는 이야기라고 우려했다.

 

“멘토링은 돈을 받지 않습니다. 그 조언이 얼마나 좋은 것인지 알지 못하는데 길거리에서 돈을 받고 조언을 해주겠다는 것은 위험해 보입니다.”

 

랭 박사에 따르면 이러한 사기는 특정 유형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아무나 무작정 선택하지 않고 더 취약해 보이는 사람들을 참여시킬 가능성이 더 높다. 

 

이런 식의 유료 멘토링 프로그램은 불법 피라미드로 운영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랭 박사는 말한다. 이 조직에서 얻는 수입이 모집한 다른 회원에 의해 발생한 것이라면 이는 피라미드 사기다. 이는 뉴질랜드에서 불법이며 막대한 벌금이 부과된다.

 

현재의 물가/생활비 위기에서 빨리 부자가 되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매우 유혹적인 프로그램이지만, 만약 그것이 실제로 효과가 있다면 누구나 다 참여할 것이고 다 부자가 될 것이다.

 

그는 최근 영국에서 피라미드와 폰지 사기가 크게 증가했으며, 참여하는 사람은 평균 10만 달러 이상의 손실을 입고 있다고 말했다.

 

재정적 절망에 빠진 사람들은 쉽게 돈을 벌 비법이 있다고 말하는 이들의 유혹에 빠지기 쉽다. 랭 박사는 "여기에 들어간 사람은 멘토링을 받거나 보너스 제품 등을 구매하기 위해 이미 돈을 냈기 때문에 탈퇴하기보다는 새 회원을 모집해 돈을 벌려고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대부분 인맥 또는 주변인들에게 의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특히 문제가 된다. 보이지 않는 인맥을 활용한다는 것이 바로 이 피라미드 사기의 강점이다. 결국 많은 돈을 잃고 인간 관계도 해치게 된다.

 

랭 박사는 이와 같은 피라미드 사기가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지속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무료 조언을 제공하는 멘토십 사기는 실물 거래가 없기 때문에 피라미드 사기로서는 완벽하다.

 

신고하는 사람도 8%에 불과하다. 그래서 실제로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는지 알기 어렵다. 피해를 입어도 신고하지 않는 여러 이유들이 있지만 수치심 때문에도 신고하지 않는다. 자신이 이런 사기에 넘어간 것을 창피해하기 때문이다.

 

랭 박사는 만약 이러한 멘토링 프로그램에 참여하라는 제안을 받았다면 관련된 모든 사람의 이름과 연락처, 상황을 모두 기록해 두라고 조언했다.

 

"의심스러우면 경찰에 이야기하는 것도 좋다. 경찰은 큰 관심을 가질 것이다."

 

또는 아는 사람이 합법적이지 않은 이러한 사기에 연루되어 걱정된다면, 통상위원회(Commerce Commission)와 뉴질랜드 소비자 위원회(Consumer New Zealand)에 조언을 구하는 것이 좋은 출발점이라고 한다.

 

랭 박사는 “이런 것들은 무엇이 합법인지, 무엇이 불법인지, 판단하기가 정말 까다롭다. 하지만 10만 달러의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서는 돈 버는 엄청난 방법이 있다는 친구의 말보다는 공식적인 소스에서 얻는 정보와 전문가에게 의지하는 것이 훨씬 바람직하다.”라고 조언했다.

 

 

카라이티아나 기자 onechurchnz@gmail.com

 

 

<저작권자 ⓒ 원처치 뉴질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를 인용하실 경우 '출처: 원처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https://www.rnz.co.nz/national/programmes/ninetonoon/audio/2018906372/concerns-pyramid-schemes-operating-under-guise-of-mentorships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지금 구매 나중에 지불 제도'로 뉴질랜드 청년들 심각한 부채에 빠져

    에이샤 스콧 금융학자 ©Ayesha Scott 최근 AUT의 연구에 따르면 뉴질랜드 청년들이 Afterpay, Laybuy 같은 ‘선 구매 후 지불(Buy Now Pay Later)’ 결제로 위험한 수준의 부채를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진행한 AUT 금융학 강사 에이샤 스콧(Ayes...
    Date2023.09.15 Category일반
    Read More
  2. '배운 지 2주 됐는데'… 뉴질랜드 12세 자폐 소년, 골프대회 '우승'

    세 번의 경기 만에 우승을 거둔 14살 자폐증 소년 베일리 ©NZ Herald   뉴질랜드의 12살 자폐 소년이 골프를 배운 지 2주 만에 참가한 골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뉴질랜드인들에게 화제와 감동이 되고 있다.   골프 코스도 없는 뉴질랜드의 작은 시골 마을 ...
    Date2023.09.15 Category일반
    Read More
  3. '잘못된 기독교 믿는 악마'라며 동거녀 폭행한 남성 징역 선고

    징역형을 선고 받은 제프리 마스터스 ©NZ Herald   뉴질랜드에서 “올바른” 기독교를 믿지 않는 악마라며 동거녀를 잔인하게 폭행하고 살해 협박을 한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43세 제프리 마스터스(Geoffrey Marsters)는 자신에게 일자리를 구하라고 ...
    Date2023.09.14 Category일반
    Read More
  4. 뉴질랜드, 스스로 하는 자궁경부암 자가 검사 시작, 무료 자격 

    ©getty   노동당 정부는 이번 총선에서 승리할 경우 2024년부터 25~69세에게 자궁 경부암 검진을 무료로 제공한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한편, 지난 화요일부터 여성 스스로 할 수 있는 새로운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자가 검사가 뉴질랜드에서도 가능해졌다...
    Date2023.09.14 Category일반
    Read More
  5. '빨리 돈 버는 법' 뉴질랜드 젊은이들 유혹하는 멘토링 피라미드 조심

    ©Unsplash   뉴질랜드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한 가짜 '멘토링' 피라미드 사기가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수수료를 받고 리더십 기술과 돈을 빨리 벌어 일찍 은퇴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고 속인다.   RNZ 기자는 길거리에서 '기업가'라고 주장하며 멘토링을 ...
    Date2023.09.13 Category일반
    Read More
  6. 뉴질랜드 부메랑 세대 증가... 생활고에 본가로 들어가는 젊은 성인들

    가디언이 보도한 뉴질랜드 부메랑 세대 증가 기사 오클랜드 본가에 들어가 부모님, 쌍둥이 딸들과 함께 사는 아담스. ©가디언 기사 웹사이트 캡쳐    “경제 활동을 하면서도 비싼 집값 때문에 본가로 다시 들어가 사는 성인들 문제는 다가오는 뉴질랜드 총선...
    Date2023.09.06 Category일반
    Read More
  7. 뉴질랜드에 뜬 수퍼 블루문 [사진] '주의 베풀어 두신 달을 내가 보오니'

    8월 31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본 수퍼 블루문. ©Sanka Vidanagama / NurPhoto via AFP   31일 밤 뉴질랜드 하늘에 ‘수퍼 블루 문(super blue moon)’이 떴다. 수퍼 블루 문은 달이 지구 주위를 가장 가깝게 돌아 크게 보이는 ‘수퍼 문’과 한 달에 두 번 뜨는 ...
    Date2023.09.01 Category일반
    Read More
  8. 뉴질랜드 국민연금 키위세이버 펀드 '유해 기업에 투자' 사상 최고치 '혹시 내 저축도?'

    ©123RF   뉴질랜드 국민의 건강한 노후 대비를 위한 국민 저축 펀드 키위세이버(KiwiSaver)가 윤리적이지 않은 기업에 투자되고 있으며 그 비중이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위세이버는 뉴질랜드판 국민연금 제도로, 한국의 국민연금 제도와는...
    Date2023.08.31 Category일반
    Read More
  9. 집에서 기른 채소/과일 서로 나누고 교환하는 앱 뉴질랜드서 인기

    ©RNZ   '매직빈스(Magic Beans)'라는 뉴질랜드 앱은 개인이 집에서 재배한 과일과 채소를 서로 교환하거나 기부할 수 있는 공간으로, 텃밭 가꾸기 팁 또한 서로 나눌 수 있어 지난 7년 동안 뉴질랜드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어왔다.   현재 이 앱에는 5000명이 ...
    Date2023.08.29 Category일반
    Read More
  10. '하루에 살인 사건 연달아 발생' 오클랜드 시민들 '불안하다'

    ©RNZ   오클랜드에서 한 날 2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민들이 밤에 외출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   지난 23일 시내 어퍼 퀸 스트리트(Upper Queen Street)의 한 아파트에서 70세 남성이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이 사건으로 용의자인 35세 남성과 26...
    Date2023.08.25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뉴질랜드 아시아인 교육 수준 높은데 임금은 낮아 '임금 불평등' 인권위 조언

    뉴질랜드 인권위원회에서 평등고용기회 위원을 맡고 있는 카라니나 수메오 ©Human Rights Commission   뉴질랜드 인권위원회(Human Rights Commission)는 아시아인을 포함한 뉴질랜드 내 소수민족인들이 임금 불평등 문제를 자각하고 인종적 편견이 작동할 때...
    Date2023.08.24 Category일반
    Read More
  12. 가스 누출로 오클랜드 시내 교차로 폐쇄 (업데이트)

    ©Google Maps   오후 6시경 가스 누출로 인해 오클랜드 시내 교차로가 폐쇄되었다.   소방당국은 Customs St East)와 Gore St. 교차로 근처 맨홀에서 가스 누출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직 상황을 평가하고 있으며 곧 업데이트를 제공할 예정이...
    Date2023.08.24 Category일반
    Read More
  13. ‘원하는 만큼 지불하는' 뉴질랜드 레스토랑, '환경과 굶주림 한 방에 해결'

    ©RNZ   모두 구조된 식재료로 만들어진 수제 버거와 감자튀김에 얼마를 지불하시겠습니까?   뉴질랜드에는 없어서 굶주리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멀쩡한 음식이 많이 버려지는 문제가 공존하고 있다. 하나는 사회적 문제로, 하나는 환경 문제로 고민을 남겨...
    Date2023.08.23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뉴질랜드 여성 피난처로 피신하는 여성과 자녀 폭발적 증가

    ©Getty Images   뉴질랜드 여성 피난처(Women's Refuge) 혹은 모자(母子) 보호 시설로 보내지는 여성과 어린이가 대유행급으로 폭등했다고 여성 피난처는 밝혔다. 여성 피난처는 가정폭력, 학대 피해를 받는 여성과 자녀가 안전을 위해 긴급히 피신하여 지내...
    Date2023.08.23 Category일반
    Read More
  15. 오클랜드 주차요금 다음 주부터 인상

    ©RNZ   오클랜드 교통국이 다음 주부터 주차요금을 인상한다.   8월 28일(월)부터 갓길 주차요금과 AT(오클랜드 교통국)가 관리하는 주차장의 주차요금이 시간당 1달러씩 인상된다.   시내 중심가에서 가장 비싼 주차요금의 경우 첫 2시간 동안에는 시간당 $6...
    Date2023.08.22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 161 Next
/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