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공인회계법인 JL파트너스 홈게라지수리

홈리스

'록다운 이후 1년' 뉴질랜드의 소외된 사람들 어떻게 되었나?

by OneChurch posted Mar 2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4.jpg

©RNZ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뉴질랜드 전국에 사상 초유의 봉쇄령을 선포한 지 1년이 지났다.  

 

1년 전 전국 봉쇄 조치(록다운)가 시작되었을 당시 사회복지기관들은 길거리 노숙인들을 거처로 옮기기 위해 급히 서둘러야 했다.

 

이들의 발 빠른 움직임으로 거리의 노숙인들이 사라지자 사람들은 홈리스 해결책이라는 것이 정말 존재하는지 의아해했다.

 

그렇다면 1년이 지난 지금 어떤 진전이 있었을까?

 

전 국민의 외출을 금지하는 전국 봉쇄 조치를 시작할 때 자신다 아던 총리의 메시지는 단순 명료했다 - '집에 머물러라'.

 

하지만 노숙자들은 머리를 긁적였다. 집이 없는 사람들은 어떻게 하나? 결국 사회복지 기관들이 빠르게 움직였다.

 

감리교 선교단체인 웰링턴시티미션(Wellington City Mission)의 머레이 에드리지(Murray Edridge)는 지난 1년이 최고와 최악이 동시에 존재한 시기였다고 표현했다.

 

최악의 시기에는 식사를 해결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급증해 식품 지원 신청이 500%나 증가했고 사람들이 머물 집이 턱없이 부족했다. 그러나 최고의 시기에는 지역사회 전체가 한 마음이 되었다.

 

여러 복지기관들이 힘을 합해 웰링턴의 길거리 노숙인 전체를 거처로 옮기는 데 성공했다. 이는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정부와 지방자치국의 "용감하고 창의적인" 접근 방식도 한 몫했다. 하룻밤 사이 불필요한 관료 절차와 장벽을 없앴기 때문이다.

 

도서관, 공공 화장실 등 노숙을 가능하게 만드는 인프라도 사라져 10년 이상 노숙 생활을 고집하던 사람들도 임시 거처를 신청해 집으로 들어갔다.

 

록다운(lockdown) 전 6개월 동안 오클랜드에서 노숙 또는 자동차 안에서 생활하던 46세 조디(Jodi)와 그의 파트너는 임시 거처를 신청했지만 집을 얻기가 너무 어려웠다고 한다.

 

노숙인들에게 장기 거주할 집을 찾아주는 하우징퍼스트(Housing First)는 놀랍게도 이들에게 마누레와(Manurewa)에 있는 2 베드룸 주택을 마련해주었다.

 

이전과 달라진 담당 기관들의 노력과 접근 방식은 노숙인들을 성이 아닌 이름으로 불러주고 사람 대 사람으로 대해주는 등 큰 변화를 가져왔다고 조디는 말한다.

 

이러한 따뜻한 보살핌과 지역사회의 지원, 그리고 장기적으로 머물 집이 노숙인들에게 희망을 가져왔다. 더 안정된 삶이 구직 의지를 불러일으켰고 장기 노숙인들에게 방향성을 제시했다.

 

주택건설도시개발부와 오클랜드 시의회의 지원으로 운영되는 하우징퍼스트는 록다운 이후 지금까지 총 590명의 노숙인들에게 거처를 제공했다. 전년보다 30%나 많은 숫자다.

 

오클랜드지역 담당자는 여러 기관이 협조한 결과라고 말한다.

 

노숙인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도록 현재 오클랜드 시의회, 정부 부처, 비영리 기관, 주거공급 기관들이 모두 협력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아직 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니다. 지금도 렌트할 집조차 구하지 못하는 공공주택 신청자가 심각한 수준으로 증가해 있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현재 공공주택 신청자는 22,000명이 넘는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보다 7,000명 더 많아진 셈이다.

 

긴급 주택 보조금을 받으며 모텔에서 생활하는 사람은 5,000명이 넘는다. 작년 1월보다 2,000명 더 많다.

 

웰링턴시티미션의 에드리지는 적극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집이 없는 사람들에게 거처를 마련해주기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정부가 충분한 노력을 하고 있는가?라고 물어본다면 대답은 '아니오'라고 했다.

 

그러나 분명 의지가 있고, 정부가 이 복잡한 홈리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결단을 내리는 것을 볼 수 있었다며 긍정적인 측면이 있음을 시사했다.

 

또한, 총체적인 지원이 되지 못한다며 모텔 거주 지원 정책은 폐지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RNZ

https://www.rnz.co.nz/news/national/439219/ending-homelessness-still-a-significant-priority-but-need-for-shelter-isn-t-diminishing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목사님 만난 인연으로'... 정류장 쪽잠 시절 딛고 새 빛 향해 걸어가는 애나

    버스 정류장에서 잠을 자던 애나 본저스 ©STUFF   한 달이 넘게 웰링턴 시내 버스 정류장에서 잠을 자며 생활해온 63세 애나 본저스(Anna Bongers)는 이제 세상에 걱정할 것이 하나도 없다고 한다. 잘 집이 생겼기 때문이다.   그녀는 이제 따뜻한 방에서 잠...
    Date2021.07.02 Category홈리스
    Read More
  2. 뉴질랜드의 미래를 좌우할 신세대... '모텔 세대' 도래?

    ©RNZ   치솟는 렌트비를 감당할 수 없어 긴급 숙소 제공업체를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뉴질랜드에 '모텔 세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지금 뉴질랜드에서 임시 숙소(주로 모텔)에 사는 어린이는 4,000명이며, 이 중 1,...
    Date2021.04.15 Category홈리스
    Read More
  3. '록다운 이후 1년' 뉴질랜드의 소외된 사람들 어떻게 되었나?

    ©RNZ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뉴질랜드 전국에 사상 초유의 봉쇄령을 선포한 지 1년이 지났다.     1년 전 전국 봉쇄 조치(록다운)가 시작되었을 당시 사회복지기관들은 길거리 노숙인들을 거처로 옮기기 위해 급히 서둘러야 했다.   이들의 발 빠른 움직...
    Date2021.03.26 Category홈리스
    Read More
  4. 뉴질랜드의 위기: 모텔에서 사는 어린이 4,000명, 이웃은 조직폭력배

    ©RNZ   현재 뉴질랜드 전국의 모텔에서 사는 어린이가 4,0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들은 아이들이 살기에 적합한 집을 마련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   주택 가격이 치솟자 많은 집주인들이 집을 매매했고, 새로...
    Date2021.03.19 Category홈리스
    Read More
  5. 시민들 피난처 되어준 카페, 문 닫을 위기 처해... '3월 말 고비'

    ©RNZ   오클랜드 K로드에 위치한 커뮤니티 카페가 이달 말까지 6만 달러를 조달하지 못하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   머지 카페(Merge Cafe)는 10년 넘게 오클랜드 홈리스들이 추위를 피해 따뜻한 차와 식사,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장소가 되어주었다.   그...
    Date2021.03.12 Category홈리스
    Read More
  6. 백만장자들의 천국 '와이헤케 섬'이 드러낸 그 이면의 세계

    ©Getty Images   오네탕이 비치(Onetangi Beach)에 동이 트자 오클랜드의 파라다이스로 알려진 와이헤케(Waiheke) 섬이 어두운 면을 드러낸다.   일렬로 늘어서 있는 자동차와 승합차는 모두 빈 차가 아니다. 안에는 사람들이 잠을 자고 있다. 오네탕이 스포...
    Date2021.02.16 Category홈리스
    Read More
  7. 정부 '주택 부족난 심각한 지역에 공공주택 8000채 건설'

    메건 우즈 주택부 장관 ©RNZ   정부는 2020년 발표한 공공주택 8000채 건설안을 실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공공주택 또는 사회주택은 거처가 없는 사회경제적 약자를 대상으로 공급되는 임대주택/정부주택을 말한다.   정부는 2024년까지 18...
    Date2021.01.21 Category홈리스
    Read More
  8. '노숙자 30년 이상 빨리 죽는다' 연구... 이들의 공통적인 사망 원인

    ©Getty   노숙자들은 거처가 있는 사람들보다 30년 이상 빨리 사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와이카토 대학(Waikato University)의 연구에 따르면 지난 2008년부터 2019년 사이 사망한 노숙자 171명의 사망보고서를 조사한 결과, 이들의 평균 사망 나이는...
    Date2020.12.18 Category홈리스
    Read More
  9. 뉴질랜드 사회주택 신청자 역대 최고 기록

    헤이스팅스에서 건설 중인 사회주택 ©RNZ   뉴질랜드에서 사회주택(social housing, 거처가 없는 사회경제적 약자를 대상으로 공급되는 임대주택) 신청 후 대기 중인 사람이 사상 최고인 22,000명을 기록했다.   12월 3일 주택도시개발부(MHUD)가 발표한 공공...
    Date2020.12.15 Category홈리스
    Read More
  10. 정부, 웰링턴의 주택난 급처방으로 '모텔 매입'

    ©STUFF   최초로 여행자와 관광객이 투숙하는 모텔이 거처가 없는 홈리스들을 위한 숙소로 바뀐다. 정부는 주택난 해소를 위해 17세대가 거주할 수 있는 웰링턴의 플리머튼(Plimmerton) 모텔을 매입할 것으로 발표했다.   공공주택 대기자가 1618명에 육박한 ...
    Date2020.03.10 Category홈리스
    Read More
  11. 뺑소니 도주범에 치어 숨진 노숙자... '입고 있던 옷도 벗어줄 사람'

    노숙자 에이미스가 사고를 당한 현장에 추모의 꽃다발이 놓여져 있다 ©STUFF   평소 겸손하고, 입고 있던 옷도 남에게 벗어줄 만큼 착한 사람이라는 평을 받던 크라이스트처치 노숙자가 뺑소니 사고로 사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46세 딘 에이미스(...
    Date2019.09.04 Category홈리스
    Read More
  12. 뉴질랜드 최대의 도서 박람회... '책, 보드게임 구입하면 덤으로 오는 것'

    박람회 자원봉사자 마누일렝코 ©STUFF   이번 주 토요일(17일) 뉴질랜드 최대 규모의 도서 박람회가 웰링턴에서 열린다. 박람회는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뿐 아니라 홈리스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 되는 이유가 있다.   웰링턴 DCM(Downtown Community Ministry,...
    Date2019.08.15 Category홈리스
    Read More
  13. 오클랜드 남부지역에서 홈리스들 추방...자선단체 난감

    노숙인들에게 무료 식사를 제공하는 데비 먼로 ©Newshub   오클랜드 남부지역의 노숙인 추방 조치에 대해 자원봉사 단체들이 우려하고 있다.   길거리에 갑자기 들이닥쳐 노숙인들을 추방하는 조치에 많은 홈리스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으며, 또 이미 추방된 ...
    Date2019.06.18 Category홈리스
    Read More
  14. K로드 스토리 6화: 마약이 먼저? 노숙이 먼저? (영상)

    K로드 스토리 영상 제6화 보기 ©STUFF/TOP SHELF 다음 내용은 Stuff지의 기사로 뉴질랜드 사회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기에 원처치에 소개합니다. 뉴질랜드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 홈리스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K로드 스토리 제6화: 마약이 먼...
    Date2019.06.13 Category홈리스
    Read More
  15. K로드 스토리 5화: 귀를 열어놓은 판사 핏츠제럴드 (영상)

    K로드 스토리 영상 제5화 보기 ©STUFF/TOP SHELF 다음 내용은 Stuff지의 기사로 뉴질랜드 사회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기에 원처치에 소개합니다. 뉴질랜드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 홈리스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K로드 스토리 제5화: 귀를 열어...
    Date2019.06.06 Category홈리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