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처치 칼럼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벧엘교회 오클랜드 서부교회
이른비와 늦은비의 기적

새로운 7년의 역사 Ⅹ

by AIC posted Sep 28,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wepik-2021828-21359.jpg

 

 

새로운 7년의 역사 Ⅹ

 

"환경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내가 이 문제를 해결해 주겠소” 

 

  다시 마음을 다잡고 일어서려고 했으나 장학관 문제는 해결할 방법이 없었다. 그런데 어느 날 시청 감찰관이 이런 정보를 주었다. 현재 건축법으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전혀 없으나 혹시 모르니 상급부서에 탄원을 해보라는 것이었다. 알아보니 건축법으로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을 다시 검토해 주는 ‘Determination’이라는 제도가 있었다.


  그래서 장학관에 대한 모든 자료들을 준비해서 상급부서에 탄원을 했는데 며칠 뒤 담당자로부터 답신이 왔다. 너무나 충격적이었다. “이곳은 이런 문제를 다루는 곳이 아니니 시청 결정에 따르라”는 것이었다.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기다렸으나 그 소망이 무너질 때 참담함은 말로 다할 수가 없었다. 그렇게 간절하게 기도하고 기적을 기다렸으나 더 이상 어떤 것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고 그저 하나님의 처분만 기다리고 있었다. 


  그동안 뉴질랜드 삶을 뒤돌아 볼 때 한 줄기 빛도 보이지 않는 절망적인 순간들이 여러 번 있었다. 인간의 생각으로는 도저히 해결방법이 없었던, 끝이라고 생각했던 그런 순간들이 있었다. 그러나 하나님은 나의 좁은 생각을 꺾으시고 지금까지 기적으로 인도하셨다.


  지금도 인간의 생각으로는 도저히 소망이 없는 순간이지만 그래도 내 마음에 하나님을 향한 믿음의 불씨는 남아 있었다.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절규는 “하나님, 도와주세요!” 이 한마디였다. 하나님은 살아 계시고 역사하셨다. 나의 절규를 무시하지 않으셨다.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시 40:1-2).
 

  뉴질랜드는 모든 직장들이 거의 4시 이전에 일을 마친다. 근무시간 외에는 아무리 친한 친구라도 전화를 하지 않는다. 더구나 업무에 관한 일이라면 절대 연락하지 않는다. 며칠 뒤 오후 6시가 넘은 시간에 알 수 없는 전화가 한 통 걸려왔다. 바로 상급부서 담당자였다. “내가 이 장학관 문제를 꼭 해결해 주겠소. 그리고 시청에 바로 조치를 했으니 오늘부터 한 집에 10명씩 거주하도록 하시오.”

 

  내 귀를 의심케 하는 말이었다. 근무시간도 아닌 이 늦은 시간에 이 사람이 무엇 때문에 우리 일을 위하여 이렇게 발 벗고 나서나?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 환경과 사람을 주관하시는 하나님께서 기적을 보여주셨다. “할렐루야! 하나님은 정말 살아 계십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의 눈물을 끝없이 흘렸다.


  며칠 뒤 상급부서로부터 우리 장학관을 위한 특별법을 만든 문서가 도착했다. 그 문서를 보는 순간 그 감동은 말로 할 수가 없었다. 수십 페이지에 달하는 엄청난 서류뭉치였다. 한 번 본 적도 없는 우리를 위하여 이 서류를 만들어 보냈다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고는 그 어떤 이유로도 설명할 수가 없었다. 하나님은 지금도 살아 계시고 역사하시며 환경을 초월하여 역사하신다. 우리는 환경을 보고 두려워할 필요도 없고, 사람의 눈치를 볼 필요도 없다. 하나님을 절대적으로 의지하고 따라가면 모든 일을 복되게 해주신다.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요 힘이시니 환난 중에 만날 큰 도움이시라 그러므로 땅이 변하든지 산이 흔들려 바다 가운데에 빠지든지 바닷물이 솟아나고 뛰놀든지 그것이 넘침으로 산이 흔들릴지라도 우리는 두려워하지 아니하리로다 (셀라)”

 (시 46:1-3).

 

 

원처치 저자 이은태 목사

profile

어머니의 서원을 무시하고 세상 속에 살다가 교통사고로 죽음의 고비를 넘기는 은혜를 체험했다. 뉴질랜드 유학 중 가진 돈은 다 떨어지고 절망의 나락에 있었으나 믿을 수 없는 기적을 체험했다. 하나님으로부터 세 개의 빌딩을 받고, 크리스천 영어학교를 세워 매년 200여 명의 기독청년에게 장학금을 주며 훈련을 시키고 있다. 뉴질랜드 최대 선교센터를 세워 17개 국제선교단체 지원, 다니엘 크리스천 캠프, 노인 나눔센터 사역을 하고 있다.


원처치 칼럼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1. 새로운 7년의 역사XII

    새로운 7년의 역사XII "기적의 선물" “메가쇼핑센터를 허락하신 하나님” 좋은 빌딩을 찾아다니다 지쳐 포기하고 하루하루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던 어느 날 아들이 갑자기 놀라운 소식을 전해 주었다.  하나님께서 전에 두 빌딩을 주시고 풍...
    Date2021.10.12 Category이른비와 늦은비의 기적
    Read More
  2. 하나님이 주시는 소중한 만남 - 캠퍼스 선교사역

    하나님이 주시는 소중한 만남 - 캠퍼스 선교사역 "저희가 잘해서, 저희가 잘나서가 아닌,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진 것입니다." 사역을 하면서 일하는 만큼 결실을 보는 것 보단 일하는 것에 비해 열매의 결실을 못볼 때가 더 많습니다. 현실적으로 사역을...
    Date2021.10.11 Category홍다혜의 '대학에서 세계로'
    Read More
  3. 읽고 쓰며 자라나는 아프리카 어린이들! 9월 국제 문해의 날

    9월 8일, 무슨 날일까요? 절기상 백로인 9월 8일은 문맹 퇴치의 중요성을 알리는 “국제 문해의 날”입니다. 만약, 글을 읽지 못한다면 어떨까요? 길을 찾을 때 표지판을 볼 수 없고, 중요한 안내문이나, 집으로 배달된 우편물도 읽을 수 없겠죠? ...
    Date2021.10.08 Category월드비전 구호현장 이야기
    Read More
  4. 새로운 7년의 역사 XI

    새로운 7년의 역사 XI "자금난" “감당하기 힘든 학교운영비” 하나님의 놀라운 기적을 체험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일어섰다.  이제는 부르시는 날까지 교육선교를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하리라 다짐하고 무너진 학교를 세우려고 최선을 다했다.&...
    Date2021.10.06 Category이른비와 늦은비의 기적
    Read More
  5. 기초가 튼튼하다는 것

    기초가 튼튼하다는 것 "영혼을 뒤흔드는 질문이나 삶이라는 폭풍 앞에 서면 밑바닥을 차지하고 있던 우리 마음의 기초가 드러난다." 한국 경제 위기설이 나올 때마다 정부 지도자들은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이 튼튼하다는 점을 부각시킨다. IMF 경제 위기나 2...
    Date2021.10.01 Category김후영의 'TheArk 이야기'
    Read More
  6. 새로운 7년의 역사 Ⅹ

    새로운 7년의 역사 Ⅹ "환경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내가 이 문제를 해결해 주겠소” 다시 마음을 다잡고 일어서려고 했으나 장학관 문제는 해결할 방법이 없었다. 그런데 어느 날 시청 감찰관이 이런 정보를 주었다. 현재 건축법으로는 ...
    Date2021.09.28 Category이른비와 늦은비의 기적
    Read More
  7. 박치 레위인-세상을 향해 하나님을 대표하는 백성

    박치 레위인-세상을 향해 하나님을 대표하는 백성 "그저 겸손하게 이웃과 약자를 향하여 따뜻한 마음과 긍휼의 손길을 베푸는 것일 것이다" 나는 찬양을 좋아한다. 찬양할 때면 즐겁고 행복하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박자를 기가 막히게 못 맞추는 ‘박치...
    Date2021.09.22 Category선미 생각 - 하나님 백성의 선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