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처치 칼럼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벧엘교회 오클랜드 서부교회
이른비와 늦은비의 기적

하나님이 주신 또 하나의 비전Ⅰ

by AIC posted Apr 14,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캡처.JPG

 

하나님이 주신 또 하나의 비전Ⅰ

 

"나의 동역자, 나의 가족"

 

 사랑하는 나의 아내
—“매주 목요일 소고기 백반 100인분이요!”

 

 유학생 목회는 섬기는 목회다. 외국 땅에서 외롭고 힘들게 지내는 유학생들은 유혹에 빠지기 쉽다. 믿는 아이들도 자신을 정결하게 지켜 나가기 어려운 환경이니 믿음 없는 아이들이 바르게 사는 건 더 힘든 일이다. 실제로 많은 유학생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동거 생활을 하고 마약이나 카지노에 빠져 자기를 망가뜨리고 있다. 

 

 유학생 목회는 먹이고 돌보는 게 필수적이라 물질이 많이 필요했다. 하나님께 사람의 후원이나 도움 없이 하나님이 주시는 물질로 선교하게 해달라고 간구했다. 실제로 유학 시절 초기에 가족들과 친구들의 후원을 기대하다 보니 하나님과 멀어지고 사람에게 의존하기도 했다. 인간의 도움을 기다리는 내 모습이 너무 부끄러웠다. 

 

 어려운 재정 속에서 유학생 목회를 한다는 게 쉽지 않았다. 어려운 가운데서도 아내는 유학생들의 식사를 정성껏 준비했다. 학생들이라고 대충 먹이지 않았고 힘든 형편 속에서도 유학생들의 어머니 역할을 잘해 주었다. 중국 학생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시작하면서는 매주 100인분이 넘는 불고기 덮밥을 준비해서 그들을 대접했다.


 지금도 60여 명의 선교 장학생들과 매년 이곳을 다녀가는 수백명의 유학생들의 어머니 역할을 잘 감당하고 있다. 아이들을 섬기면서 상처도 많이 받았지만 아내는 늘 웃는 얼굴로 그들을 섬겼다. 고생하지 않고 부유하게 자란 아내, 하나님께서 물질을 주셨는데도 언제나 소박한 삶을 사는 아내, 하나님이 부어 주신 모든것에 늘 감사하는 아내,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귀한 동역자임에 틀림없다.

 

 나의 동역자인 믿음의 아들
—“공부보다 중요한 것을 가르치다”

 

 아들은 아홉 살에 뉴질랜드로 왔고, 이곳에서 신학대학을 졸업했다. 나는 어머니에게 받았던 신앙 교육대로 아들을 가르쳤다. 나 역시 아들에게 공부를 강조한 적이 없고,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하나님께만 영광 돌리는 삶을 살라고 가르쳤다. 철저하게 주일을 지키고 말씀 속에 살도록 훈련했고, 매일 아침 성경을 쓰라고 권했다. 아들은 고맙게도 지금까지 믿음 안에서 잘 자라 주었다.


  하나님은 아들에게 특별히 음악적 재능과 컴퓨터를 잘 다루는 재능을 주셨다. 내가 학교 일을 시작했을 때, 초등학생이었던 아들이 아이들의 사진과 영상을 부모들에게 보내는 일을 도와주었다. 학교 팸플릿과 자료들도 만들어 주었다. 초등학교 6학년 때는 학교 홈페이지도 멋지게 제작해 주었다. 지금도 교회와 학교에 필요한 영상과 홈페이지 등 컴퓨터에 관련된 것들은 아들이 맡고 있다.
 

 컴퓨터에 특별한 재능을 가진 아들은 대학에서 컴퓨터 관련 학문을 공부하고 싶어 했다. 그러나 나는 세상 학문보다 하나님 말씀으로 기초를 세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여겨 신학을 먼저 공부하라고 권유했다. 어려운 결정이었으나 아들은 순종해서 신학대학을 먼저 마쳤다. 얼마나 감사하고 자랑스러웠는지 모른다.


 아들은 바이올린, 피아노, 드럼 등을 잘 다룬다. 지금은 교회의 찬양 리더로 섬기고 있다. 또한 영어 학교의 책임자로서 학교 일을 맡아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학교뿐 아니라 더 많은 선교 사역을 맡을 책임자로 훈련받고 있다. 비록 세상의 화려한 배경은 갖고 있지 않지만 하나님을 제일로 여기고 마음을 다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려는 아들, 이 믿음의 동역자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원처치 저자 이은태 목사

profile

어머니의 서원을 무시하고 세상 속에 살다가 교통사고로 죽음의 고비를 넘기는 은혜를 체험했다. 뉴질랜드 유학 중 가진 돈은 다 떨어지고 절망의 나락에 있었으나 믿을 수 없는 기적을 체험했다. 하나님으로부터 세 개의 빌딩을 받고, 크리스천 영어학교를 세워 매년 200여 명의 기독청년에게 장학금을 주며 훈련을 시키고 있다. 뉴질랜드 최대 선교센터를 세워 17개 국제선교단체 지원, 다니엘 크리스천 캠프, 노인 나눔센터 사역을 하고 있다.


원처치 칼럼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1. 방송인 박미선이 전하는 7살 소녀 파스카 이야기

    나무를 구하러 산에 갔다가 사고로 돌아가신 아빠와 오랜 투병 끝에 하늘나라에 간 엄마. 언니 파스카와 여동생 마리아 자매는 그렇게 고아가 되었습니다. 주변의 도와주는 이 하나 없어, 식모살이를 하며 겨우 끼니를 해결합니다. 온갖 구박을 받아 서러워도...
    Date2021.05.07 Category월드비전 구호현장 이야기
    Read More
  2. Update

    신실하다는 것...

    신실하다는 것... "주 닮기를 소망하는 자녀의 바른 태도에는 마찬가지로 이 신실함(faithfulness)이 포함될 것이며, 이는 믿음(faith)의 속성 중 하나일 것이다. MMM의 제임스씨를 통해 목격한 것은 우리 모두 믿음으로 사는 자녀들이라는 것이다." 지난 2월...
    Date2021.04.27 Category김후영의 'TheArk 이야기'
    Read More
  3. 창조세계를 돌보는 백성 : 종이컵이 사라졌다!

    창조세계를 돌보는 백성 : 종이컵이 사라졌다! "우주만물은 하나님을 고백하고 증거하는 하나의 큰 책이자 증인들인 것이다... 이렇게까지 생각해 보면 자연보호는 그리스도인의 의무이자 예배이다." 내가 애용하는 아이템이 있다. 바로 종이컵이다. 설거지도...
    Date2021.04.23 Category선미 생각 - 하나님 백성의 선교
    Read More
  4. 가정교회에서 길을 찾는다 3 - 영혼구원하는 교회

    가정교회에서 길을 찾는다 3 - 영혼구원하는 교회 "오늘날의 가정교회가 1990년대 초반에 휴스턴 서울교회에서 시작되었는데, 지금 가정교회 하는 교회마다 영혼구원의 역사가 놀랍게 이루어지고 있다." 1.리차드 기어의 꿈을 접고... 2년 전 미국 휴스턴 서...
    Date2021.04.23 Category가정교회에서 길을 찾다
    Read More
  5. 하나님이 주신 또 하나의 비전Ⅱ

    하나님이 주신 또 하나의 비전Ⅱ "하나님의 기적은 끝나지 않았다" 선교 복합 단지를 향한 마음 —“계속되는 실버데일의 기적” 하나님께서는 기도 중에 또 하나의 비전을 주셨다. ‘선교 복합 단지(MISSION COMPLEX)’ ...
    Date2021.04.23 Category이른비와 늦은비의 기적
    Read More
  6. Truth + Empathy = 복음

    Truth + Empathy = 복음 "예수님의 복음은 모두를 위한 것이고, 나이, 성별, 인종, 배경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은 예수님의 십자가 은혜가 필요하다. " 많은 사람들은 아웃리치 이후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잘 모를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을 만나 복음을 위한 영...
    Date2021.04.16 Category홍다혜의 '대학에서 세계로'
    Read More
  7. 하나님이 주신 또 하나의 비전Ⅰ

    하나님이 주신 또 하나의 비전Ⅰ "나의 동역자, 나의 가족" 사랑하는 나의 아내 —“매주 목요일 소고기 백반 100인분이요!” 유학생 목회는 섬기는 목회다. 외국 땅에서 외롭고 힘들게 지내는 유학생들은 유혹에 빠지기 쉽다. 믿는 ...
    Date2021.04.14 Category이른비와 늦은비의 기적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