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처치 칼럼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뉴질랜드 절제회 칼럼

카바에서 마리화나로! 몸살을 앓는 남태평양 섬나라들

by 서승현 posted Apr 1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png

 

남태평안 섬나라 사람들에게 성령의 열매인 절제가 절실합니다

 

평화롭고, 조용하며, 왠지 하와이안 특유의 멜로디가 흥얼거려질 것 같은 남태평양의 섬나라 사람들은 어떠할까? 언젠가 섬나라 중에 한 군데를 방문했을 때 ‘이곳은 술이나 담배 구입은 생각도 못하는 가난한 나라이니, 절제 운동이 필요하지 않다’고 하신 어느 선교사의 말이 생각난다.

 

카바는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문화이고 의식이니, ‘절제운동’맞지 않는다고….

 

오래 전 통아에 두세 달정도 머물때였다. 주일 예배를 드리러 일찍 현지 교회로 갔는데, 뒤쪽 작은 홀에서 예배인도에 관련되신 분들이 둘러앉아 무엇인가를 돌려가며 한 모금씩 마시는 것을 보았다. 예배전에 행하는 카바 의식 (Kava ceremony)이라고 했다 - 카바는 pepper plant Piper methysticum 이라는 식물로서 그 뿌리를 즙을 내어 물에 타서  마시는 non alcohol beverage이다. 남태평양의 토착신 중 하나인 ‘카바 카바’에서 따온 이름으로 ‘신령한 음료’로 여겨지곤 했었다. 그런 이유로 인하여, 남태평양의 대부분의 나라 ( Micronesia, Polynesia, and Hawaii) 3000년 역사속에서 전통적인 예식, 결혼, 장례, 종교의식 그리고 질병의 회복등 여러가지 문화적인 행사와 삶 속에 밀접하게 사용되어져  왔다.

 

그런 이유로 현지 선교사들 조차도 카바에 관련해서는 ‘절제운동’이 맞지 않는다고 하는 중에, 크리스찬에게 카바가 어떤 악영향을 끼치는지 바누아투에서 오랫동안 사역해온 김난주 선교사는 절제운동의 필요성을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개인적인 결론이겠지만, 매일의 삶속에서 이루어지는 장기적인 복용으로 인해, 카바는 바누아투 기독교인들의 삶에도 깊이 뿌리 박혀있는 악습관이 되고 말았습니다. 바누아투에서 카바는 더 이상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herbal tea도 아니며, 고유 문화적 전통 의식도 아닙니다. 카바는 중독성이 없다고 알려져 있지만 카바를 마시면 마실수록 그 양을 계속 늘려가야 하는 것을 보면, 마취 효과를 극대화하고 싶어하는 중독성이 있는게 분명합니다."

 

카바에 들어 있는 카발락톤이라는 성분이 진정과 마취 효과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혀와 입안부터 시작해서 전체적으로 마취되어, 몽롱한 상태로 몇 시간 씩 널부러져 있게 된다. 과거에는 마을의 지도자들과 남자중심으로 행해져 왔고여자들이나 어린아이들에겐 엄격하게 제한 되어 왔었다. 카바는 육체적인 통증까지도 어느 정도는 마비 시키기 때문에 육체 노동을 주로 많이 하는 남태평양의 남자들에게 애용되어 왔다. 하지만 카바의 장기복용으로 인한 여러가지 부작용 (간기능 장애, 인지능력 저하)들이 나타나면서 현재 몇몇 나라에서는 카바의 복용을 금하거나 제한하는 나라들이 있다. (Canada, Germany, France and the U.K)

 

반면에 이제는 어느 섬나라를 가도 주거 밀집 지역에는 한 골목에서만도  4-5개의 카바샵이 즐비한데, 카바샵에 대한 규정이 없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바로 옆에도 아무런 제한이나 제재없이 카바샵을 오픈할수 있다. 그런 이유로 많은 청소년들이 너무 쉽게 저렴한 가격의 카바를 접하는 실정이다. 또한 대부분의 카바샵은 알코올과 담배를 함께 판매하고 있어서, 청소년들은 무방비 상태로 알코올, 흡연 그리고 관련된 범죄에 빠져들고 있다. 이런 카바와 다른 알코올을 함께 마실경우 알코올의 흡수와 몸에 반응을 훨씬 높힌다.

 

KakaoTalk_20190413_101605998.png

그리고 이제, 카바에서 마리화나로 중독되고 있다.

 

문화와 함께 삶에 깊숙히 뿌리내린 카바를 Silent killer라고 부른다면, 마리화나는 Killer in my garden 이라고 할 수 있다. 누구나 자기 마당에 마리와나 weed 를 심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마침 지난 4월 12일 바누아투 방문 중에 청년, 청소년 금요 모임에 가게 되면서, 마리화나에 있는 THC 성분이 얼마나 치명적으로 위험한 물질인지를 설명할 기회가 있었다. 그리고 지금과 같은 많은 의약품들이 개발되기 이전에는, 마리화나에 있는 CBD 성분의 진정효과로 인해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는 부상자와 환자에게 마리화나를 피우게 했던 역사도 설명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약물남용에 대한 아무런 법적 제재가 없는 섬나라 사람들을 무너뜨려가는 사탄의 악한 궤계는 눈을 감아도 선명하게 보인다.

뉴질랜드는 어떠한가?  2020년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를 앞두고 있는 뉴질랜드에서는 여러 세미나들이 열리고 있다. 그중 5년 전 합법화를 했던 미국 콜로라도주의 마약 관련 전문가인 Ben Cort는 지난 3월 오클랜드를 방문하여 Family First 주최로 세미나를 개최했었다. 그는 지난 5년간 콜로라도주의 범죄 증가율, 붕괴된 가정의 증가, 청소년들의 범법행위 증가율 등을 보여주며, 뉴질랜드는 아직 늦지 않았으니 마리화나가 얼마나 성도 개인의 삶은 물론이거니와 가정과 공동체를 파괴해 가는지 다른 나라의 사례에 귀를 기울이며, 타산지석으로 삼아 국민의 생명을 구하라고 촉구했었다. 

 

골1:21~22  전에 악한 행실로 멀리 떠나  마음으로 원수가 되었던 너희를 이제는 그의 육체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화목하게 하사 너희를 거룩하고 흠 없고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그 앞에 세우고자 하셨으니

 

원처치 저자 서승현 전도사

profile

1994년 뉴질랜드로 이민, 1998년 오클랜드 대학교 신학과를 졸업했고, 현재는 한우리 교회 교육 전도사로 섬기고 있다. 1999년부터 2003년까지 Children Evangelism Fellowship에서 훈련받고 섬겼으며, 2011년부터는 국제 선교 단체인, 뉴질랜드 한국 여자 기독 절제회 총무, 그리고 2018년도부터는 세계 절제회 임원인 Asia Field Worker 를 역임하고 있다. 절제 운동 관련으로는 크리스천라이프에 2015년과 2016년에 걸쳐 칼럼을 연재했고, 절제 세미나와 특강으로 성령의 열매인 절제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원처치 칼럼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1. 친구 (1)

    친구 (1) “은퇴자, 노숙인, 신체 장애인, 정신 지체자, 가택 연금자, 실직자, 알코올 중독자, 마약 중독자, …” 모든 분류가 기억 나진 않지만 라누이 캐라밴 빌리지에서 처음 만나게 된 사회복지사는 그곳 주민들을 이와 같이 나누어 구분...
    Date2019.05.17 Category라누이, 낮은마음 이야기
    Read More
  2. 야호~ 신나는 성경공부다

    야호~ 신나는 성경공부다 "선생님, 책으로 하는 성경공부가 제일 싫어요!" 요즘 교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성경공부 혹은 분반공부 시간의 아이들의 모습은 어떠한가? 얼마전 사역하는 교회 어린이부서에서 있었던 일이다. 반을 맡고 있는 담당 교사로부터 다소...
    Date2019.05.16 Category교회교육 현장 이야기
    Read More
  3. 외로움인가 고독인가

    외로움인가 고독인가 "관계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힘과 자원은 언제나 하나님과의 고독한 만남 속에서 채워지기 때문" 몇 해 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는 웃지 못 할 일이 일어났었습니다. 자신에게 입맞춤을 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90대 할머니가 이웃집에 총...
    Date2019.05.04 Category배태현의 목회칼럼
    Read More
  4.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 역사 (15) - 발데즈와 뉴질랜드 하나님의성회

    A. C. 발데즈 ©Healing and Revival Press 2005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15) 발데즈, 뉴질랜드 하나님의성회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924년: A. C. 발데즈(A.C. Valdez Sr)   1924년 발데즈는 새로...
    Date2019.05.01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5. 겨울은 추워도 추억은 따뜻하다

    겨울은 추워도 추억은 따뜻하다 "하나님과의 추억을 붙들며 그분을 향한 신뢰를 절대로 놓지 마십시오." 지난주에는 계속 날씨가 쌀쌀했습니다. 해가 잘 들지 않는 제 방의 기온은 바깥보다 더 낮을 때가 많습니다. 문을 닫고 히터를 켜면 조금 따뜻해지기는 ...
    Date2019.04.25 Category배태현의 목회칼럼
    Read More
  6. 카바에서 마리화나로! 몸살을 앓는 남태평양 섬나라들

    “남태평안 섬나라 사람들에게 성령의 열매인 절제가 절실합니다” 평화롭고, 조용하며, 왠지 하와이안 특유의 멜로디가 흥얼거려질 것 같은 남태평양의 섬나라 사람들은 어떠할까? 언젠가 섬나라 중에 한 군데를 방문했을 때 ‘이곳은 술이나...
    Date2019.04.16 Category뉴질랜드 절제회 칼럼
    Read More
  7.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 역사 (14) - 평신도 치유 사역자 제임스 무어 힉슨

    평신도 치유사역자 제임스 무어 힉슨 ©EBAY 1923: 평신도 치유 사역자 제임스 무어 힉슨 (James Moore Hickson) 제임스 무어 힉슨은 1923~1924년에 뉴질랜드를 방문한 치유 사역을 하는 성공회 평신도 였으며 그의 복음 운동은 성공회 신부들에게 지지를...
    Date2019.04.16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8. 영적인 다이어트

    영적인 다이어트 "영적인 순환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결국 영적인 비만이 됩니다."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나라는 어디일까요? 2012년 통계이긴 합니다만 마이크로네시아와 통아가 세계 177개 국가들 중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해 지구상에서 가장 뚱뚱한 나라가...
    Date2019.04.06 Category배태현의 목회칼럼
    Read More
  9. 적당한 좌절

    적당한 좌절 "적당한 좌절을 경험하면서 더 건강하고 견고한 신앙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교육학자들은 아이들이 자라면서 경험하는 적당한 좌절(optimal frustration)이 인격의 바른 성장에 필수적이라고 지적합니다. 이와 관련해 흥미로운 실험이 있었습니...
    Date2019.03.26 Category배태현의 목회칼럼
    Read More
  10.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13) - 웰링턴 시티미션

    1922년 웰링턴 시티미션 건물 ©natlib.govt.nz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13) 웰링턴 시티미션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923년: 웰링턴 시티미션(Wellington City Mission)   뉴질랜드 오순절교회   1...
    Date2019.03.18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11. 뉴질랜드 청년 청소년 음주와 우울증성 자살 보고서

    뉴질랜드 청년 청소년 음주와 우울증성 자살 보고서 “중독성을 알면서도 술과 담배, 음란을 끊을 수 없는것에, 청년, 청소년들이 절망하고 있다.” 세월이 흘러가도 잊혀지지 않는 사건들이 있다. 더욱이 무궁무진한 미래를 갖은 청소년들의 어처...
    Date2019.03.15 Category뉴질랜드 절제회 칼럼
    Read More
  12. 시선, '낯선'

    시선, '낯선' "그 첫 만남은 그들에겐 세상으로 열린 작은 소통의 창구를... 우리에겐 그리스도의 사역에 참여하는 첫발을 허락하게 하였다" “어디서 왔다고?” “몰라, 지난주부터 보이던데.” 낯선 동양인에 대한 시선이 이곳...
    Date2019.03.15 Category라누이, 낮은마음 이야기
    Read More
  13.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12) - 스미스 위글스워스의 두 가지 예언

    복음주의자 스미스 위글스워스의 모습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12) 스미스 위글스워스의 두 가지 예언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스미스 위글스워스(1859~1947)는 세상을 떠나기 전 "향후 수십 년 간 ...
    Date2019.03.05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14. 기적을 만드는 교사

    기적을 만드는 교사 "얘들아, 선생님 강아지를 위해서 기도해 주겠니?" 교회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교사교육을 진행할 때면 이런 질문을 하곤 한다. ‘여러분의 어린 시절에 가장 기억에 남는 선생님, 혹은 교회학교 선생님은 어떤 분인가요?’ 그...
    Date2019.03.02 Category교회교육 현장 이야기
    Read More
  15. 라누이, 낮은마음 이야기 - 들어가며

    라누이, 낮은마음 이야기 - 들어가며 "나를 보내사 포로 된 자에게 자유를, 눈 먼 자에게 다시 보게 함을 전파하며 눌린 자를 자유롭게..." 차 문을 열 때면 언제나 엷게 베어 나오는 쉰내가 훅 하며 먼저 나를 반긴다. 한여름의 후덥했던 시간이 지나며 베어...
    Date2019.03.01 Category라누이, 낮은마음 이야기
    Read More
  16. 17. 아름다운 노년

    17. 아름다운 노년 일찍이 '앙드레 지드'는 말했다. "늙기는 쉽지만, 아름답게 늙기는 어렵다." 그게 누구든 늙게 마련이다. 아무리 평균수명이 늘어났다 해도 늙지 않는 사람은 없다. 젊은이들은 흡사 늙지 않을 것처럼 살지만, 그들도 역시 늙게 된...
    Date2019.03.01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7. 16. 여러분 감사합니다

    16. 여러분 감사합니다 1985년에 시작했던 서교사역을 2016년까지에 공식적인 선교사역을 미치게 되니 꼭 31년이 된다. 51세의 젊은 나이로 선교사역의 길을 떠나 이제 82세의 은퇴목사가 되어 지나온 세월을 지나면서 동분서주하면서 선교사로 목회자로 학원...
    Date2019.03.01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8. 개인인가 공동체인가

    개인인가 공동체인가 "공동체의 본질을 훼손하는 일은 결코 용납해서는 안 될 것" ‘사랑’과 ‘용서’는 그리스도인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이 모인 교회는 조금 다릅니다. 신약성서는 교회라고 하는 신앙 공...
    Date2019.03.01 Category배태현의 목회칼럼
    Read More
  19.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11) - 허버트 부스, 토마스 켐프, 스미스 위글워스

    복음주의자 스미스 위글스워스의 모습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11) 허버트 부스, 토마스 켐프, 스미스 위글스워스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919: 허버트 부스 (Herbert Booth) 1919년 고(故) 부스 장군(구...
    Date2019.02.21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20. 나는 어떤 사람인가?

    나는 어떤 사람인가? "풍부한 내적 자원으로 사람들을 품는 성숙한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목회자이다 보니 이런 저런 다양한 사람들을 많이 만나게 됩니다. 이젠 제법 연륜이 깊어 처음 보는 사람과도 몇 마디 대화를 나누다 보면 그 사람의 내면이 어떤 상태...
    Date2019.02.21 Category배태현의 목회칼럼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