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처치 칼럼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본 칼럼은 원처치의 편집방향이나 의도와는 다를수 있습니다.]

원처치와 카톡 친구맺기 뉴질랜드 기독교학교 정보

김용환 자서전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2)

by 원처치 posted Dec 1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orvan.jpg

KorVan 기독 간호학교 학생들과 함께 ©ONE CHURCH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2) 포트빌라의 KorVan 간호학교

 

바누아투 원주민들의 영과 육을 고치는 일을 해 보자는 취지로 설립된 기독 간호학교는 한국과 바누아투를 합하여 KOR_VAN Helth Community Nursihg School 이라고 명명하게 되었다. 아무튼 이렇게 기독 간호학교가 세워지기까지는 안 목사와 나의 많은 땀이 있었다는 것을 잊을 수가 없다. 훗날 들으니 안영로 목사는 바누아투 여행 후 열병으로 며칠간 병원 생활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안 목사를 통하여 하고자 하는 계획이 있었음을 훗날에나 깨닫게 되었다.

 

 

2005년 5월 23일 바누아투 장로교 후원으로 방파선교대회가 있었다. 선교대회 중에 약 23명의 선교대회 회원을 중심으로 기독 간호학교 건물시공예배를 드리게 되었다. 다음 해인 2006년 안영로 목사가 장로교 총회장으로 취임하게 되었고, 이후 전 임원들의 전적인 협조 하에 현 간호학교 건물이 완공되는 것을 보게 된 것이다. 생각하면 하나님께서 일찍이 계획하셨던 일로 감사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목적했던 여름휴가 휴양지를 뒤로 하고 엉뚱한 섬나라 바누아투에 가게 하시고 생각지도 않은 ‘타나’라는 깊은 오지 원주민 촌에 들어가게 하셨다. 그리고 일주일동안 30도가 넘는 숨 막히는 더위와 모기에 죽을 고생을 하게 하셨고 병고에 시달리고 있는 불쌍한 원주민들을 직접 만나게 하시어 그들을 신앙과 건강으로 도와야겠다는 감동을 주셨다. 그 결과 전혀 생소하던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 나라 타나섬 원주민의 형편을 여러 사람들에게 소개하게 되었고, 그들의 마음을 감동케 하시어 그들의 기도와 도움으로 가난하고 불쌍하고 소외된 사람들을 위하여 기독 간호학교가 세워진 것은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가 아닐 수가 없다. 또한 하나님께서 나의 선교지인 바누아투에서 방파선교회의 선교대회를 하게하시고, 20여명의 선교회 임원 목사들의 전적인 재정지원을 하게 하셨으며, 안영로 목사의 총회장 재직으로 많은 총회 임원의 기도와 협조가 있었고, 오늘날 아름다운 포트빌라에 기독간호학교가 설립되어 바누아투 원주민들의 영육을 살리는 놀라운 사역을 감당하게 하심을 생각할 때 누구보다 무엇보다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라고 생각을 하게 된다.

 

오늘 나는 지난날 나의 바누아투 선교사역을 한 번 더 되돌아본다. 낙후된 지역 지역에 바람과 태풍만 불었다 하면 쓰러져버리는 예배처소 문제로 세멘콩크리 교회를 달라고 매일 기도제목을 삼았던 그들에게 움집교회에서 태풍이 몰아쳐도 안전한 23개의 세멘부록 교회 건축을 지원하고 설립했다. 의료해택을 전혀 받지 못하고 살았기에 30도가 오르내리는 그 무더운 열대지역에서 병이 났다 하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생사를 눈앞에 두고 다른 방법이 없이 열병으로 죽어가던 그들에게 질병에 대한 예방과 간단한 치료를 했고, 치료와 더불어 복음을 치유와 함께 겸하는 사역을 하였다. 그리고 교육기관인 간호학교를 하게되어 지역 지역에서 복음과 치유사역을 하게 하신 하나님의 크신 역사를 생각하면 감격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

 

1990년 7월 15일에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에 선교의 첫발을 디딘 후 오늘 2018년까지의 나의 선교사역의 활동을 회상하면 어려웠던 일, 힘들었던 일, 위험했던 일도 많았고, 때로는 포기하고 싶었고 댕기병으로 생명의 위험을 겪기도 하였다. 하지만 그 많은 일들 중에도 하나님께서 함께 해 주시어 3가지 큰일을 별 큰 어려움이 없이 이루게 하셨음을 진정 마음을 다하여 감사 감사 또 감사를 드린다. 그 3가지 일이란 첫째로는 23개 교회개척 및 지원과 둘째 기독간호 학교 설립, 그리고 세 번째는 오래전부터 바누아투 장로교회가 그토록 원했던 한국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교단과의 파트너십 관계를 맺게 한 것이다.

 


원처치 칼럼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1. 15. 은퇴 후 나의 생활 - 목회사역, 병원사역

    2008년 김용환 목사 내외 ©ONE CHURCH 15. 은퇴 후 나의 생활 나의 은퇴일은 정확히 2001년 6월 28일로 뉴질랜드 오클랜드 포레스힐에 위치해 있는 제일장로교회에서 노스쇼어노회 주관으로 은퇴식을 하였다. 나는 1970년에 한국 충남노회에서 목사안수...
    Date2019.01.10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2. 14. 바누아투 선교사역을 마무리 하면서

    콜반간호학교 앞 단체 사진 ©ONECHURCH 14. 바누아투 선교사역을 마무리 하면서 1990년 7월 15일에 바누아투에 들어가 2016년 7월까지 약 26년간 바누아투 선교사역을 한 샘이다. 그동안 신학교 사역과 더불어 원주민 마을 순회선교사역, 원주민 마을 교...
    Date2019.01.08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3. 13. 한국과 바누아투 장로교, 동역관계 체결하다

    13. 한국과 바누아투 장로교, 동역관계 체결하다 1990년 7월 15일, 처음으로 바누아투에 입국하여 가장 먼저 한 일은 바누아투 장로교회 총회를 찾아가 뉴질랜드 장로교회의 추천서를 내 놓고 선교사역에 대한 이야기를 한 것이었다. 하지만 처음 바누아투 총...
    Date2018.12.13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4.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2)

    KorVan 기독 간호학교 학생들과 함께 ©ONE CHURCH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2) 포트빌라의 KorVan 간호학교 바누아투 원주민들의 영과 육을 고치는 일을 해 보자는 취지로 설립된 기독 간호학교는 한국과 바누아투를 합하여 KOR_VAN...
    Date2018.12.13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5.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2007년 세워진 바누아투 포트빌라의 KORVAN 기독간호학교의 모습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바누아투 타나 섬으로의 선교여행 바누아투의 수도 포트빌라(Port Vila)에 기독보건 간호학교가 세워지기까지에는 할 이야기가 많다. 특히 나...
    Date2018.11.23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6.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7) 포트빌라 중심의 교회 개척 및 건축 지원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7) 포트빌라 중심의 교회 개척 및 건축 지원 2003년까지는 바누아투 산토섬을 중심으로 한 원주민 교회 지원과 지역 교회 개척을 하였다면, 2004년부터는 바누아투 수도 포트빌라를 중심으로 하여 지역 교회 개척과 교회건축 지원을 ...
    Date2018.11.16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7.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6) 자라나키 원주민 교회 (7) 타시리키 원주민 교회

    자라나키 교회 앞, 김용환 목사와 원주민 아이가 서 있다 ©ONE CHURCH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6) 자라나키 원주민 교회 말라타우 교회가 개척된 후 원주민 마을마다 교회를 세워달라는 요청이 계속 들어오게 되었다. 하지만 요청하는 곳 마다 다 응할...
    Date2018.11.09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8.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5) 말라타우 원주민 교회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5) 말라타우 원주민 교회 1990년 최초 원주민 선교사역을 시작하고 곧 산토섬에서도 아주 깊은 산속 말라타우 지역에 들어가 최초 원주민 교회를 세웠다. 한국의 화곡동교회(현 치유하는교회)김영환 장로와 전종인 장로의 지원으로...
    Date2018.11.02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9.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4) 선교지에서 첫날 밤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4) 1990년 7월 15일, 선교지에서 첫날 밤 첫날 밤 이란 흥분된 밤이요 기대하는 밤이요 상상하는 밤 이다. 우리는 첫날밤을 이야기하면 신혼의 첫날밤을 연상하면서 달콤한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들으려고 한다. 그러나 내가 이야기...
    Date2018.10.26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0.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3) 산토섬  원주민들의 생활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3) 산토섬 원주민들의 생활 말라타우 교회는 바누아투 원주민 선교사역에 최초 원주민 교회를 세워서 원주민 선교를 시작했던 교회다. 이곳은 순 원주민들만이 사는 깊은 산곡마을이었다. 그간 수많은 외지인들이 바누아투를 드나들...
    Date2018.10.12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1.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1) 타루아 신학교 사역 (2) 원주민 개척교회 사역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1) 타루아 신학교 사역 1990년 7월 15일에 선교지 바누아투 섬나라에 입국하여 바누아투 장로교 총회를 방문하고 앞으로 선교사역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게 되었다. 그곳 장로교단은 나에게 직영 신학교와 원주민 선교사역을 ...
    Date2018.10.02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2.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4)크라이스트처치 한인교회 (5)오클랜드 제일교회

    크라이스트처치 한인장로교회의 모습 (구글맵 캡처)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4) 크라이스트처치 한인교회 설립 1988년 뉴질랜드의 제1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 교회가 세어져 놀랍게 성장하는 것을 보면서 크라이스처치에서도 교회를 세워달라는 우리 교민 ...
    Date2018.09.18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3.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오클랜드 한인교회 (3)해밀턴 한인교회

    1988년 7월 오클랜드 한인교회의 모습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 오클랜드 한인교회 1988년 한국에서는 올림픽 국제경기가 한창 준비 중이던 3월, 이곳 뉴질랜드에서는 뉴질랜드 중심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교회가 두 번째로 세워지게 되었다. 정확하게 19...
    Date2018.09.07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4.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1) 웰링턴 한인교회 설립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뉴질랜드 최초 한인교회로 대단히 의미 있고 한인 교민사에 역사적인 교회라 생각할 수가 있다" 1985년 총회파송식상에서 당시 총회장이었던 장로회 신학대학장 이종성 총회장의 권면이 생각난다. 이제 선교사로서 뉴질랜드에 파송...
    Date2018.08.31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5. 0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2) 선원 선교사역

    위 사진은 본 내용과 상관없음 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2) 선원 선교사역 1985년 12월 첫 주일 웰링턴 한인교회 설립예배를 드리게 되었다. 그동안 현지인 선원회관에서 임시로 몇몇 선원들과 교민들이 모여 예배를 드리다가 정식 장로교 웰링턴 노회에 소...
    Date2018.08.14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6. 0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1) 뉴질랜드 최초 한국인 선교사

    1991년 웰링턴 한인 성도들과 김용환 목사 부부의 단체사진 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1) 뉴질랜드 최초 한국인 선교사로 파송 받다 국립의료원 원목사역을 하며 내심으로 이런 생각을 종종하곤 하였다. 중고등학교 시절부터 언어공부에 소질을 갖다보니 앞...
    Date2018.08.03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7. 08. 기도응답 그리고 수술기도

    8. 기도응답 그리고 수술기도 1) 쌀과 보리, 그리고 연탄 1983년 2월에 나는 미국유학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 왔다 약 2년 동안 공부하다 집에 와 보니 너무도 힘들고 어려움이 많았다. 무엇보다 여섯 식구들의 생활이 너무도 어려웠다. 당장은 식생활이 ...
    Date2018.07.19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8. 07. 병원 원목생활과 개척교회

    7. 병원 원목생활과 개척교회 "마지막 가는 결핵환자들로부터 많은 인생교훈을 얻은 것이다" 1975년 나는 서대문 시립병원 안에 있는 베데스다 병원교회를 중심으로 원목사역을 하게 되었다. 영락교회 전도부의 파송을 받아서 간 그곳은 서대문구 역촌동 북향...
    Date2018.07.13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9. 06. 미국 유학 시절

    6. 미국 유학 시절 "과거 시절을 기억하며 ‘그때 그 시절 고생도 많이 하였지’라는 생각에 옛 고생담을 자녀들에게 교훈삼아 해주겠지" 나는 목회를 하는 중 이후에 좀 더 배워 학원사역이나 기관사역을 한번 해보았으면 하는 생각을 종종 갖고는...
    Date2018.07.07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20. 05. 병리 공부와 신학교

    5. 병리 공부와 신학교 “서울 아내에게서 급보가 왔다. 첫 아이 산후에 쓰러져 사경에 처해 있으니 당장 올라오라는 소식이었다” 36개월간의 군대생활을 마친 후 다시 새로운 생활이 시작되었다. 나는 미군부태 생활을 하면서 아주 좋은 분을 알...
    Date2018.06.29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