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처치 칼럼

|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김용환 자서전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4) 선교지에서 첫날 밤

by 원처치 posted Oct 2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4) 1990년 7월 15일, 선교지에서 첫날 밤

 

첫날 밤 이란 흥분된 밤이요 기대하는 밤이요 상상하는 밤 이다. 우리는 첫날밤을 이야기하면 신혼의 첫날밤을 연상하면서 달콤한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들으려고 한다. 그러나 내가 이야기하는 첫날밤이란 신혼의 첫날밤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첫날밤은 그 밤에 따라서 일생을 두고 잊지 못할 일들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나는 어린 시절 부모님을 따라 동리교회를 다니게 되었고 어릴 때부터 주일학교를 다녔다. 우리 마을은 촌명이 예배촌 혹은 교인촌 이라고 했다. 이는 전 동리 사람들이 다 교회를 다닌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었다. 특별한 마을이다. 하나님께서 특별히 복을 많이 주신 마을이란 것은 분명했다. 올해는 예배촌 마을이 생긴 지 꼭 75년이 되는 해이다. 내가 이 마을 생겨나던 해에 태어나 지금 75세가 되었으니 예배촌 또한 75년 역사를 지닌 셈인 것이다. 하나님의 축복된  마을이라고 하는 이유는 75년 된 이 예배촌 마을에서 목사와 교역자가 40여명이 배출되었다는데 있다. 지금 이 40여명이 주의 종들이 되어 전국 방방곡곡과 멀리 해외에서 목회와 선교 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는 것을 보면 하나님의 축복치고 너무 큰 축복이라고 생각을 한다.

 

초등학교 2학년 때 서울에서 방학을 하여 내려오신 당시 엄두섭 전도사(당시 신학생)님이 여름성경 학교 강사로 오시어 여름성경학교를 하게 되었었다. 그때 그는 “사람이 세상에 태어나서 가장 귀한 일은 ‘하나님이 기뻐하는 일을 하는 일’이다”라고 하며 우리 또한 앞으로 커서 목사가 되면 그런 일을 할 수 있다고 하였다. 나는 당시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성령의 감동이었는지 “나도 목사님이 되어 그런 일을 할 수 있을까”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때 어린 나는 기도하면서 인생목적을 정하고 목사의 길을 택하여 걷기 시작한 것이다. 결국 나는 하나님의 은혜로 목사가 되었고 오늘날까지도 사역을 계속하고 있다.

 

1985년에 방파선교회의 후원으로 선교사의 사명을 받아 먼 이역만리 뉴질랜드와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까지 와서 사역을 하면서 이런 일 저런 일들을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Scan_009.jpg

바누아투 마을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는 김용환 목사

 

뉴질랜드 장로교회의 소개로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라는 나라에 첫 원주민 선교가 시작되었다. 남태평양은 21개의 작고 큰 나라로 이루어져 있다. 그 중 하나가 바누아투라는 나라이다. 1980년에 프랑스와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신생국가이다. 독립한지 약 30 년 밖에 안 되었기에 모든 면에 어려움이 있었다. 제대로 자립한 교회도 거의 없어서 7~8개 교회를 교역자 한 명이 담당할 정도였다. 그런 섬나라에 1990년초에 들어가 원주민 사역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바누아투 선교 첫날 신학교 교장의 안내로  와이라파(Wairapa)라는 원주민 마을에서 첫날밤을 지내게 되었다. 원주민 마을은 약 20여개의 움막집으로 되어 있었는데, 동리 한 가운데를 중심으로 20여개의 움막집들이 뺑뺑 둘러있었으며, 운동장을 한 가운데 두고 생활하고 있었다.

 

와이라파(Wairapa) 원주민 마을에 들어가 한 원주민의 집에서 첫날밤을 지나는데, 밤에 전혀 불이 없을뿐더러 움집 안에는 땅 바닥위에 코코넛 잎으로 만든 깔것을 깔고 자야했다. 더욱 30도가 넘는 찜통 같은 움막에서의 첫날밤은 그야말로 생지옥 같은 밤이었다. 움막 안 천장에는 어디서 왔는지 도마뱀이 마라톤을 하고 있었고, 모기는 수없이 달려들어 피부를 물어뜯어 가려워서 견딜 수가 없었다. 또한 ‘샌드플라이’라는 한국의 깔다귀(하루살이) 같은 것들은 얼굴이며 다리며 손발에 악착같이 달라붙었다. 너무도 더운 날씨에 수많은 모기 때와 수많은 깔다귀 때들의 침공에 결국 견딜 수가 없어 움집을 뛰쳐나왔다. 움집에서 나와 동리 한 가운데 마을 마당을 보니 어둠속에 희미하게 보이는 것은 마치 아프리카 야생 동물원 같은 광경이었다.

 

v03.jpg

바누아투 움막집의 모습

 

우선 풀어 놓은 소 때들은 동리 운동장에서 풀을 뜯으며 대소변을 분별없이 방뇨하고 있었고, 돼지들은 수십 마리가 무리를 지어 소리소리 지르면서 소란을 피우고 있었다. 게다가 개 때들은 다 모여 짓고 싸우고 쫓고 쫓기면서 그 긴 밤을 지내었다. 더욱이 동리 온 짐승들이 암, 수컷별로 다 모였으니 소, 돼지 할것 없이 수컷 짐승들이 암컷 사냥에 날뛰는 밤중 광경은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었다. 선교지에서의 첫날밤, 움막집의 무더위 속에서 모기 때와 깔다귀 때에 시달려 잠을 이루지 못하였고 동리 운동장은 소, 돼지, 개 때들의 수라장이었으니 그 날은 내 평생 잊을 수 없는 밤이었다.

 

다음 날 아침, 밤새토록 한숨도 못잔 나는 동리 추장에게 지난밤 이야기를 했다. 그랬더니 동물들을 풀어놓은 것은 와이라파 동네가 오래전부터 전해오는 운동장 풀 깎는 방법이라고 했다. 넓은 동리 마당을 오직 짐승들에게 맡겨 해결하고 있다면서 지극히 평상적인 일로 생각하고 있었다. 동리 마당현장을 가보니 완전히 전쟁터가 따로 없었다. 밤새도록 수십 마리의 동리 짐승들의 똥, 오줌이 진창이 되어있어 어느 한 군데 발 디딜 곳이 없었다. 게다가 밤새 온 동리 짐승들이 배설한 똥, 오줌으로 인해 악취냄새는 진동을 하였다. 그러니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위생문제도 보통 문제가 아니었다.

 

그날 아침 나는 조용히 생각을 했다. 선교를 생각할 때 현지인들에게 복음이란 큰 틀 안에서 보건위생의 문제 또한 선교적으로 섬겨야할 부분이라고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렇게 나의 선교지의 첫날밤은 흥분의 밤이라기보다 모기 때와 깔다귀 때들의 침공의 밤이었고 짐승들의 똥 오줌의 악취의 밤이었기에 심히 괴로운 고통의 밤이었다. 하지만 그런 경험을 통하여 하나님께서는 오늘 바누아투에 보건 간호학교를 세우게 하시고 원시인 같은 원주민들에게 복음과 치유와 위생교육으로 영과 육을 살게 하는 사역을 주셨다고 생각한다. 나의 여생을 이렇게 영 육간에 무지한 그들에게 복음과 치유로 새로운 삶을 살게 하는 것이 최상의 선교사역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원처치 칼럼

뉴질랜드 칼럼니스트들의 이야기

  1. 14. 바누아투 선교사역을 마무리 하면서

    콜반간호학교 앞 단체 사진 ©ONECHURCH 14. 바누아투 선교사역을 마무리 하면서 1990년 7월 15일에 바누아투에 들어가 2016년 7월까지 약 26년간 바누아투 선교사역을 한 샘이다. 그동안 신학교 사역과 더불어 원주민 마을 순회선교사역, 원주민 마을 교...
    Date2019.01.08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2.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8) - 존 크럼프 목사 등

    뉴욕타임즈에 실린 헨리 발리 목사 일러스트 ©RARE NEWSPAPERS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7)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875: 존 크럼프 목사(Rev John Crump) 1875년 존 크럼프 목사는 마누카우 지역의 ...
    Date2018.12.21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3.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7) - 버들 목사, 아이언사이드 목사 등

    아이언사이드 목사 ©THE POW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7)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845년: 버들 목사(Rev T.Buddle) 오클랜드의 첫번째 선교사는 1843년 도착한 조지 버틀(George Buttle) 목사였다. ...
    Date2018.12.14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4. 13. 한국과 바누아투 장로교, 동역관계 체결하다

    13. 한국과 바누아투 장로교, 동역관계 체결하다 1990년 7월 15일, 처음으로 바누아투에 입국하여 가장 먼저 한 일은 바누아투 장로교회 총회를 찾아가 뉴질랜드 장로교회의 추천서를 내 놓고 선교사역에 대한 이야기를 한 것이었다. 하지만 처음 바누아투 총...
    Date2018.12.13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5.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6) - 옥타비우스 해드필드 선교사

    옥타비우스 해드필드 선교사 ©TE ARA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6)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839: 옥타비우스 해드필드(Octavius Hadfield) 선교사   해드필드는 와이마테 노스(Waimate North)에 ...
    Date2018.12.07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6.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2)

    KorVan 기독 간호학교 학생들과 함께 ©ONE CHURCH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2) 포트빌라의 KorVan 간호학교 바누아투 원주민들의 영과 육을 고치는 일을 해 보자는 취지로 설립된 기독 간호학교는 한국과 바누아투를 합하여 KOR_VAN...
    Date2018.12.13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7.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 (5) - 샬롯과 알프레드 브라운 선교사 부부

    ▲알프레드 브라운 선교사 ©TE ARA 뉴질랜드 연대 별 부흥 역사 (5)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829: 샬롯(Charlotte)과 알프레드 브라운(Alfred Brown) 선교사 부부 1835년 4월 9일, 알프레드 브라운은 테...
    Date2018.11.28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8.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2007년 세워진 바누아투 포트빌라의 KORVAN 기독간호학교의 모습 12. 바누아투의 수도에 기독간호학교를 세우다 1) 바누아투 타나 섬으로의 선교여행 바누아투의 수도 포트빌라(Port Vila)에 기독보건 간호학교가 세워지기까지에는 할 이야기가 많다. 특히 나...
    Date2018.11.23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9.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역사(4) 윌리엄스 선교사 형제

    윌리엄 & 헨리 윌리엄스 형제가 하나님의 말씀을 증거하고 있다 ©NZ HISTORY 뉴질랜드 연대 별 부흥 역사 (4)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825: 윌리엄 윌리엄스(William Williams)와 헨리 윌리엄스(He...
    Date2018.11.22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10.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7) 포트빌라 중심의 교회 개척 및 건축 지원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7) 포트빌라 중심의 교회 개척 및 건축 지원 2003년까지는 바누아투 산토섬을 중심으로 한 원주민 교회 지원과 지역 교회 개척을 하였다면, 2004년부터는 바누아투 수도 포트빌라를 중심으로 하여 지역 교회 개척과 교회건축 지원을 ...
    Date2018.11.16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1. 뉴질랜드 연대별 부흥 역사 (3) 거대한 영적 각성의 시대 Part 2

    뉴질랜드 연대 별 부흥 역사 (3)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859년도 테와이로아(Te Wairoa)에 위치한 미션스쿨의 모습 ©TE ARA 1824-1845년: 거대한 영적 각성의 시대 Part 2 파투오네 (Patuone)를 비롯한...
    Date2018.11.16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12.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6) 자라나키 원주민 교회 (7) 타시리키 원주민 교회

    자라나키 교회 앞, 김용환 목사와 원주민 아이가 서 있다 ©ONE CHURCH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6) 자라나키 원주민 교회 말라타우 교회가 개척된 후 원주민 마을마다 교회를 세워달라는 요청이 계속 들어오게 되었다. 하지만 요청하는 곳 마다 다 응할...
    Date2018.11.09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3. 뉴질랜드 연대 별 부흥 역사 (2) 거대한 영적 각성의 시대 Part 1

    사무엘 리 감리교 선교사 ©Wesley Mission 뉴질랜드 연대 별 부흥 역사 (1)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번역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1824-1845년: 거대한 영적 각성의 시대 Part 1 마스든 목사가 처음 설교를 하고 10년 후인 1824년, ...
    Date2018.11.06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14.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5) 말라타우 원주민 교회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5) 말라타우 원주민 교회 1990년 최초 원주민 선교사역을 시작하고 곧 산토섬에서도 아주 깊은 산속 말라타우 지역에 들어가 최초 원주민 교회를 세웠다. 한국의 화곡동교회(현 치유하는교회)김영환 장로와 전종인 장로의 지원으로...
    Date2018.11.02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5.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4) 선교지에서 첫날 밤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4) 1990년 7월 15일, 선교지에서 첫날 밤 첫날 밤 이란 흥분된 밤이요 기대하는 밤이요 상상하는 밤 이다. 우리는 첫날밤을 이야기하면 신혼의 첫날밤을 연상하면서 달콤한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들으려고 한다. 그러나 내가 이야기...
    Date2018.10.26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6. 뉴질랜드 연대 별 부흥 역사 (1)

    뉴질랜드 연대 별 부흥 역사 (1) *다음은 오순절계통의 단체에서 작성한 글을 참고하기 위해 번역한 것으로 원처치의 방향과 다를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1606년: 페드로 페르난데스 드 퀴로스 (Pedro Fernandez de Quiros) 5월 14일: 1606년에 타히티 (Ta...
    Date2018.10.26 Category뉴질랜드 종교 이야기
    Read More
  17.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3) 산토섬  원주민들의 생활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3) 산토섬 원주민들의 생활 말라타우 교회는 바누아투 원주민 선교사역에 최초 원주민 교회를 세워서 원주민 선교를 시작했던 교회다. 이곳은 순 원주민들만이 사는 깊은 산곡마을이었다. 그간 수많은 외지인들이 바누아투를 드나들...
    Date2018.10.12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8.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1) 타루아 신학교 사역 (2) 원주민 개척교회 사역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1) 타루아 신학교 사역 1990년 7월 15일에 선교지 바누아투 섬나라에 입국하여 바누아투 장로교 총회를 방문하고 앞으로 선교사역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게 되었다. 그곳 장로교단은 나에게 직영 신학교와 원주민 선교사역을 ...
    Date2018.10.02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19.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4)크라이스트처치 한인교회 (5)오클랜드 제일교회

    크라이스트처치 한인장로교회의 모습 (구글맵 캡처)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4) 크라이스트처치 한인교회 설립 1988년 뉴질랜드의 제1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 교회가 세어져 놀랍게 성장하는 것을 보면서 크라이스처치에서도 교회를 세워달라는 우리 교민 ...
    Date2018.09.18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20.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오클랜드 한인교회 (3)해밀턴 한인교회

    1988년 7월 오클랜드 한인교회의 모습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 오클랜드 한인교회 1988년 한국에서는 올림픽 국제경기가 한창 준비 중이던 3월, 이곳 뉴질랜드에서는 뉴질랜드 중심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교회가 두 번째로 세워지게 되었다. 정확하게 19...
    Date2018.09.07 Category김용환 자서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