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비닐봉지 사용금지 후: 다른 플라스틱 포장은 어떻게 하나? 1편

by OneChurch posted Feb 08, 2019 Views 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플라스틱 통에 포장된 수퍼마켓의 과일들 ©STUFF

 

플라스틱 팩 체리 토마토와 딸기, 비닐랩에 포장된 오이,
 

비닐랩과 플라스틱 판에 포장된 고기, 플라스틱 통에 포장된 샐러드.
 

깨끗하게 형태를 보존하기 위해 지금까지 수퍼마켓 식품들은 이렇게 플라스틱에 포장되어왔다. 어쩌다 가끔씩 재활용 가능한 포장도 있다.

 

그러나 중국이 세계 각국의 재활용 쓰레기 수입을 중단하면서 뉴질랜드는 재활용 쓰레기 문제에 부딪쳤다. 뿐만 아니라 매립지에 묻히는 재활용 불가 쓰레기 역시 문제이다.
 

수퍼마켓에서는 식품의 안전과 편리성을 위해 거의 대부분의 식품을 플라스틱으로 포장해 판매하고 있다.
 

아직 장바구니를 가지고 가는 것도 습관화되지 않은 소비자들은 수퍼마켓에 따로 용기를 가져가서 고기, 생선, 샐러드 등을 담아가는 것은 상상도 못 한다.
 

포장만 줄여도 엄청난 양의 음식물 쓰레기를 줄일 수 있다.
 

최근 유리 캐비닛 안에 보관된 빵을 비닐로 다시 포장한 수퍼마켓이 비판 대상이 되었다. 사실을 알고 보니 과일 파리 오염을 막기 위해 유리 캐비닛 안에 이중 포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나친 포장 식품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는 톰 아담스(Thom Adams)는 쓰레기 전문가로, 비닐 포장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비닐 포장은 재활용할 방법이 거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과일과 채소는 포장이 꼭 필요한 식품이 아닌데도 비닐 포장을 한다는 이유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그러나 상처 나기 쉬운 과일을 보호하고, 대안 포장재보다 저렴하며, 유통 기한을 크게 연장시키는 비닐 포장을 재배자들이 포기하기란 어려운 문제다.
 

원예산업 NZ 대표인 마이크 채프먼(Mike Chapman)은 뉴질랜드에 비닐 포장재 처리 공장이 없어서 친환경 포장재 사용에 긍정적인 입장이라고 말했다.
 

처리는 매우 중요한 문제다. 지난 크리스마스 때까지 전국의 수퍼마켓에는 비닐봉지를 버릴 수 있는 재활용 통이 마련되어 있었다.
 

그러나 이 제도는 주 구매자인 호주가 수입을 중단하면서 더 이상 운영되지 못하게 되었다. 오는 4월 일부 지역에서만 재개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Untitled-2.jpg

지난달 주 구매자인 호주가 수입을 중단하면서 비닐봉지 재활용 프로그램도 중단되었다 ©STUFF

 

패키징 포럼(Packaging Forum)의 샤론 험프리스(Sharon Humphreys)는 이 비닐봉지 재활용 프로그램의 문제점이 가치가 있는 것과 없는 것 상관없이 모든 종류의 비닐봉지를 수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요 시장은 제한되어 있는데 프로그램의 경제성을 고려하지 않고 비닐봉지를 공원 벤치와 같은 물건으로 만드는 재활용 시장에 너무 많이 의존하게 되었습니다." 

 

"고도의 기술력을 요하는 이러한 비닐은 미래의 재활용 시스템이나 생물학 시스템에 맞는 대안으로 개발되기에 좋습니다. 하지만 아직 그 정도의 기술이 발달되지 않았습니다."

 

- 2편에서 계속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Stuff

https://www.stuff.co.nz/business/industries/109917972/beyond-the-bags-getting-rid-of-the-rest-of-the-plastics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otice

    뉴질랜드 기독교 이슈 설명회 개최…'대마초 합법화, 공립학교 성경수업, 홈리스, 사이비 등' 설명

    대마초 합법화, 공립학교 성경수업, 홈리스 현황, 사이비 이단 활동 등 다양한 기독교 관련 이슈 나눈다 다가오는 2월 23일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이슈 설명회 및 기도회’를 개최된다. 본 행사는 원처치가 개최하고 원처치, 인터서브 뉴질랜드, ...
    Date2018.11.02 Category일반
    read more
  2. 타즈만 1주일째 산불…"3월까지 계속될 수도"

    지난 6일 산불 모습 ©TVNZ 뉴질랜드에서 지난 5일(현지시간) 발생한 대형 산불이 3월까지 계속될 수 있다고 현지 소방당국이 경고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현지 소방당국은 10일 이번 산불의 "고비를 넘겼지만, 아직 엄청난 열기가 남아 있다"며 이같...
    Date2019.02.12 Category일반
    Read More
  3. 비닐봉지 사용금지 후: 다른 플라스틱 포장은 어떻게 하나? 1편

    플라스틱 통에 포장된 수퍼마켓의 과일들 ©STUFF   플라스틱 팩 체리 토마토와 딸기, 비닐랩에 포장된 오이,   비닐랩과 플라스틱 판에 포장된 고기, 플라스틱 통에 포장된 샐러드.   깨끗하게 형태를 보존하기 위해 지금까지 수퍼마켓 식품들은 이렇게 플라...
    Date2019.02.08 Category일반
    Read More
  4. 오클랜드 정신보건 직원 1651명 중 1465명, 과로로 인한 스트레스로 직장 그만둔다

    심한 과로로 일과 삶을 병행할 수 없다는 정신보건 직원들 ©STUFF   지난 5년 간 3개의 오클랜드 보건이사회에 속한 정신병동 직원 1,600여 명이 일을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많은 직원들은 인력 부족난이 심각한 위기 상황에 달했다고 말하고 있다.  ...
    Date2019.02.08 Category일반
    Read More
  5. 스칸디나비아 정착민들의 안식처 된 130년 된 교회당 이제 역사속으로

    모리스빌웨스트루터교회 교인 조 팔리 ©Emily Ireland   135년 전 지어져 뉴질랜드 초창기 스칸디나비아 정착민들의 안식처가 된 모리스빌 웨스트(Mauriceville West) 루터교회(Lutheran)가 예배당으로서의 사명을 다하고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모리스...
    Date2019.02.08 Category교계
    Read More
  6. 방화로 파손된 마운트이든 교회, 법적 분쟁 끝에 결국 매물로 나와..

     133년 된 세인트제임스교회 주일학교 강당이 화재로 파손되기 전의 모습 ©STUFF   역사적 가치를 지닌 오클랜드의 한 교회가 화재로 인해 파손된 뒤 부동산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아파트 건설을 목적으로 교회를 매입했던 부동산 개발업자가 오클랜드시와 3...
    Date2019.02.07 Category교계
    Read More
  7. 와이탕이데이 기념행사 전국적으로 열려 (포토 스케치)

    와이탕이조약의사당에서 펼쳐진 해군 행렬 ©NZ Herald   지난 6일 새벽, 와이탕이데이 공식 기념행사가 뉴질랜드와 사모아 총리의 기도와 함께 와이탕이 마라에에서 시작되었다.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와 국회의원들을 비롯해 수백 명의 참석자...
    Date2019.02.07 Category일반
    Read More
  8. 데스티니교회 브라이언 타마키 목사, 정치계로 돌아오나

    와이탕이 티티이 마라에에서 설교하는 타마키 목사 ©Getty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의 브라이언 타마키(Brian Tamaki) 목사가 와이탕이데이 설교에 앞서 자신은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사람이라며 정계 복귀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와이탕이 ...
    Date2019.02.07 Category교계
    Read More
  9. [속보] 넬슨에서 대형 산불 발생으로 비상사태 선포, 주민들 긴급 대피

    화재는 지난 밤사이 두 배로 크게 확산되었다 ©NZ Herald   넬슨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비상사태가 선포되었다. 현재 주민들 100여 가구가 대피했다.   화재는 넬슨에서 남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웨이크필드(Wakefield) 인근 피죤 밸리(Pigeon Valley)에...
    Date2019.02.06 Category일반
    Read More
  10. 40년 목회 활동에 마침표 찍은 은퇴 목사 '교회 감소세 지속되지 않을 것'

    마지막 설교를 마치고 교회 앞에서 포즈를 취한 스콧 목사 부부 ©ODT   캐버샴침례교회(Caversham Baptist) 담임목사 롤리 스콧(Roly Scott)은 지난 35년 간 목회자로 활동하면서 뉴질랜드의 종교가 변화하는 것을 목격했지만 기독교가 다시 부흥할 수 있다는...
    Date2019.02.05 Category교계
    Read More
  11. 와이탕이데이 기념예배, 데스티니교회와 성공회교회 격돌!

    와이탕이데이 예배를 두고 경쟁을 벌일 타마키와 키토히 주교 ©NZ Herald   이번 주 와이탕이(Waitangi)에서는 와이탕이데이 기념 예배를 두고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의 브라이언 타마키(Brian Tamaki) 목사와 테타이토케라우 성공회교회(Te Tai Toker...
    Date2019.02.05 Category교계
    Read More
  12. 크라이스트처치대성당 복원 작업 돌입, 도시 전체에 활기 불어넣어

    복원 공사가 시작된 크라이스트처치대성당 ©NZ Herald   지진으로 파손된 크라이스트처치대성당(Christ Church Cathedral) 현장에 크레인이 설치되고 인부들의 작업이 활발히 이루어지면서 관광객과 시민들이 활기를 띄기 시작했다.   138년 전 고딕 양식으로...
    Date2019.02.05 Category교계
    Read More
  13. 온가족 취향저격 뉴질랜드 액티비티 여행

    레드우즈 트리워크 위를 걷고 있는 가족©뉴질랜드관광청   아이들은 '액티비티' 어른들은 '온천 욕'   아이들은 흥미진진한 모험에 푹 빠지고, 어른들은 뜨끈한 온천물에 빠질 수 있는 여행지가 있다. 올 연휴, 대지가 내뿜는 역동적인 지열 에너지로 가득한 ...
    Date2019.02.01 Category일반
    Read More
  14. 뉴질랜드 동성애 인정하는 교회 어디 있을까?

    ©tom-talks.org 다이버스처치 뉴질랜드(Diverse Church New Zealand)는 기독교 신앙을 가진 성 소수자들의 인터넷 네트워크로 다음과 같이 웹사이트를 소개한다. 다이버스처치는 신앙을 가진 레인보우 사람들(성소수자)들의 집이다. 우리는 서로의 신앙...
    Date2019.02.05 Category동성애
    Read More
  15. NZ 의약품안전청, '[대마초는 약이다] 광고 옳지 않다'

    오클랜드 시내 거리에 설치된 헬리어스세라퓨틱스의 대형 스크린 광고 ©STUFF   의약품안전청 메드세이프(Medsafe)는 뉴질랜드 최초로 시도된 대마초 광고에 대한 조사를 착수했다.   오클랜드 안작애비뉴(Anzac Ave)에 "대마초는 약이다(Cannabis is medicin...
    Date2019.01.31 Category마약
    Read More
  16. '동성애 치료' 비난 영화 뉴질랜드에서 상영한다

    ©Maori TV, diversechurch 동성애 전환 치료를 비난하는 영화 '보이 이레이즈드(Boy Erased)'가 성소수자 축제 기간 동안 개봉될 예정이어서 기독교인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영화 '보이 이레이즈드'는 지난 2018년 상업성 결여로 뉴질...
    Date2019.01.31 Category동성애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