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이단/종교

뉴질랜드 속의 사탄 숭배자들 (1부)

by 원처치NZ posted Jan 08, 2019 Views 18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1546734722123.jpg

사탄 숭배자 프랭키 베가스 ©STUFF

 

다음은 STUFF지의 기사를 그대로 번역한 것으로 원처치의 방향성과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프랭키 베가스(Frankie Vegas)는 항상 그녀가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녀는 검은색 옷만 입었고, 열두 살 때 사탄 숭배자로 자신을 칭했다. 이제 서른여섯이 된 그녀의 개인 취향은 이전과 동일하다. 

 

“솔직히 말하면 게을러서 그런 거다. 나는 옷을 맞춰서 입는 게 귀찮다.” 

 

그녀는 외로움을 감추기 위해 세 마리의 검은 고양이를 키운다. 

 

안톤 라베이(Anton LaVey)의 악명 높은 '사탄경’은 어린 십 대 때 그녀가 살아남을 수 있도록 돕는 도구가 되었다. 

 

"나는 매우 조용하고 유악한 아이였고, 줏대가 필요했다.” 

 

“사탄경을 읽으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성장하면서 깨닫는 여러 다양한 것들을 깨달았지만, 그 당시에 내가 살아남기 위해선 빨리 배워야만 했다. 

 

“그렇게 사탄경은 내 일부가 되었다.” 

 

그녀가 배운 교훈 중 하나는 사람들이 그녀에게 똑바로 묻는 대신 그녀로 하여금 죄책감을 느끼게 하며 무언가를 하게 만들 때 ‘아니오’라고 말하며, 자기 자신을 돌보는 것이었다. 

 

수년 후 그녀는 악마 숭배자들이 모여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로 ‘사탄교 뉴질랜드 페이스 북 페이지’를 시작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 페이지에 가입할 때 구체적인 기준이 없고, 지명된 지도자가 없는 상태로 커뮤니티의 구조는 탄탄하지 않다. 

 

베가스는 사탄 주의의 본질 때문에 지도자를 세우는 건 어려울 거라고 인정했다.

 

"우리는 너무 개인주의적이고 고집이 세다. 기싸움, 자존심 싸움, 그리고 논쟁을 많이 한다. 우리는 모두 참견받는 걸 싫어하기 때문에 아무도 지도자가 될 수 없다." 

 

1546734722123.jpg

베가스의 집에 있는 장신구들의 모습 ©STUFF

 

사탄 주의란 무엇인가? 

 

사탄 주의는 인간을 거짓 또는 죄로 유혹하는 존재 인 사탄에 기반을 둔 신념 집단이다. 

 

종교의식은 1966 년 사탄 교회 창립과 함께 시작되었다. 그 전엔 기독교 사상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사탄 주의로 몰아세웠다. 예를 들어, 로마 가톨릭 교회는 기사단이 사탄 의식을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1980 년대와 1990 년대에 사탄교의 종교의식과 그로 인한 학대에 대한 과잉반응이 영국과 미국에 퍼져 나갔다. 확증적인 증거가 적거나 없음에도 불구하고 사탄 숭배자들이 어린이들을 성적으로 학대하고, 살해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퍼져나갔다. 

 

사탄 숭배자들 가운데서도 유신론자와 무신론자로 나뉜다. 유신론 사탄 숭배자는 사탄을 신으로, 무신론자는 사탄을 인간의 특성의 상징으로 간주한다. 

 

현대 사탄 주의는 미국에서 현저히 나타나는 현상이지만, 인터넷을 통해 사탄교 사상이 확산되고 논란으로 번졌다. 

 

통계에 따르면 2001 년 인구 조사에서 894 명의 뉴질랜드 국민들이 자신을 사탄 숭배자로 밝혔고, 2006 년엔 1164 명, 그리고 2013 년에 840 명이 자신을 사탄 숭배자로 밝혔다. 

 

메시(Massey) 대학교의 종교 연구학자 피터 라인햄(Peter Lineham) 교수는 사탄 주의를 "매우 논리적인 입장"이라고 묘사했다. 

 

뉴질랜드의 사탄 숭배자들은 보기 드물게 “매우 젊다”라고 밝혔다. 심지어 위캔(Wiccans: 이교도 주술사)들은 나이에 있어서 훨씬 더 다양하게 퍼져있다고 교수는 말했다. 사탄 숭배자들은 또한 전국으로 퍼져 있다. 

 

베가스는 뉴질랜드의 사탄교 커뮤니티는 1990년 대보다는 그다지 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앞서 말했던 사탄교의 종교의식으로 인한 학대에 대한 혐의로 특징 지워진 사탄교에 대한 공포 때문이라고 그녀는 주장했다. 

 

주목할만한 사례는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 지역의 탁아소에서 일한 피터 엘리스(Peter Ellis) 사건이다. 

 

1993 년에 엘리스는 자신이 돌본 아동들과 관련되어 16 건의 성범죄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그는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 결과에 대한 비판이 있었는데, 그 이유는 어린이들로부터 증언을 얻어냈기 때문이었다. 1994년에 3 건의 혐의가 항소 법원에서 각하되었지만, 여전히 그의 형량은 유지되었다. 

 

사탄 주의 대한 공포는 주로 우리 사회의 젊은 사람들, 또는 순결한 사람들의 부패에 대한 두려움에서 비롯된 거라고 라인햄은 말했다. 

 

“이러한 일들은 고대 시대의 마녀 사냥과 다르지 않다. 사람들은 그저 과잉 반응하는 것이다.” 

 

엘리스 사건 같은 경우엔 특히나 뉴질랜드인들이 자신의 자녀를 다른 사람에게 맡기는 것에 대한 “엄청난 불안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뉴질랜드에 있는 사탄 숭배자들이 미국처럼 극단적인 상황으로 가진 않을지 몰라도, 여전히 그들을 향한 편견들은 그들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예를 들어, 뉴질랜드의 사탄교가 최근 ‘사탄을 위한 피’라는 헌혈 캠페인 행사를 열었을 때 유튜브에 음모론적인 영상이 업로드되었다. 그 영상은 그들이 피를 수집하여 땅 밑으로 내려가 살 것이라는 생각을 선전했다.

 

베가스는 두 자녀를 둔 어머니이며, 그녀가 대중적인 사탄 숭배자가되기 전까지 “오랜 시간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뉴질랜드가 "꽤 안전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여전히 이상한 일들이 일어나기도 한다.  

 

패킨세이브(Pak’n Save)에선 한 남자가 뉴질랜드 사탄교에서 취약계층을 위해 양말을 사는 후원 모금 프로젝트인 ‘사탄을 위한 깔창’을 홍보하는 기사에서 베가스를 본 것을 기억했다. 

 

그리고 그는 미국의 연쇄 살인범이자 강간범인 리차드 라미레즈(Richard Ramirez)에 대해서 소리치며 그녀를 모욕하기 시작했다. 

 

 

기독교의 적대심 

 

뉴질랜드 안에서 많은 기독교 단체들이 사탄교에 대해 적대적 견해를 가지고 있다. 

 

뉴질랜드 기독교 네트워크 임시 총괄자 스튜어트 랭(Stuart Lange)는 "사탄을 숭배하는 것이 하나님과 상반되며 영적으로 파괴적”이라는 일반적인 기독교인들의 견해에 동조한다고 전했다. 

 

오클랜드 가톨릭 교구 대변인 린드세이 프리어(Lyndsay Freer)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많은 변화가 있었기 때문에 사탄 숭배자들이 실제로 무엇을 믿고 어떤 종교 행위를 하는지 알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타당성을 부인하고 그를 적으로 간주하면서 사탄을 그들의 영웅이자 구원자로 여긴다.” 

 

"그들은 기독교를 반대하길 원하며, 기독교의 핵심가치인 사랑의 정신과 공동체를 반대하고, 무정부주의 경향을 띄고 있다.”이슬람 국가(ISIS)의 야만적 행위는 우리가 사는 세상에 존재하는 악의 실체를 보여 주었다."

 

프리어는 사탄교의 자선 활동에 대해서 마약을 거래하고 범죄를 저지르는 갱단의 사회봉사와 비교했다. 

 

“두 단체의 철학 다 유효하지 않거나 받아들일 수 없다.” 

 

 

 

번역 및 재구성: 원처치

원본 기사: Stuff

https://www.stuff.co.nz/national/108905682/devil-in-its-detail-inside-the-world-of-new-zealands-satanists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타우랑가에서 시크교 축제 대규모로 열려

    타우랑가에서 열린 시크교 퍼레이드 모습 ©NZ HERALD 디왈리 축제에 이어 뉴질랜드에서 또 다른 종교의 축제가 대규모로 열렸다. 타우랑가에서 열린 시크교 퍼레이드에 2,000명 이상의 시크교도들이 화려한 전통 의상을 입고 자가용으로나 도보로 거리를...
    Date2019.01.10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2. 4월 최저 임금 시간당 $17.70로 인상

    ©NEWSHUB 정부는 내년(2019년) 4월 1일부터 최저 임금을 시간당 $17.70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7년 10월 정부는 제일당과의 연정 협약 목적으로 최저 임금을 4년 안에 $20로 끌어올리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정부는 최저 임금을 2020년 4월 1일...
    Date2019.01.08 Category일반
    Read More
  3. 뉴질랜드 속의 사탄 숭배자들 (1부)

    사탄 숭배자 프랭키 베가스 ©STUFF 다음은 STUFF지의 기사를 그대로 번역한 것으로 원처치의 방향성과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프랭키 베가스(Frankie Vegas)는 항상 그녀가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녀는 검은색 옷만 입었고, 열두 살 때 사...
    Date2019.01.08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4. 오클랜드 마운트 이든에 위치한 역사적인 교회, 거대한 화재로 파괴되다 

    관련 뉴스 영상 ©One News 어제저녁, 유산 목록에 등록되어 있는 오클랜드의 마운트 이든 지역에 위치한 교회당이 거대한 불에 휩싸여 파괴되었다. 최대 열다섯 대의 소방차와 수십 명의 소방대원이 에스플레네이드(Esplanade) 로드에 있는 제임스 장로...
    Date2019.01.07 Category교계
    Read More
  5. 뉴질랜드 하늘에 나타난 UFO, 알고보니?

    뉴질랜드 상공, 정체불명의 비행물체가 출현해 세간의 관심이 집중됐다 ©YOUTUBE 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상공에 UFO처럼 보이는 둥근 물체가 출현해 시민들이 관심이 집중됐다. 뉴질랜드 헤럴드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 비행물체는 5일(현지시간) 오...
    Date2019.01.07 Category일반
    Read More
  6. 오클랜드 하늘을 물들인 2019년 새해맞이 화려한 불꽃 쇼 (영상)

    오클랜드 스카이타워 새해맞이 불꽃쇼 영상 ©연합뉴스 지리적인 위치로 인해 세계에서 새해를 가장 일찍 맞이하는 뉴질랜드에서 2019년을 맞는 화려한 불꽃 쇼가 열렸다. 오클랜드 중심가에 위치한 스카이타워에는 2019년 새해를 맞는 카운트다운 시계가...
    Date2019.01.01 Category일반
    Read More
  7. 뉴질랜드 범죄 건수 공식 기록보다 7배 많을수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질랜드에서 발생하는 범죄 발생 건수가 공식 기록보다 7배나 많을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뉴질랜드 법무부가 처음으로 범죄·피해자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1년...
    Date2018.12.21 Category일반
    Read More
  8. 지역사회를 따뜻하게 물들인 티마루 병원의 크리스마스 천사

    베니슨의 노력으로 수백 명의 불우이웃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이 전달 되었다 ©STUFF   사우스캔터베리에 있는 수백 명의 소외계층 사람들이 티마루병원(Timaru Hospital) 직원들의 따뜻한 손길로 인해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맞이할 수 있게 되었다.   티마루병...
    Date2018.12.21 Category일반
    Read More
  9. 뉴질랜드의 가장 유서 깊은 교회에서 크리스마스 캐롤 콘서트를 즐겨보세요!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인 러셀의 크라이스트교회 ©Flickr   러셀(Russell)의 크라이스트교회(Christ Church)는 뉴질랜드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교회이자, 원래 목적으로 가장 오랜 기간 사용되고 있는 건물이다.   크라이스트교회는 오는 22일 토...
    Date2018.12.21 Category교계
    Read More
  10. 12월 21일 금요일 오후 오클랜드 대중교통 무료

    ©뉴질랜드 타임즈   오클랜드교통국은 12월 21일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오클랜드 전역의 대중교통이 무료로 제공될 것이며 교통카드 단말기를 작동시키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은 이것이 단순히 시민들의 교통비를 덜어주기 위한 ...
    Date2018.12.20 Category일반
    Read More
  11. 뉴질랜드에 기독교 가치 수호했던 독실한 기독교인 정치가 고든 코플랜드 별세

    유나이티드 퓨처당 탈당 기자회견을 갖는 코플랜드의 모습 ©STUFF 전 유나이티드 퓨처당(United Future) 의원, 고든 코플랜드(Gordon Copeland)가 지난 11월 24일 향년 7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코플랜드는 24일 토요일 웰링턴의 메리포터호스피스(Mary ...
    Date2018.12.20 Category일반
    Read More
  12. 유한양행, 뉴질랜드 사슴 우유 사용 보습제 개발

    ©LANCE LAWSON PHOTOGRAPHY STUFF   유한양행 뉴오리진, '사슴 우유' 화장품 개발… 2019년 론칭 목표   뉴질랜드 국영기업과 MOU… 新 프리미엄 화장품으로 성장 기대   유한양행은 뉴질랜드 국영 농장 기업 랜드코프(Landcorp)의 파무(Pāmu)와 사슴 우유 공급...
    Date2018.12.19 Category일반
    Read More
  13. 2020년 뉴질랜드 대마초 국민 투표 실시 확정

    앤드류 리틀 법무부 장관 ©1 News TVNZ 앤드류 리틀(Andrew Little) 법무부 장관은 2020년 총선과 함께 법적 구속력이 있는 대마초 합법화 찬반 국민 투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국민 투표 결과가 법으로 반영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
    Date2018.12.19 Category마약
    Read More
  14. 오클랜드 성소수자 축제 프라이드 퍼레이드 2019년 행사 취소돼

    ©Getty 매년 열리는 성소수자 축제인 오클랜드 프라이드 퍼레이드(Auckland Pride Parade)가 내년에는 개최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오클랜드 프라이드 측은 지난 18일 밤 프리맨스베이 커뮤니티홀(Freemans Bay Community Hall)에서 열린 집회에서 ...
    Date2018.12.19 Category동성애
    Read More
  15. 뉴질랜드 최초 대마초 광고 “대마초는 약이다”, 시민들 항의

    오클랜드 시내 거리에 설치된 헬리어스세라퓨틱스의 대형 스크린 광고 ©STUFF   대마초를 약으로 홍보하는 대형 광고판이 거리에 등장하자 시민들이 광고 심의위원회에 항의하는 등 열띤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뉴질랜드 국회는 지난 11일 의사의 처방...
    Date2018.12.19 Category마약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62 Next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