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이런 건 도네이션 하지마세요' 기부는 쓰레기 처리가 아니다

by OneChurch posted Dec 05, 2018 Views 13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5.jpg

가정폭력 피해 여성들은 시선 집중을 원치 않아 흰 바지를 입지 않는다 ©STUFF

 

지난해 토마토 통조림 기부는 받지 않는다고 밝혀 반발을 산 자선 단체 더앤티스(The Aunties)가 올해는 흰 바지를 기부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가정 폭력 피해자들을 돕는 오클랜드 남부 소재의 자선 단체 더앤티스는 올해 기부를 받는 의류와 기부를 받지 않는 의류를 각각 공개했다.
 

우선 기부하지 말아야 할 의류는 블라우스, 무늬가 심한 옷 또는 색상이 너무 밝은 옷, 치마, 정장 자켓, 검정 정장 바지, 벨벳 소재 의류, 반바지, 흰 바지, 청바지를 제외한 색상의 바지이다.
 

기부를 환영하는 의류는 세탁된 깨끗한 옷들로, 고급 레깅스, 스키니 청바지, 티, 차분한 긴 원피스, 잠옷/요가 바지이다.
 

재단 관계자 재키 클락(Jackie Clark)은 기증품을 까다롭게 고르겠다는 개념이 아니라 기증품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희 단체에 옷을 기증하는 분들은 옷을 입을 사람들이 어떤 마음인지 이해하고 계신 분들이라 생각합니다. 저희 단체가 돕는 사람들은 아무도 자신들에게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고 느끼는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우리 창고에 와서 깨끗한 옷들이 기증된 것을 보면 자신들을 생각해주고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클락은 더앤티스가 돕는 이들은 가정 폭력을 겪은 여성들로, 이들은 너무 튀는 옷을 꺼려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가능한 한 주목받는 것을 원치 않습니다. 치유 단계에 있는 사람들은 보통 검은색이나 회색으로 시작해서 이후에 치유가 되고 나면 다른 색상으로 접근할 수 있게 됩니다."
 

클락은 가정 폭력을 겪은 여성들이 속이 비치는 흰색 바지나 옷은 입지 않으며, 심하게 파진 상의도 피한다고 한다.
 

지난해 이 단체는 토마토 통조림과 병아리콩 통조림 등을 기증하지 말아 달라는 요구를 한 뒤 기부를 받으면서 너무 까다롭다는 비난을 산 바 있다.
 

하지만 클락은 기부 음식이 양질의 음식이어야 하며 기부 옷도 깨끗한 좋은 옷이어야 한다고 말한다.
 

특히 의류의 경우 기부하지 말아야 할 것들을 기부하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많은 자선 단체들이 기부를 받지 못할까 두려워서 요구사항을 말하지 못하는데, 저는 그렇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기부하는 것이 쓰레기라면 기부받지 못한다고 아쉬워할 이유가 없으니까요."
 

"우리 집에서 처치해버릴 수만 있다면 누가 받든 지 상관없어' 하는 식으로 쓸모없는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해 기부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클락은 말했다.

 

Untitled-6.jpg

사람들이 입기 꺼리는 밝은 무늬 유니폼 미니 스커트는 많은 자선 단체들이 환영하지 않는 옷 중 하나 ©STUFF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Stuff

https://www.stuff.co.nz/life-style/well-good/inspire-me/109073566/charity-group-dont-donate-white-pants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뉴질랜드 12세 미만 아동의 25%가 음란물 시청 '스마트폰이 원인'

    연구 결과 포르노가 어린이들의 성적 잣대를 형성하고 어린이 대 어린이 성폭행을 증가시키고 있다 ©ISTOCK   스마트폰이 생활에 밀접해짐에 따라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12세 미만 아동의 25%가 음란물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일 등급심의기구가 발표...
    Date2018.12.07 Category사회
    Read More
  2. "교도소 사역 허용해달라!" 데스티니교회 국회의사당 앞 대규모 시위

    영상 보기 ©YOUTUBE   지난 6일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 목사인 브라이언 타마키(Brian Tamaki)가 2,000여 명의 사람들을 이끌고 국회의사당 앞에서 데스티니교회의 교도소 사역을 허용해달라는 시위를 벌였다.   타마키는 데스티니교회의 맨업(Man-Up)...
    Date2018.12.07 Category사회
    Read More
  3. 저소득층 60만 명에게 GP 진료비 감면 혜택

    ©Newsie   약 60만 명의 뉴질랜드 국민이 정부의 새 정책으로 인해 GP 진료비 부담을 덜게 되었다.   12월 1일부터 54만 명의 커뮤니티 서비스 카드 소지자는 GP 진료비가 평균 $20~30 저렴해진다. 또한, 56,000명에 달하는 13세 어린이가 무료 GP 진료 혜택...
    Date2018.12.06 Category일반
    Read More
  4. 청소년 음주 사고 증가에 '음주 허용 연령 높여야 한다' 의료 전문가들 주장

    19세 조지 홀랜드는 맥주 12잔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았다가 트럭과 충돌하여 사망했다 ©STUFF   의료 전문가들은 법정 음주 허용 연령을 현재의 18세에서 20세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해 나섰다.   지난해 19세 음주 운전자가 트럭을 들이받고 사망한 사건이 발...
    Date2018.12.06 Category사회
    Read More
  5. 내년 중반부터 모든 가게에서 비닐 쇼핑백 사용 전면 중단

    ©AP   내년 중순부터 뉴질랜드의 모든 가게에서 비닐봉지뿐만 아니라 비닐 쇼핑백 사용도 금지될 예정이다. 정부는 내각에서 최종 승인되는 대로 일회용 비닐봉지 및 비닐 쇼핑백 사용을 6개월에 걸쳐 단계적으로 금지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단, 쓰레기통에...
    Date2018.12.05 Category일반
    Read More
  6. '이런 건 도네이션 하지마세요' 기부는 쓰레기 처리가 아니다

    가정폭력 피해 여성들은 시선 집중을 원치 않아 흰 바지를 입지 않는다 ©STUFF   지난해 토마토 통조림 기부는 받지 않는다고 밝혀 반발을 산 자선 단체 더앤티스(The Aunties)가 올해는 흰 바지를 기부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가정 폭력 피해자들을 돕...
    Date2018.12.05 Category일반
    Read More
  7. 웰링턴의 에티오피아 정교회 15년 만에 담임 신부 청빙해

    신부님 부임 기념 예배를 드리는 웰링턴의 에티오피아 이민자들 ©RNZ   웰링턴 에티오피아정교회(Ethiopian Orthodox Church)가 15년의 긴 기다림 끝에 드디어 에티오피아인 신부님을 모시게 되었다.   에티오피아정교회는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에티오피아 이...
    Date2018.12.05 Category교계
    Read More
  8. 웰링턴의 그리스 정교회, 수녀를 통해 성화로 탈바꿈하는 진귀한 과정

    영상 보기 ©YOUTUBE NEWSHUB 웰링턴 그리스 정교회(Greek Orthodox Church of Wellington)가 50년 만에 처음으로 돔을 새롭게 단장했다. 그러나 고대 비잔틴 성화를 그릴 수 있는 화가를 찾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뉴질랜드의 성화 작가들이 몇 명 있...
    Date2018.12.04 Category교계
    Read More
  9. 뉴질랜드 성공회, 타우랑가 마오리 부족에게 사과하다

    무릎 꿇고 공식 사과문을 전하는 성공회 대주교 필립 리차드슨 ©NZ Herald   뉴질랜드 성공회 교단(Anglican Church of Aotearoa)은 식민지 시절인 151년 전, 마오리 부족의 땅을 정부에 양도한 사건과 관련해 타우랑가 모아나(Tauranga Moana) 마오리 부족에...
    Date2018.12.04 Category사회
    Read More
  10. “청정국가 뉴질랜드 여름 여행 어때요?” 12월 뉴질랜드 추천 여행지

    가장 여행하고 싶은 지역으로 선택받는 뉴질랜드는 12월 온화한 날씨로 여행하기 좋다 ©queenstownnz.co.nz   아름다운 자연 & 세련된 도시의 낭만이 살아있는 뉴질랜드 추천 여행지   여름을 맞이해 여행자들의 마음이 설렌다. 잠시 일상의 여유를 찾기 ...
    Date2018.11.30 Category일반
    Read More
  11. 한국 케이팝 그룹 마오리 기도문 사용 논란

    NTC127의 '사이먼세즈' 뮤직 비디오 보기 ©YOUTUBE 한국의 한 케이팝 그룹이 자신들의 신곡에 뉴질랜드 원주민 마오리의 기도문 '카라키아'를 사용한 것과 관련, 뉴질랜드에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뉴질랜드 텔레비전방송(TVNZ)은 29...
    Date2018.11.30 Category사회
    Read More
  12. 대법원의 유리한 판결에도 불구, 오클랜드 공립학교 결국 종교 수업 폐지

    종교 수업 반대로 학교에 소송을 건 맥클린톡 가족 ©STUFF   오클랜드 레드비치학교(Red Beach School)가 종교 수업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레드비치학교의 종교 수업에 반대한 학부모의 소송이 대법원에서 기각됨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려 의아심...
    Date2018.11.30 Category교육
    Read More
  13. 내년부터 퀸스트리트 ‘자동차 없는 거리’ 시범 운영

    ©Auckland Transport   오클랜드 시의회에서 내년부터 오클랜드 퀸스트리트에 자동차 통행을 금지하고 보행자 친화적인 거리로 만들자는 안건이 만장일치로 통과되었다.   필 고프 시장은 최근 시내 중심부에서 근무하는 직장인과 아파트 거주민, 관광객 수를...
    Date2018.11.29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치매 환자와 함께 하는 로토루아의 특별한 크리스마스 캐롤 예배

    작년에 열린 치매 환자와 함께 하는 크리스마스 캐롤 예배 ©NZ Herald   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두고 다음 주말 로토루아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모여 드리는 크리스마스 캐롤 예배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2월 9일 오후 2시 30분, Old Taupo Rd와 Hillcre...
    Date2018.11.29 Category교계
    Read More
  15. STUFF, 논란의 중심 데스티니교회, 사이언톨로지 세금 면제 혜택 받는다 주장

    논란의 여지가 많은 데스티니교회 브라이언 타마키 목사 ©STUFF   Stuff는 논란의 중심에 있는 오클랜드 사이언톨로지교회(Church of Scientology)와 데스티니교회(Destiny Church)가 현행 규정에 따라 종교 기관으로서 수십만 달러의 재산세 면제 혜택을 받...
    Date2018.11.29 Category사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9 Next
/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