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뉴질랜드 여행객 길가에 용변...관광업계, 몰지각 행위에 맞선 캠페인 실시

by OneChurch posted Nov 02, 2018 Views 13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뉴질랜드 관광청의 새 캠페인 ©Newshub

 

더니든의 한 상업지역 CCTV에 찍힌 영상이 충격을 주고 있다. 영상 속에는 한 여성이 사무실 앞 길가에서 큰 용변을 본 뒤 승합차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Newshub는 해당 승합차를 찾아가 CCTV 영상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차 안에 있던 프랑스인 커플은 영상 속의 인물이 자신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APET 사무실 관계자는 길 건너 주유소 화장실을 24시간 사용할 수 있는데 이런 일을 벌인 것에 대해 역겹다고 말했다.

 

Untitled-4.jpg

CCTV에 찍힌 영상 캡처 화면 ©Newshub

 

더니든 시의회(Dunedin City Council)는 도심 지역에서 취사 및 위생 시설을 갖추지 않은 차량을 이용해 야영하는 것은 불법 행위이며 위반 시 $200의 벌금이 부과된다고 밝히고 있다.
 

이와 같은 외국인 여행객들의 행위를 우려하던 관관업계는 지난 1일 새로운 캠페인을 시작했다. 7개의 주요 관광 기관이 후원하는 이 캠페인은 뉴질랜드 방문객들이 뉴질랜드의 자연과 문화를 보호하고 존중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캠페인을 통해 앞서 보도된 노상방변 소동과 관광객의 잘못으로 빚어지는 자동차 충돌 사고 등이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1일 오후 관광부 장관 켈빈 데이비스(Kelvin Davis)가 발표한 'Tiaki - Care for New Zealand' 캠페인은 에어뉴질랜드, 환경보존국, 뉴질랜드 지방자치단체, NZ 마오리 관광청, Tourism Holdings, Tourism Industry Aotearoa, 뉴질랜드 관광청의 후원을 얻고 있다.

 

'Tiaki(티아키)'는 마오리어로 '보살핌과 보호'를 의미하며 'Tiaki Promise(티아키 프로미스)'는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곳을 보호할 것을 약속해달라는 의미이다.

 

에어뉴질랜드 룩손(Christopher Luxon) 회장은 이 캠페인이 뉴질랜드 관광산업을 보호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년 만에 방문자수가 백만 명이나 증가한 뉴질랜드에서 관광산업은 매우 가치 있는 산업이지만 뉴질랜드의 귀중한 자원을 보호하며 관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전했다. 
 

캠페인 영상은 에어뉴질랜드 전 항공편에서 상영될 예정이며, 7개의 캠페인 후원 관광 기관들에 의해 무료로 배포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 말에는 뉴질랜드 도로를 주행하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안전 운전 캠페인도 시작된다.

 

Untitled-3.jpg

뉴질랜드 관광청의 새 캠페인 ©Newshub

 

 

번역 및 재구성: 원처치

원본 기사: Newshub

https://www.newshub.co.nz/home/new-zealand/2017/03/french-freedom-camper-poos-on-dunedin-street.html

https://www.newshub.co.nz/home/travel/2018/11/push-for-travellers-to-act-as-guardians-of-new-zealand-when-visiting.html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성추행 혐의로 복역한 교회 목사, 추가 피해자 나타나 또 다시 법정에 서

    마누카우 지방법원 ©RNZ 2012년 여자 어린이를 성추행한 혐의로 수감되었던 전직 교회 목사가 또 다른 성추행 혐의로 법정에 섰다. 그러나 이 외에도 5명의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 오클랜드 장로교회의 목사였던 레슬리 거브(Leslie...
    Date2018.11.06 Category일반
    Read More
  2. 가이폭스데이 폭죽 판매에 교회도 나섰다

    ©STUFF 더니든에서는 가이폭스데이 불꽃놀이를 앞두고 가게뿐만 아니라 교회에서도 허가를 받고 폭죽 판매에 나섰다. 네이션스교회(Nations Church)의 피터 테이트(Peter Tate) 목사는 일부 성도들이 폭죽 판매를 반기지 않지만 성경에 불꽃놀이를 반대...
    Date2018.11.06 Category교계
    Read More
  3. 뉴질랜드 학교 수업으로 케이팝과 태권도 채택 (영상)

    YTN 영상 ©YTN YOUTUBE [앵커] 케이팝과 태권도가 뉴질랜드 교육 현장에 도입되고 있습니다. 신체는 물론 정신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평가 덕분인데요. 이준섭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오클랜드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강당으로 모여듭니다. 수업...
    Date2018.11.06 Category교육
    Read More
  4. 뉴질랜드 여행객 길가에 용변...관광업계, 몰지각 행위에 맞선 캠페인 실시

    뉴질랜드 관광청의 새 캠페인 ©Newshub 더니든의 한 상업지역 CCTV에 찍힌 영상이 충격을 주고 있다. 영상 속에는 한 여성이 사무실 앞 길가에서 큰 용변을 본 뒤 승합차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Newshub는 해당 승합차를 찾아가 CCTV 영상을 보여주었다....
    Date2018.11.02 Category일반
    Read More
  5. 이단 하나님의교회(안상홍증인회), 여전히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어

    이단 하나님의교회 어머니 하나님으로 알려진 장길자 씨(왼쪽)와 2013년도 영상 캡처 ©3News 뉴질랜드 현지 언론 스쿱(SCOOP)이 한국 주요 이단 중 하나로 알려진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의 뉴질랜드 내 활동을 소개했다. 나무위키에서는 하나님...
    Date2018.11.02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6. 뉴질랜드 최대의 의약용 대마 재배 시설, 보건부 승인 따내

    헬리우스 세라퓨닉스의 의약용 대마초 재배 공장 ©1News   보건부(Ministry of Health)가 뉴질랜드 생명공학 연구개발회사 헬리우스 세라퓨닉스(Helius Therapeutics)에 대마초 재배 면허를 승인했다. 오클랜드 시설로서는 최초이다.   신생 기업인 헬리우스...
    Date2018.11.01 Category마약
    Read More
  7. 라타나교회 창립 100주년 대규모 행사 준비, 15만 명 참석 예상

    라타나 교회의 영적 지도자 하레랑이 메이하나의 아들 안드레 메이하나 ©NZ Herald T.W. 라타나(Tahupōtiki Wiremu Rātana)가 마오리인들에게 기독교를 전파하겠다는 비전을 갖고 설립한 라타나(Rātana) 교회가 올해 100주년을 맞이하였다. 라타나 교회...
    Date2018.11.01 Category교계
    Read More
  8. 노동당 의원, 동성애 전환 치료 금지법 발의

    ©Newshub   동성애 전환 치료를 금지하는 법안이 노동당(Labour) 의원에 의해 발의되었다. 만약 이 법안이 국회의원들의 충분한 지지를 얻으면 뉴질랜드에서 동성애 전환 치료가 금지될 수 있다.   그러나 여야를 막론하고 대다수의 국회의원들이 동성애 전환...
    Date2018.11.01 Category동성애
    Read More
  9. 웰링턴 국회광장 기도회 직후 규모 6.2 지진 발생, "국회 기도문 때문?"

    6.2 지진이 발생하자 국회가 중단되었다 ©inthehouseNZ 지난 30일 오후 3시 15분경 뉴질랜드 중부지역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당시 진행 중이던 국회가 잠시 중단되었다. 진앙지는 타우마루누이(Taumarunui)에서 남서쪽으로 25km 지...
    Date2018.10.31 Category일반
    Read More
  10. 웰링턴 국회 광장 기도회 'Jesus for NZ', 전국 기독교인 1,000명 참여 (영상)

    국회광장 기도회 Jesus for NZ 관련 영상 ©Stuff 트레버 말라드(Trevor Mallard) 국회의장이 국회 기도문에서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삭제한 일에 반대하기 위한 ‘Jesus for NZ’ 집회에 약 천 명에 가까운 기독교인들이 참...
    Date2018.10.31 Category교계
    Read More
  11. 인턴십 NZ, ‘해외 유학생 노예 취급’ 충격

    ©Newshub   인턴십 경력을 쌓기 위해 수천 달러를 지불하고 뉴질랜드에 온 유학생들이 회사가 자신들을 “노예처럼 부려먹었다”라고 뉴스허브에 고발했다.   웰링턴 회사인 ‘인턴십 뉴질랜드’에 $6,000을 지불하고 해외 경력을 쌓기 위해 뉴질랜드로 온 호텔 ...
    Date2018.10.30 Category일반
    Read More
  12. 뉴질랜드의 대마초 합법화 찬반 여론 팽팽히 맞서, 설문조사 결과

    ©1News   뉴질랜드에서는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를 앞두고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최근 1뉴스의 콜마 브런턴(Colmar Brunton) 설문 조사 결과, 대마초 합법화를 찬성한다는 의견이 거의 절반에 가까웠다. 하지만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
    Date2018.10.30 Category마약
    Read More
  13. 말라드 의장, NZ 국회 기도문에 '예수' 넣을 생각 없어

    '예수'를 삭제함으로써 기도가 더 많은 종교를 포용한다고 주장하는 말라드 의장 ©NZ Herald   트레버 말라드(Trevor Mallard) 국회의장은 10월 30일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수 천 명이 시위를 벌임에도 불구하고 국회 기도문에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포...
    Date2018.10.30 Category교계
    Read More
  14. 뉴질랜드 디왈리 축제, 왜 이렇게 크게 하나?

    오클랜드 디왈리 축제에 수만 명이 참여 ©STUFF 지난 10월 20일(토), 21일(주일) 양일간 오클랜드 아오테아(Aotea) 광장에서 인도의 디왈리 축제가 대대적으로 열렸다. 당일 오클랜드 중심부는 디왈리 축제를 참여한 수만명의 인파로 가득 찼는데 오클랜...
    Date2018.10.26 Category이단/종교
    Read More
  15. 올여름 오클랜드에서 피해야 할 해변 12곳, '배설물에 오염된 곳도 있어'

    ©STUFF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여름철이 다가왔다. 하지만 오클랜드의 인기 해변 중에는 건강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정도로 오염된 곳들이 있다. 이러한 해변은 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오클랜드시의회(Auckland Council)는 "장기적인 수질 ...
    Date2018.10.26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 69 Next
/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