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교계

웰링턴 국회 광장 기도회 'Jesus for NZ', 전국 기독교인 1,000명 참여 (영상)

by OneChurch posted Oct 31, 2018 Views 9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국회광장 기도회 Jesus for NZ 관련 영상 ©Stuff

 

트레버 말라드(Trevor Mallard) 국회의장이 국회 기도문에서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삭제한 일에 반대하기 위한 ‘Jesus for NZ’ 집회에 약 천 명에 가까운 기독교인들이 참여했다.

 

지난 30일 열린 집회에서 연설에 나선 한 시위인은 독단적으로 예수를 기도문에서 없애버린 말라드 의장의 행동이 "무분별한 권력 남용"이었다고 비난했다.
 

말라드 의장은 어제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기도문에 포함시킬 계획이 없다는 확고한 입장을 밝혔다.

 

집회를 주관한 로스 스미스(Ross Smith) 목사는 "오늘로서 끝이 아니며 시작에 불과하다. 예수를 기도문에 포함시킬 때까지 우리는 시위를 계속해야 한다"고 집회 참여자들을 향해 말했다.
 

그는 말라드 의장이 '예수'를 삭제함으로써 기도문이 더 많은 종교를 포용한다고 주장하지만 "결과는 오히려 정반대"라고 말했다.

 

또 말라드 의장의 행동은 "한 인간의 뻔뻔스럽고 무분별한 권력 남용"이라고 덧붙였다.
 

스미스 목사는 기도에서 예수를 삭제한 결과 "그 누구의 심기도 건드리지 않는, 의미가 희석된, 두루 적용되는 신"을 만들고 말았다고 연설했다.
 

수많은 군중이 이에 동의했다. 집회가 열린 국회의사당 광장에서는 "불명예스러운 유다, 말라드"라는 피켓부터 예수를 기도문에 넣으라는 내용의 피켓을 종종 발견할 수 있었다.
 

Untitled-2.jpg

국회 기도문에서 예수를 삭제한 말라드 의장을 "불명예스러운 유다 말라드"라 칭하는 시위대의 피켓 ©STUFF

 

현재 국회 기도문에는 'God(신)'이라는 단어는 포함되어 있다. 말라드 의장의 대변인은 이렇게 함으로써 모든 종교를 포용하는 기도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Untitled-3.jpg

이 날 집회에는 전국의 기독교인 약 1,000명이 참여 ©STUFF

 

한편 스미스 목사는 올해 초 뉴질랜드에는 공식 종교가 없다고 발언한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군중은 이에 야유와 조소를 퍼부었다.

 

Untitled-5.jpg

국민당 의원 알프레드 응아로가 연설하는 모습 ©STUFF

 

연설자들 중 ‘Jesus for NZ’ 집회를 지속적으로 지지해온 국민당(National)의 알프레드 응아로(Alfred Ngaro) 의원은 뉴질랜드의 종교가 160년 역사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국회의 첫 연설과 토론은 기도문에 관한 것이었다고 전했다.

 

Untitled-4.jpg

발언에 나선 연사들은 뉴질랜드인들의 삶에서 기독교가 점차 사라져감을 탄식했다 ©STUFF

 

국민당 대표 사이먼 브릿지스(Simon Bridges)는 오늘 오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라드 의장이 예수를 삭제하는 문제에 대해 의원들과 먼저 상의했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만약 그렇게 했더라면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어쨌든 그가 독단적으로 결정할 사안은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 부총리도 기도문을 수정하는 것은 국회의원들의 의견으로 결정되어야 할 사안이지 의장이 단독으로 결정할 문제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Untitled-7.jpg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타우랑가에서 온 73세 나이리 브라이언 할머니 ©STUFF

 

Untitled-1.jpg

국회 기도문에 예수를 원래대로 넣으라는 시위에 약 천 명이 참여해 ©NZ Herald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NZ Herald

https://www.nzherald.co.nz/nz/news/article.cfm?c_id=1&objectid=12151479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노동당 의원, 동성애 전환 치료 금지법 발의

    ©Newshub   동성애 전환 치료를 금지하는 법안이 노동당(Labour) 의원에 의해 발의되었다. 만약 이 법안이 국회의원들의 충분한 지지를 얻으면 뉴질랜드에서 동성애 전환 치료가 금지될 수 있다.   그러나 여야를 막론하고 대다수의 국회의원들이 동성애 전환...
    Date2018.11.01 Category동성애 Reply0 Votes1
    Read More
  2. 웰링턴 국회광장 기도회 직후 규모 6.2 지진 발생, "국회 기도문 때문?"

    6.2 지진이 발생하자 국회가 중단되었다 ©inthehouseNZ 지난 30일 오후 3시 15분경 뉴질랜드 중부지역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당시 진행 중이던 국회가 잠시 중단되었다. 진앙지는 타우마루누이(Taumarunui)에서 남서쪽으로 25km 지...
    Date2018.10.31 Category일반 Reply0 Votes0
    Read More
  3. 웰링턴 국회 광장 기도회 'Jesus for NZ', 전국 기독교인 1,000명 참여 (영상)

    국회광장 기도회 Jesus for NZ 관련 영상 ©Stuff 트레버 말라드(Trevor Mallard) 국회의장이 국회 기도문에서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삭제한 일에 반대하기 위한 ‘Jesus for NZ’ 집회에 약 천 명에 가까운 기독교인들이 참...
    Date2018.10.31 Category교계 Reply0 Votes0
    Read More
  4. 인턴십 NZ, ‘해외 유학생 노예 취급’ 충격

    ©Newshub   인턴십 경력을 쌓기 위해 수천 달러를 지불하고 뉴질랜드에 온 유학생들이 회사가 자신들을 “노예처럼 부려먹었다”라고 뉴스허브에 고발했다.   웰링턴 회사인 ‘인턴십 뉴질랜드’에 $6,000을 지불하고 해외 경력을 쌓기 위해 뉴질랜드로 온 호텔 ...
    Date2018.10.30 Category사회 Reply0 Votes0
    Read More
  5. 뉴질랜드의 대마초 합법화 찬반 여론 팽팽히 맞서, 설문조사 결과

    ©1News   뉴질랜드에서는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를 앞두고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최근 1뉴스의 콜마 브런턴(Colmar Brunton) 설문 조사 결과, 대마초 합법화를 찬성한다는 의견이 거의 절반에 가까웠다. 하지만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
    Date2018.10.30 Category마약 Reply0 Votes0
    Read More
  6. 말라드 의장, NZ 국회 기도문에 '예수' 넣을 생각 없어

    '예수'를 삭제함으로써 기도가 더 많은 종교를 포용한다고 주장하는 말라드 의장 ©NZ Herald   트레버 말라드(Trevor Mallard) 국회의장은 10월 30일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수 천 명이 시위를 벌임에도 불구하고 국회 기도문에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포...
    Date2018.10.30 Category교계 Reply0 Votes0
    Read More
  7. 뉴질랜드 디왈리 축제, 왜 이렇게 크게 하나?

    오클랜드 디왈리 축제에 수만 명이 참여 ©STUFF   지난 10월 20일(토), 21일(주일) 양일간 오클랜드 아오테아(Aotea) 광장에서 인도의 디왈리 축제가 대대적으로 열렸다.    당일 오클랜드 중심부는 디왈리 축제를 참여한 수만명의 인파로 가득 찼는데 오클랜...
    Date2018.10.26 Category사회 Reply0 Votes2
    Read More
  8. 올여름 오클랜드에서 피해야 할 해변 12곳, '배설물에 오염된 곳도 있어'

    ©STUFF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여름철이 다가왔다. 하지만 오클랜드의 인기 해변 중에는 건강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정도로 오염된 곳들이 있다. 이러한 해변은 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오클랜드시의회(Auckland Council)는 "장기적인 수질 ...
    Date2018.10.26 Category일반 Reply0 Votes0
    Read More
  9. 성적 지향 차별금지법은 존재, 비만인 차별은 왜 금지하지 않나?

    오타고 의대 그레이 교수는 뉴질랜드에서는 인종. 종교. 이념,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법은 존재하지만, 인구의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비만인들에게 공평한 고용 기회를 주지 않거나 왕따를 당하는 등 사회에 만연해 있는 비만인에 대한 차별을 ...
    Date2018.10.26 Category사회 Reply0 Votes0
    Read More
  10. 뉴질랜드 입국자 수 줄고, 출국자 수 늘고 있어

    출국자 66,200명 중 절반 이상은 뉴질랜드 시민권자였다 ©NZ Herald   뉴질랜드 입국자 수가 감소하고 출국자 수가 증가함에 따라 뉴질랜드의 순 이민자 수가 3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웨스트팩의 수석 경제학자는 지난 9월 순 이민자 수가 4,6...
    Date2018.10.25 Category사회 Reply0 Votes0
    Read More
  11. 코로만델 바다에서 도미, 전복 등 포획 규정 어긴 시민들에 4천 달러 벌금형 부과

    포획 규정 위반으로 압수된 전복 ©NZ Herald   지난 노동절 주말(Labour Weekend)에 코로만델 반도(Coromandel Peninsula)에서 포획 금지 규정을 어긴 취미 낚시꾼들이 다수 적발되어 총 $4,000의 벌금형이 부과되었다.   1차산업부(Ministry for Primary Ind...
    Date2018.10.25 Category사회 Reply0 Votes0
    Read More
  12. 13살 오클랜드 소녀, 생일 날 선물 대신 노숙자 위한 음식 기부 원해

    생일 선물 대신 음식 기부를 요구한 13살 소녀 스카일라 ©STUFF   오클랜드의 한 십대 소녀가 자신의 생일 파티 손님들에게 선물 대신 노숙자를 위한 음식을 기부해달라고 부탁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0월 5일 13살이 된 스카일라 하인드먼(Skylah Hind...
    Date2018.10.25 Category홈리스 Reply0 Votes1
    Read More
  13. 뉴질랜드 주유비 어디가 제일 쌀까?

    뉴질랜드에서 가장 저렴한 아티아무리 걸 주유소 ©STUFF   아티아무리(Ātiamuri)는 수력발전소로 가장 처음 이름을 알린 북섬 중부의 마을이다. 최근 이 마을은 뉴질랜드에서 주유비가 가장 싼 곳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와이카토 강(Waikato River) 유역 ...
    Date2018.10.24 Category일반 Reply0 Votes0
    Read More
  14. 이단 종교집단 글로리아베일,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연일 헤드라인 장식

    글로리아베일에서 자녀 폭행 혐의를 받은 남성 신도와 피해자 딸 2명 ©Newshub 세상과 격리된 채 생활하는 이단 종교집단 글로리아베일(Gloriavale)에서 20세 남성이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화요일 오후 5시 구급차가 신고...
    Date2018.10.24 Category이단 Reply0 Votes1
    Read More
  15. 뉴질랜드 성공회, 타우랑가 마오리 부족에게 공식 사과한다

    엘름스 미션하우스가 자리한 'CMS 테파파 블록' 토지는 성공회 선교사에 의해 식민 정부에 양도되었다 ©NZ Herald   뉴질랜드 성공회 교단(Anglican Church of Aotearoa)은 과거 식민지 시절, 423 헥타르의 땅을 정부에 양도한 사건과 관련해 타우랑가 모아나...
    Date2018.10.24 Category교계 Reply0 Vote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6 Next
/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