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뉴스

|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메가텔 좋은씨앗교회

일반

여권에 붙이는 뉴질랜드 비자 스티커 이제 사라진다

by OneChurch posted Jul 05, 2018 Views 34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1.jpg

뉴질랜드 방문 비자 사증 ©Just Wandering

 

뉴질랜드 비자 소지자들이 여권에 부착해오던 비자 사증(label)이 더 이상 사용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7월 4일부터 뉴질랜드 이민성(Immigration New Zealand)은 여권에 부착하던 비자 사증 발급을 중단하고 비자 승인 레터 또는 'e-비자'를 이메일로 발송할 예정이다.

 

비자 발급 담당자인 스티브 스튜어트(Steve Stuart)는 "지난 2016년 이후 온라인 비자 신청자에 한해 e-비자가 발급되어왔지만 이제부터는 온라인 신청자와 서류 신청자를 비롯한 모든 비자 신청자에게 e-비자가 발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 여권에 부착되어 있는 기존의 비자 사증은 비자 만료일과 여권 만료일 중 먼저 돌아오는 날짜까지만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Provider Direct(특정 교육 기관의 학생 비자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는 예외이며, 현재 이민성이 검토 중이다.

 

스튜어트는 모든 운영 방식을 디지털화하기 위한 절차로서 뉴질랜드 이민성은 사증을 없애고 e-비자를 발급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지난 2014년 이민성의 온라인 접수 시스템이 도입된 이후 온라인 신청은 50만 건이 넘게 접수되었고, 그중 절반 이상이 지난 12개월 동안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이민성은 올 한 해에만 온라인 신청이 30만 건이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번역: 원처치

원본 기사: SCOOP

http://www.scoop.co.nz/stories/PO1807/S00024/nz-visa-holders-will-say-goodbye-to-visa-labels.htm

 

TAG •

뉴질랜드 뉴스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소식들을 전합니다.

  1. notice

    뉴질랜드 기독교 이슈 설명회 개최…'대마초 합법화, 공립학교 성경수업, 홈리스, 사이비 등' 설명

    대마초 합법화, 공립학교 성경수업, 홈리스 현황, 사이비 이단 활동 등 다양한 기독교 관련 이슈 나눈다 다가오는 2월 23일 ‘뉴질랜드 기독교 관련 이슈 설명회 및 기도회’를 개최된다. 본 행사는 원처치가 개최하고 원처치, 인터서브 뉴질랜드, ...
    Date2018.11.02 Category일반
    read more
  2. 종교 비자 악용하는 뉴질랜드 종교 기관들의 이민 사기 실태 조사

    3명의 신부가 지난해 뉴질랜드에서 부당 대우를 받았다고 고발했다 ©STUFF   다수의 종교 기관이 뉴질랜드 정부의 이민 사기 실태 조사에서 적발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부는 종교 비자로 인해 인신매매, 노동력 착취 등의 심각한 문제들이 발견되었다는 ...
    Date2018.07.13 Category일반
    Read More
  3. '여권 파워' 뉴질랜드 세계 7위로 떨어져, 한국은 세계 3위

    뉴질랜드 여권 파워는 작년보다 2단계 하락했다 ©NZ Herald   전 세계 200여 개국의 여권 파워를 나타내는 ‘2018 헨리 패스포트 지수(Henley Passport Index)’가 공개되었다.   뉴질랜드는 체코, 몰타와 함께 공동 7위를 기록했다. 이제 뉴질랜드 여권으로 비...
    Date2018.07.12 Category일반
    Read More
  4. 심장마비로 부모 잃은 3남매 위한 기부 운동에 시민들 동참, 현재 2만 달러 도달

    티아라, 테리, 테사 딕슨 3남매가 생전 아버지와 함께 한 모습 © ONE CHURCH NZ   오클랜드의 세 남매가 심장마비로 어머니를 잃은 지 4년 만에 같은 병으로 아버지까지 잃어 고아가 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12살 난 큰 아들이 심장마비로 쓰러진 아...
    Date2018.07.12 Category일반
    Read More
  5. 마나와투 교회 벽장에서 400년 된 킹제임스 성경 발견

    벽장에서 발견된 400년 된 성경책을 들고 있는 후벤 신부 ©STUFF 400년 된 성경책이 파머스턴노스의 한 교회 벽장에서 발견되었다. 1616년에 출간된 이 성경책이 어떻게 벽장 안에 갇히게 되었는지는 아직 수수께끼이나, 마나와투(Manawatū) 지역에서 가...
    Date2018.07.12 Category교계
    Read More
  6. '기도가 치료에 효과적' 광고한 와이카토 병원, 광고심의회 판결로 기도 광고 삭제

    ©PIXABAY 기도가 일종의 치유 기술로 효과적이라는 문구를 웹사이트에 홍보해 온 와이카토 헬스클리닉(Waikato Health Clinic)은 광고 심의회(ASA)의 시정명령에 따라 해당 광고 문구를 삭제했다. 와이카토 헬스클리닉 웹사이트는 "이(기도) 요법은 충분...
    Date2018.07.11 Category일반
    Read More
  7. 동성커플 웨딩 케이크 거절에 대한 주민들 의견...“지지한다”, “구시대적”

    제과점 주인이 신앙을 지킬 권리가 있다고 지지한 주민 페니 프레이저 ©STUFF 오클랜드의 한 제과점 주인이 동성 커플의 웨딩 케이크 주문을 거절한 이유로 비난을 산 한편, 일부 지역 주민들은 그녀를 지지해 나섰다. 동성 커플인 모이 바(Moe Barr)와 ...
    Date2018.07.11 Category동성애
    Read More
  8. 필딩의 한 교회, 뉴질랜드 마나와투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성경책 찾는다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성경책을 찾고 있는 맥메나민 신부 ©STUFF 필딩(Feilding)의 한 교회가 마나와투(Manawatū)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성경책을 찾고 있다. 세인트존교회(St John's Church)의 사라 맥메나민(Sarah McMenamin) 성공회 신부는 지금...
    Date2018.07.10 Category교계
    Read More
  9. 극우 성향 집회 오클랜드 시(市) 건물 사용 금지...“갈등 고조시키는 일에 사용되면 안돼”

    극우적인 견해를 펼치고 있는 로렌 서던(좌)과 스테판 몰리뉴(우) ©NZ Herald 혐오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캐나다인 2명의 강연회가 뉴질랜드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취소되었다. 필 고프(Phil Goff) 오클랜드 시장이 시의회 공간 사용을 금지했기 때문...
    Date2018.07.10 Category일반
    Read More
  10. 뉴질랜드 제과점, 동성결혼 케이크 주문 거절해 논란

    내년 1월 뉴질랜드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호주 출신의 동성 커플 ©STUFF "두 분의 마음을 상하게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제 마음과 믿음을 따를 수밖에 없습니다" 호주의 동성 커플이 뉴질랜드의 한 제과점으로부터 결혼 기념 케이크 주문을 거절당...
    Date2018.07.10 Category동성애
    Read More
  11. 뉴질랜드 비만 인구, 2038년에는 200만명 선 될듯

    ©PIXABAY 뉴질랜드 비만 인구가 20년 뒤에는 두 배 가까이로 늘어 200만 명 선이 될 수 있다고 뉴질랜드 대학 연구진이 경고했다. 5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타고 대학 연구진은 '호주 뉴질랜드 공중보건 저널'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뉴질랜...
    Date2018.07.06 Category일반
    Read More
  12. NZ는 대마초 합법화 논쟁 중, '연 50억 달러 이익' vs '국민 정신 건강에 해롭다'

    CBS 기자는 캘리포니아 주의 경우, 대마초 합법화로 인한 수익이 기대에 못미쳤다고 전했다 ©The AM Show 뉴질랜드 기회당(Opportunities Party)은 기호용 마약이 합법화되면 뉴질랜드가 매년 50억 달러의 세금을 거둬들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
    Date2018.07.06 Category마약
    Read More
  13. 에어뉴질랜드 ‘가짜 버거’ 소동...윈스턴 피터스 “전적으로 반대한다”

    에어뉴질랜드의 임파서블버거와 윈스턴 피터스의 모습 ©STUFF 뉴질랜드에서 ‘가짜 버거’ 소동이 벌어졌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국적 항공사인 에어 뉴질랜드가 식물성 물질로 제조된 패티를 사용한 햄버거...
    Date2018.07.06 Category일반
    Read More
  14. [윌버포스 보고서] 뉴질랜드에서 기독교인이 갈수록 줄어드는 이유 마지막 3편

    시리아 난민을 위해 교회 성도들이 기증한 물건들을 정리하는 덕워스 주교 ©NZ Herald 뉴질랜드의 저명한 종교학 교수 피터 라인햄(Peter Lineham)은 윌버포스 보고서에 2018년 인구 조사 결과가 반영되었다면 더욱 중요한 가치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
    Date2018.07.06 Category교계
    Read More
  15. 조사 결과 오클랜드의 홈리스 83% 노숙생활 청산하고 보금자리 찾아

    하우징퍼스트, 오클랜드 홈리스 83%가 노숙자로 돌아가지 않고 세입자 상태 유지해 ©STUFF 수백만 달러 규모의 주택 공급 계획을 통해 오클랜드의 홈리스 83%가 노숙 생활을 청산하고 보금자리에 정착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필 고프(Phil Goff) 오...
    Date2018.07.05 Category홈리스
    Read More
  16. 여권에 붙이는 뉴질랜드 비자 스티커 이제 사라진다

    뉴질랜드 방문 비자 사증 ©Just Wandering 뉴질랜드 비자 소지자들이 여권에 부착해오던 비자 사증(label)이 더 이상 사용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7월 4일부터 뉴질랜드 이민성(Immigration New Zealand)은 여권에 부착하던 비자 사증 발급을...
    Date2018.07.05 Category일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