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한국 뉴스

|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예수찬양교회 뉴질랜드 빅토리처치

국제

“또 구해줘 감사해요” 러 조종사와 불곰의 영화 같은 사연

by OneChurch posted Oct 09, 2018 Views 15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Untitled-9.jpg

©안드레이 이바노프

 

러시아에서 불곰 한 마리가 새끼 때 자신을 구해준 조종사들에게 또다시 구조된 영화 같은 이야기가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9일(현지시간) 현지언론을 인용해 러시아 아무르주(州) 오를로브카 공군기지에서 근무하는 안드레이 이바노프(39) 등 조종사들이 ‘만수르’라는 이름을 붙인 불곰 한 마리를 두 차례 구조한 사연을 소개했다.

 

Untitled-10.jpg

©안드레이 이바노프

 

만수르와 이들 조종사의 첫 번째 만남은 지난 2016년으로, 당시 조종사들은 비행장 근처 숲 끝자락에서 홀로 배회하던 만수르를 발견하고 구조했다.

 

조종사들은 만수르를 보살피면서 이 어린 곰이 이곳보다 좋은 환경에 가서 살면 더 좋으리라 생각했다. 만수르는 너무 어릴 때 혼자가 됐기에 혼자서 야생으로 돌아갈 수는 없는 처지였다.

 

Untitled-11.jpg

©안드레이 이바노프

 

이에 따라 이들은 수소문 끝에 셀리게르 자연보호구역에 있는 공원을 찾을 수 있었다.

 

이바노프는 “이곳에서 일하는 한 공무원이 만수르를 맡아주기로 했었다. 우리는 그를 신뢰했지만 곰이 어떻게 지내는지 알고 싶었다”면서 “하지만 그는 만수르의 소식을 알려주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에 따라 이들 조종사는 자체 조사를 시작했고 자신들이 속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만수르는 보호구역으로 가지 못하고 야생동물을 이용해 사냥개를 훈련하는 칼라카 지역의 악명높은 ‘곰 사냥 훈련소’로 보내졌던 것이다.

 

조종사들은 만수르가 쇠사슬에 묶인 채 사나운 개들에게 공격받는 모습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이들은 정식 절차를 밟아 현장을 급습했고 만수르를 무사히 구조해 다시 기지로 데려올 수 있었다.

 

놀라운 점은 만수르가 구조 당시 이들 조종사를 즉시 알아봤다는 것이다. 어렸을 때 만수르의 아버지 역할을 했던 이바노프에게는 무릎 위로 올라탈 정도였다.

 

만수르는 털이 배설물로 뒤덮인 채 건강 상태가 썩 좋지는 못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이빨과 발톱이 온전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런 훈련소는 일반적으로 개들을 보호하기 위해 곰의 이빨과 발톱을 제거하는 만행을 저지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종사들은 만수르를 예전처럼 보살필 수는 없었다. 만수르가 점차 자라면서 야생성이 살아나면 사고가 일어날 수 있으므로 이들은 만수르를 위한 집을 짓고 전기 울타리를 설치했다.

 

Untitled-12.jpg

©안드레이 이바노프

 

또 이들은 만수르가 겨울 동안 동면할 수 있도록 땅굴처럼 은신처를 만들어줬다. 그리고 이곳으로 유인하기 위해 이바노프가 직접 함께 누워 있었다고 한다.

 

이바노프는 “우리는 만수르를 구했으며 그 순간부터 누구에게도 보내지 않기로 했다. 우리는 힘을 합쳐 곰을 위한 집과 울타리, 물웅덩이를 만들기로 했다”면서 “만수르는 우리 팀의 일원이므로 정말 살기 좋은 곳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만수르는 처음 발견됐을 때 집고양이 정도 크기였지만 현재 몸무게 200㎏, 키 183㎝ 정도 되며 하루에 20㎏의 먹이를 먹는다. 최근 만수르는 이바노프의 근무지 변경으로 좀 더 규모가 큰 공군기지로 옮겨 새로운 임시 집에서 지내고 있다.

 

이바노프는 러시아 전역의 조종사들 지원 덕분에 이제 필요할 때 이동할 수 있는 화물 컨테이너를 내장한 새로운 형태의 영구적인 울타리를 만들고 있다. 

 

그는 “곰은 30~40년을 산다고 하는 데 난 그를 버리지 않을 것이다. 5년 안에 다른 곳으로 또 근무지를 옮길지도 모른다”면서 “내게 컨테이너가 있다면 만수르에게 거처를 옮겨도 편안하게 적응할 수 있는 공간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Untitled-13.jpg

 

Untitled-14.jpg

©안드레이 이바노프

 

 

출처: 서울신문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920601016&wlog_tag3=naver#csidx3362befec568d59b3405443801459d3

 


국제/한국 뉴스

국제 및 한국의 기독교 뉴스를 전합니다.

  1. “하나님을 사랑하는데 우울하고 공허한가요?” 닉 부이치치의 따뜻한 조언

    닉 부이치치의 영상 ©닉부이치치 유튜브 복음주의자 닉 부이치치(Nick Vujicic)가 하나님을 사랑하지만 우울증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한 여성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팔과 다리가 없이 태어난 닉 부이치치는 ‘사지없는 삶’(Lifw Without...
    Date2018.10.11 Category국제 Reply0 Views115
    Read More
  2. “또 구해줘 감사해요” 러 조종사와 불곰의 영화 같은 사연

    ©안드레이 이바노프   러시아에서 불곰 한 마리가 새끼 때 자신을 구해준 조종사들에게 또다시 구조된 영화 같은 이야기가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9일(현지시간) 현지언론을 인용해 러시아 아무르주(州) 오를로브카 공군기지에...
    Date2018.10.09 Category국제 Reply0 Views150
    Read More
  3. 히즈쇼 애니메이션 포함 500여편 영상 유튜브-네이버tv-카카오tv 무료공개

    ©히즈쇼 아이들을 위한 기독교교육 콘텐츠를 제작하는 히즈쇼가 500여편 영상(애니메이션, 하이호, 찬양율동, 기독교교육영상)을 10월부터 순차적으로 유튜브(www.youtube.com), 네이버tv, 카카오tv 등에 공개한다. 저출산과 교회를 기피하는 시대 상황 ...
    Date2018.10.05 Category한국 Reply0 Views86
    Read More
  4. 박해받는 콥트 기독교인들 노벨 평화상 후보...“보복하기를 거부했기 때문”

    콥트 기독교인들이 IS에 의해 참수 당하는 장면 ©IS영상화면 캡처 이집트의 박해받는 콥트 기독교 소수 민족이 2018년 노벨 평화상 후보로 지명됐다고 2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노르웨이의 노벨위원회(Nobel Co...
    Date2018.10.05 Category국제 Reply0 Views157
    Read More
  5. 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 성경캠프 아이들 34명 희생돼

    ©가디언지 영상캡처 지난달 28일(이하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규모 7.5 강진과 쓰나미로 84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해안 인근 마을에 대한 수색이 본격화되면서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재민 수는 4만 8천 명에 이르는 것으...
    Date2018.10.04 Category국제 Reply0 Views15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56 Next
/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