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최초 한인 목회자 김용환 목사 자서전

|  뉴질랜드 최초 한인 목회자 김용환 원로목사의 자서전 입니다.

[본 칼럼은 원처치의 편집방향이나 의도와는 다를수 있습니다.]

원처치와 카톡 친구맺기 뉴질랜드 기독교학교 정보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오클랜드 한인교회 (3)해밀턴 한인교회

by 원처치 posted Sep 0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클랜드한인교회.jpg

1988년 7월 오클랜드 한인교회의 모습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 오클랜드 한인교회

 

1988년 한국에서는 올림픽 국제경기가 한창 준비 중이던 3월, 이곳 뉴질랜드에서는 뉴질랜드 중심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교회가 두 번째로 세워지게 되었다. 정확하게 1988년 3월 25일에 한국 코트라 무역관과 월남전 패망 후 이주해 온 한인가정 그리고 유학생 몇 명이 처음 모여 한국어 예배를 지금 세인트앤드류교회에서 드리게 되었다.

 

처음에는 미약하였으나 1990년대에 와서는 이민법이 완화되며 뉴질랜드에 이민자들이 대거 정착하게 되었다. 특히 고급인력 이민제도가 실시되면서는 고학년 이민자들이 뉴질랜드에 특히 오클랜드에 이민정착으로 교회가 급속도로 성장하게 되었다. 한국에서 많은 고급인력이 이민을 오게 되며 어느 도시 보다 오클랜드에 많은 한인들이 유입이 되었다. 그때 한인교회로는 오클랜드 한인교회 하나 밖에 없었던 터라 교회는 급성장하게 되었다.

 

3월에 교회를 세운 후 사역기지인 웰링턴에서 매주일 오클랜드로 올라와야만 했다. 오전에는 웰링턴에서 예배를 드리고 오후 비행기로 오클랜드에 올라와 예배를 인도하며 무척 바쁘게 사역을 하였다. 그런데 그때 마침 뉴질랜드에서 유학을 마친 한 한인 목사님에게 개척된 오클랜드 한인교회의 담임을 맡기며 교회가 정상적으로 시작하게 되었다.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것은 이렇게 성장하는 교회를 누구에게 후임으로 맡겨 사역을 하게 하느냐를 두고 기도하며 총회와 의논하였는데, 한국의 기장교단에서 파송한 목회자에게 사역을 맡기도록 의논이 되어 후임으로 사역을 하게 된 것이다. 이후 교회는 급성장하여 한인교회로서 약 500 여명의 교인이 모이게 되었었다. 한국에서 좋은 이민교인들이 들어와 뉴질랜드에서 한인교회로서는 제일 큰 교회로 성장하였는데, 현지교회에도 자랑스러운 교회가 되었기에 하나님 앞에 감사를 드릴 수 있었다. 그 후 얼마동안 교회 안에서 어려운 일들이 생겨서 얼마동안 교회전체가 진통을 겪기도 하였으나 오늘에는 회복되어 날로 부흥 중에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해밀턴한인교회.jpg

1994년 9월 해밀턴 한인교회의 모습

 

3) 해밀턴 한인교회

 

1994년 9월 오클랜드에서 약 2시간 남쪽으로 내려가면 뉴질랜드에서 기후가 제일 좋은 지역으로 여겨지는 해밀턴(Hamilton)이란 도시가 있다. 당시 해밀턴에는 벌써부터 우리한인 교민들 약 10가정이 정착하여 살고 있었다. 그곳에서 박상하라는 집사님과 현지 교회인 세인트앤드류교회의 로렌스 목사님을 통해 해밀턴 지역에도 한인교회회가 필요하니 와서 도와 달라는 간청을 받게 되었다. 특히 로렌스 목사님은 자기 교회의 부속 교육관 교실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적극협조를 하겠다고 약속을 하며 교회 설립을 요청하여, 일차적으로 해밀턴 지역 교민 가정들과 현지교회 당회원들은 한인교회 설립을 결정하게 되었다. 이렇게 1994년 9월 첫 주 해밀턴에 교민 다섯 가정으로 최초 한인 예배를 드리게 된 것이 오늘날 해밀턴 교회의 시작이었다.

 

초창기에는 내가 수개월을 매주일 오클랜드에서 주일예배를 마치고 오후에 해밀턴에 내려가 예배를 인도하는 순회예배를 드렸고 수요일과 금요예배는 그곳 교민 가정들이 돌아가면서 구역예배로 드렸다. 그러는 가운데 점점 교회가 성장이 되며 목회자가 필요하게 되어 한인 목회자를 청빙하게 되었다. 이제는 정식 한인교회로서 담임목회자가 사역할 수 있도록 성장하게 되었다. 지금은 함태주 목사님께서 열심히 사역을 하시면서 지역사회에 선교의 사명을 다하고 계신다.

 


NZ 최초 한인 목회자 김용환 목사 자서전

뉴질랜드 최초 한인 목회자 김용환 원로목사의 자서전 입니다.

  1.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3) 산토섬  원주민들의 생활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3) 산토섬 원주민들의 생활 말라타우 교회는 바누아투 원주민 선교사역에 최초 원주민 교회를 세워서 원주민 선교를 시작했던 교회다. 이곳은 순 원주민들만이 사는 깊은 산곡마을이었다. 그간 수많은 외지인들이 바누아투를 드나들...
    Date2018.10.12 Views85 Votes0
    Read More
  2.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1) 타루아 신학교 사역 (2) 원주민 개척교회 사역

    11. 바누아투 선교 이야기 (1) 타루아 신학교 사역 1990년 7월 15일에 선교지 바누아투 섬나라에 입국하여 바누아투 장로교 총회를 방문하고 앞으로 선교사역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게 되었다. 그곳 장로교단은 나에게 직영 신학교와 원주민 선교사역을 ...
    Date2018.10.02 Views29 Votes0
    Read More
  3.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4)크라이스트처치 한인교회 (5)오클랜드 제일교회

    크라이스트처치 한인장로교회의 모습 (구글맵 캡처)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4) 크라이스트처치 한인교회 설립 1988년 뉴질랜드의 제1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 교회가 세어져 놀랍게 성장하는 것을 보면서 크라이스처치에서도 교회를 세워달라는 우리 교민 ...
    Date2018.09.18 Views66 Votes1
    Read More
  4.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오클랜드 한인교회 (3)해밀턴 한인교회

    1988년 7월 오클랜드 한인교회의 모습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2) 오클랜드 한인교회 1988년 한국에서는 올림픽 국제경기가 한창 준비 중이던 3월, 이곳 뉴질랜드에서는 뉴질랜드 중심도시인 오클랜드에 한인교회가 두 번째로 세워지게 되었다. 정확하게 19...
    Date2018.09.07 Views82 Votes1
    Read More
  5.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1) 웰링턴 한인교회 설립

    10. 한인교회 개척 이야기 "뉴질랜드 최초 한인교회로 대단히 의미 있고 한인 교민사에 역사적인 교회라 생각할 수가 있다" 1985년 총회파송식상에서 당시 총회장이었던 장로회 신학대학장 이종성 총회장의 권면이 생각난다. 이제 선교사로서 뉴질랜드에 파송...
    Date2018.08.31 Views75 Votes0
    Read More
  6. 0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2) 선원 선교사역

    위 사진은 본 내용과 상관없음 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2) 선원 선교사역 1985년 12월 첫 주일 웰링턴 한인교회 설립예배를 드리게 되었다. 그동안 현지인 선원회관에서 임시로 몇몇 선원들과 교민들이 모여 예배를 드리다가 정식 장로교 웰링턴 노회에 소...
    Date2018.08.14 Views158 Votes1
    Read More
  7. 0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1) 뉴질랜드 최초 한국인 선교사

    1991년 웰링턴 한인 성도들과 김용환 목사 부부의 단체사진 9.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 1) 뉴질랜드 최초 한국인 선교사로 파송 받다 국립의료원 원목사역을 하며 내심으로 이런 생각을 종종하곤 하였다. 중고등학교 시절부터 언어공부에 소질을 갖다보니 앞...
    Date2018.08.03 Views118 Votes2
    Read More
  8. 08. 기도응답 그리고 수술기도

    8. 기도응답 그리고 수술기도 1) 쌀과 보리, 그리고 연탄 1983년 2월에 나는 미국유학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 왔다 약 2년 동안 공부하다 집에 와 보니 너무도 힘들고 어려움이 많았다. 무엇보다 여섯 식구들의 생활이 너무도 어려웠다. 당장은 식생활이 ...
    Date2018.07.19 Views76 Votes0
    Read More
  9. 07. 병원 원목생활과 개척교회

    7. 병원 원목생활과 개척교회 "마지막 가는 결핵환자들로부터 많은 인생교훈을 얻은 것이다" 1975년 나는 서대문 시립병원 안에 있는 베데스다 병원교회를 중심으로 원목사역을 하게 되었다. 영락교회 전도부의 파송을 받아서 간 그곳은 서대문구 역촌동 북향...
    Date2018.07.13 Views56 Votes0
    Read More
  10. 06. 미국 유학 시절

    6. 미국 유학 시절 "과거 시절을 기억하며 ‘그때 그 시절 고생도 많이 하였지’라는 생각에 옛 고생담을 자녀들에게 교훈삼아 해주겠지" 나는 목회를 하는 중 이후에 좀 더 배워 학원사역이나 기관사역을 한번 해보았으면 하는 생각을 종종 갖고는...
    Date2018.07.07 Views50 Votes0
    Read More
  11. 05. 병리 공부와 신학교

    5. 병리 공부와 신학교 “서울 아내에게서 급보가 왔다. 첫 아이 산후에 쓰러져 사경에 처해 있으니 당장 올라오라는 소식이었다” 36개월간의 군대생활을 마친 후 다시 새로운 생활이 시작되었다. 나는 미군부태 생활을 하면서 아주 좋은 분을 알...
    Date2018.06.29 Views83 Votes0
    Read More
  12. 04. 나의 대학시절과 군대생활

    과거 물지게의 모습 ©블로그 4. 나의 대학시절과 군대생활 “매일 밤 8시부터 10시까지 물지게를 15번 길어오면 기숙사 식사가 해결되는 것이었다” 1) 물지게를 지며 보낸 고학생활 나는 장래 목사가 되어 하나님의 일을 위해 일생을 바치겠...
    Date2018.06.15 Views44 Votes0
    Read More
  13. 03. 중고등학교 시절 - 목포상고와 전쟁 고아원에서의 생활

    1960년대 목포상업고등학교 학생들의 모습 ©목상고등학교 3. 중학교과 고등학교 시절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었는데, 바로 전쟁 고아들을 후원하는 미국인들의 편지를 번역하는 일이었다" 1) 목포상업중학교에서의 야간생 생활 1950년 6.25 사변으로 모든...
    Date2018.06.08 Views85 Votes0
    Read More
  14. 02. 청소년 시절, 생사의 기로에서 한 서원기도

    1950년대 중학생 아이들의 모습 (본 내용과 상관없음) ©연합뉴스 2. 청소년 시절, 생사의 기로에서 한 서원기도 “빨치산 공비들이 우리를 경찰로 오인하여 총을 쏜다면 우리는 다 죽습니다. 한번 살려주시면..." 1) “하나님 나도 중학교 가...
    Date2018.05.25 Views72 Votes0
    Read More
  15. 01. 출생과 어린시절 (3) “죄 지으면 벌을 받는다”

    1950년대 아이들의 모습 (본 내용과 관련 없음) 1. 출생과 어린시절 3) “죄 지으면 벌을 받는다” 내가 살던 곳은 새로 시작된 간척농장 촌이었다. 그렇기에 모든 것이 완전히 새로운 출발이었다. 길도 새 길, 집도 새 집, 동리 우물도 새 우물이...
    Date2018.05.18 Views75 Votes0
    Read More
  16. 01. 출생과 어린시절 (2) 종이에 맺힌 한

    1950년대 어린이 (본 내용과 관련 없음) ⓒ네이버블로그 1. 출생과 어린시절 "거름푸대 종이가 누런 황색 마분지...속 종이를 오려내어 공책으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었다" 2) 종이에 맺힌 한 우리 집은 가난하여 그때 흔하게 사보았던 전과책 하나 없었다. 전...
    Date2018.05.16 Views71 Votes0
    Read More
  17. 01. 출생과 어린시절 (1) 초등학교 시절 추억

    뉴질랜드 최초 한인 모고히자 김용환 원로목사 ©ONECHURCH 1. 출생과 어린시절 "학교를 오가는 길에 책을 읽고는 하였다...나도 커서 선생님이 되겠다고 다짐을 하곤 했었다" 1) 초등학교 시절 추억 나는 전라남도 함평군 손불면 산남리 교인촌에서 1935...
    Date2018.05.09 Views107 Votes0
    Read More
  18. 들어가는 말, 김용환 너는 누구냐?

    들어가는 말, 김용환 너는 누구냐? “아직까지는 내 몸에 고장난 곳이 별로 없습니다. 필요한 도구로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김용환 목사 약력 김용환 목사는 1936년 6월 15일 전남 함평군 손불면 산남리 교인촌 196번지에서 출생하고 경북 대...
    Date2018.04.26 Views143 Vote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